역지사지, 세대간에도 필요한 지혜

 

20대 초반,  엄마에게 많이 듣던 잔소리 중 하나는 '휴지 아껴써라' 와 '샴푸 좀 아껴써라'는 말이었다.

 

지금이야 휴지의 질이 좋아져 조금만 잘라도 쓰기에 불편하지 않았지만 예전엔 질이 좋지 않으니 조금 자르면 쓰기에 불편했다. 조금 더 자르다가 엄마에게 걸리면 "휴지로 이불해서 덮을래!"라고 고함을 치셨다.  

 

 

딸에게서 보는 데자뷰

 

샴푸는 머리숱이 남들보다 많아서 조금 더  사용해야 거품이 잘 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더 쓰는건데 엄마는 너무 많이 쓴다고 하셨다.  이것 외에도 몇가지 더 엄마의 지속적인 잔소리를 들었지만 귀담아 듣고 고친건 별로 없는 것 같고 겨우 이런걸 가지고 잔소리를 하시나 오히려 내가 더 짜증을 내기도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지금 우리 아이들이 예전 내 모습과 비슷하다. 물 틀어놓고 이 닦고 휴지 많이 쓰고 치약도 끝까지 쓰지 않고 새것만 찾는다. 볼 때마다 잔소리를 하지만 물 잠그려고 했다 치약이 짜도 안 나온다 휴지를 이만큼 잘라야 손에 안 묻는다 하면서 말을 잘 듣지 않는다. 아무래도 잘못된 유전자가 내려간 모양이다. 어째 안닮아도 되는건 잘 닮는지 모르겠다.

 

 

절로 나오는 아이구야!

 

예전엔 어른들이 움직이실 때마다 "아이구야"라는  말을 하시면 도대체 얼마나 아프길래 저런 말을 하실까? 궁금했었다. 특히 버스나 지하철에서 의도적이고 조금은 과장섞인 "아이구 다리야"라는 말을 들으면 그저 자리 양보 해달라는 표시정도인가보다 하는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지금 내가 그러고 있다. 앉았다 일어나면 자동으로 "아이구야" 소리가 나온다. 통증이라기보다 '저림'같은 느낌이 다리에 전해지면서 의도하지 않아도 입에서 자동반사식으로 '아이구야'소리가 나오는 것인데 이 말이 요상한게 내 뱉고 나면 좀 덜 아픈것 같다. 마치 역도선수들이 역기를 드는 순간 괴성을 지르는 것과 같다고 봐야하나? 아무튼 "아이구야'라는 소리는 저절로 나오는 것이지 의도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세대간에도 필요한 역지사지

 

결혼 전 오빠네 집에서 얹혀(?) 살던 지인은 어느 날 새언니가 '아가씨, 물은 드실만큼만 따라 드세요. 너무 많이 따르면 버리게 되서 아깝잖아요.' 하더란다. 정수기가 없던 시절 보리차를 끓여 먹던 때였는데 물을 마시고 조금 남은 걸 버렸는데 새언니가 그걸 보더니 한소리를 했다고 한다.

 

당시엔 별걸 다 잔소리한다고 기분나빴는데 이제 살림을 해보니 아이들이 쓸데없이 컵에 한가득 물을 따르고 한 모금 마시고 버리는걸 보면서 예전에 새언니가 어떤 마음이었은지 이해가 간다고 했다.

 

 

 

20대를 겪어보지 않은 10대는 당연히 20대의 삶이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내가 그 나이가 되었을 때 또는 그 입장이 되어봐야 이해가 가능하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이미 나는 10대부터 30대를 지나쳐 왔고 그들처럼 생각하고 행동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떨땐 그들이 이해되지 않을 때가 있다는 점이다. 

 

잠시 생각해보니 아마도 그건 '난 이미  예전에 다 겪은 일이야' 라고 생각하는 자만심같은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내가 살아 온 10-30대의 삶이 정답이 아닐진대 나와 다르다고해서 이해할 수 없다고 무시해서는 안되는데 말이다.

 

점점 나이를 먹을수록 마음 속 그릇도 커져서 모든 것을 다 담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착한연애 2012.08.16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로서 가장 많이 느낄때가 저는 군대라고 생각해요...
    정말 몇년 차이 안되는데 생각이 왜그리 다르고 보는 관점이 다른지...

  3. BlogIcon 건강정보 2012.08.1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제부턴가 아이구야...소리가 나와요
    큰일이예요....벌써부터 이러면 안되는데 말이예요 ㅎㅎㅎ

  4. BlogIcon 모스제로 2012.08.16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대간 이해하고 대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겠네요^-^

  5. BlogIcon 블로그이모저모 2012.08.16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야 정말 저도 공감하고 있답니다 ~
    예전에는 모르던것들이 시간이지나면서 이해가되고
    그렇구나라는생각 저도 한창하고 있네요 ^^

  6. BlogIcon +요롱이+ 2012.08.16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너무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래요!

  7.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8.16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이들 아무 생각없이 낭비하는 것 보면
    잔소리가 절로 나옵니다....ㅎㅎ

  8. BlogIcon 별이~ 2012.08.16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글이네요. 명심할게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9. 자유투자자 2012.08.16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신기한별 2012.08.16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11. BlogIcon 봉잡스 2012.08.16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필이시네요..^^ 좋은 글 잘 읽구 갑니다!

  12. BlogIcon 둥이 아빠 2012.08.16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의 미래는 못보지만, 과거만 보여서 그런가봐요.

  13. BlogIcon 당당한 삶 2012.08.16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님의 글이 인상적이네요.
    단지 나를 보는 듯한 자녀분을 무작정 탓하는 것이 아니라,
    나 또한 그때를 알지 못했고, 지금의 나 역시 완전하지 않다는 걸 인정하는...
    멋진 글이고 생각인 것 같아요. :)

  14. BlogIcon 까움이 2012.08.16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지사지.
    오늘날 세대들이 꼭 알아야할 자세가 아닌가 싶어요.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삶이 전부가 아니라는걸
    알았으면 합니다'_'

  15. BlogIcon 스머프s 2012.08.16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대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중에 하나가 역지사지의 마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16. BlogIcon Raycat 2012.08.16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1년 차이도 세대차이를 느낀다고 하더군요.

  17. BlogIcon 바람다당 2012.08.17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은 쉬운데, 가장 하기 어려운 것이 이 말인 것 같아요.
    역지사지..

    다들 자신을 이해해주길 바라면서, 타인을 이해하려 하지 않네요.
    서로가 조금만 이해하고 보듬어주면 좋을 것을.. 늦은밤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18. BlogIcon 진율 2012.08.17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저도 저희 아이들을 보면서..
    가끔 깜짝 놀랄때가 있어요~!

  19. BlogIcon 메리앤 2012.08.17 0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지사지... 시간차를 두고 생기는 세대간의 이해의 폭이 좁혀지길 기대해 봅니다. ^^

  20.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8.17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어리다고 생각하고 사는데.. 정말 20대 친구들 보면.. ㅠㅠ

    그나저나 휴지로 이불해서 덮을래! 에서 빵 터졌네요.. ㅋㅋㅋ

  21. BlogIcon 몽리넷 2012.08.17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상하게 나이 먹으면서 벤댕이 쪽으로 가더라고요. 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