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라 기왕후

고려의 공녀로 원나라에 간 조선의 처자 기씨는 지혜롭고 명민했다. 고려 출신의 환관들이 똑똑한 그녀를 황제의 눈에 띄게 하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었을 것이다. 원나라 황실에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기씨를 후궁쯤으로 앉혀도 대단한 성공이라 할 수 있는데 그녀는 제1황후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기황후는 아들을 낳고 37년간 황후의 자리에 있으면서 원나라와 고려 양국의 정치에 관여하는 바가 많았다고 한다. 남편에게 황제의 자리를 아들에게 물려주라는 압박을 가할 정도의 두둑한 배짱를 가진 기황후였다. 

그녀가 황후자리에 있을 즈음부터 원나라는 쇠퇴의 길을 걸었고 급기야 명나라 주원장이 군사를 이끌고 쳐들어오자 응창부로 수도를 옮기고 피난을 떠났다. 기황후가 고려에 지원군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인물한국사 기황후편)

 

 

여진족 이지란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와 의형제를 맺은 이지란의 본명은 쿠란트란티무르, 여진족 장수였다. 원나라가 명나라에 의해 망하게 되자 군사를 이끌고 평소 친분이 있던 이성계를 보고 고려 공민왕때에 귀화하여 청해에 정착하였고 청해 이씨의 시조가 되었다.

그는 전장에서 용맹스런 장수였고 특히 활솜씨가 뛰어났다. 이성계와 더불어 왜구를 무찌르고 조선건국의 일등공신과 제1차, 2차 왕자의 난에도 공신으로 봉해져 좌찬성의 자리에까지 올랐던 인물이다.

 

 

이지란은 태조가 정계에서 물러나자 그도 정계를 은퇴하고 절에 들어갔지만 그의 아들인 화영은 세종초에 우군부판사가 되었고 7세손인 인기는 선조때 중추부동지사가 되는 등  조선에서 가문의 뿌리를 튼튼히 내렸다. 이성계와의 관계로부터 시작된 조선과의 인연이었지만 이지란의 후손들은 조선의 조정에서 오랫동안 국사의 중책을 맡아 왔다.

 

 

고향을 그리는 마음, 수구초심

피난 이후 기황후의 행적은 알려진바가 없다. 그녀의 남편인 순제는 피난 도중 응창부에서 죽었다는 기록이 있지만 기황후의 죽음이나 묘에 대한 기록은 전해지지 않는다. 다만 우리나라 연천에 그녀의 무덤이 있다는 '동국여지지'의 기록이 있을 뿐인데 이또한 확인된 것은 아니다.  다만 그녀가 죽음의 문턱에서 육신만은 고향에 묻히고 싶었을 거라는 추측만이 가능하다.

이지란은 정계를 은퇴하고 절에 들어가 전쟁에서 죽인 수많은 목숨들에게 죄를 빌면서 여생을 보내다가 죽음이 다가오자 태조에게 편지를 썼다. 자신이 죽으면 중국 본토의 방식대로 장사지내달라는 내용이었고 이성계는 원대로 해 주었다. 이지란이 살던 곳은 조선이었으나 죽음에 직면한 그가 영혼의 안식처로 선택한 것은 여진족이었다.

 

 

 

수구초심(首丘初心)

여우가 죽을 때에 머리를 자기가 살던 굴 쪽으로 바르게 하고 죽는다는 말로,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비유한 것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쿠나 2014.04.04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수구초심이 대단한 두사람입니다.
    잘보고가요~

  2. BlogIcon 린넷 2014.04.04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금요일이네요.
    이번주에는 여기저기 꽃축제 소식이 있더라구요.
    가까운 곳에서 축제가 열리면 꽃 봄꽃보고 오세요!

  3. BlogIcon 예또보 2014.04.04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구초심 덕분에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4. BlogIcon 포장지기 2014.04.0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구초심의 마음은 그만큼 고향을 그리는 그리운이겠죠..
    요즘같이 복잡한 사회에서는 고향이라는 향수가 더 그리운데...

  5. BlogIcon 반이. 2014.04.0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자칼타 2014.04.04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구초심...
    제가 여기서 죽으면 머리가 북쪽을 향하겠죠?
    그리운 한국..ㅜㅜ

  7. BlogIcon 신선함! 2014.04.04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갈께요 ^^

  8. BlogIcon Hansik's Drink 2014.04.04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의미있는 하루가 되세요~~

  9.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4.04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우사진하고 글귀가 너무 매치가 좋군요.
    잘 읽고 갑니다. ^^

  10. BlogIcon +요롱이+ 2014.04.04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너무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11. BlogIcon 꿀떡꿀떡 2014.04.0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해요!

  12. BlogIcon S매니저 2014.04.04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13. BlogIcon 어듀이트 2014.04.04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14. BlogIcon 건강정보 2014.04.04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줌인님 덕분에 항상 재미있는 얘기 잘 듣고 갑니다..^^

  15. BlogIcon 나울었쪄 2014.04.04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저녁 되세요!

  16. BlogIcon 이바구™ - 2014.04.04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지란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 알았습니다.
    오늘도 역사 공부 잘하고 갑니다.

  17. BlogIcon 영도나그네 2014.04.04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모두가 마지막에는 고향을 그리는 것이 인지상정인것 같더군요..
    다시한번 수구초심이란 단어를 되뇌어 보게 하는 군요..
    좋은 고사성어 잘보고 갑니다..

  18. ㅎㄷㄷ 2014.09.28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지란이야 본래 여진부락 중 큰 부락의 족장의 아들이었지요. 뭐 사실 부족의 위치는 우리가 생각하는 만주지역은 아니고, 함경도 북청입니다. 쌍성총관부를 공략하고 이후 4군 6진을 개척하기 전까지 그쪽은 여진족의 무대였으니까요. 의외로 명나라에도 알려진 인물로, 건위주 여진이 궐기했을 때 명이 조선에서도 병력을 파견할 것을 요청하였을 때 출전한 것이 이지란으로, 무려 명나라가 요청한 것입니다. 여진출신에 잘 알려진 이지란의 위명으로 건주여진의 궐기가 쉽게 진압되자 명 조정이 좋아해서 부득이 장남이 명조에 잠시 남아 있었기도 했습니다.
    기황후는 글쎄요. 우리입장에서 보자면 그다지, 좋은 영향을 끼친 인물은 아닙니다. 원나라 쪽에서 보자면 귀화한 인물 중 가장 모범적이기는 했지만, 이는 원의 관점에서지, 우리 관점에서 보자면...어휴. 기철 등 친인척이 패악을 부린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고, 기황후 역시 고려가 지속적으로 원의 영향력 아래 있기를 원해서 시시껀껀 간섭했지요. 기철이 공민왕에게 죽자 아예 허수아비 덕흥군을 왕으로 갈아치우려 하기도 했고, 고려에 책정한 공물의 양도 기황후 시기에 확 늘어나기도 했고...원이 주원장의 북진에 망하게 생기자 기황후가 고려에 원군을 요청하자 고려는 여력이 없다고 딱잘라 거절합니다. 고려의 입장에서는 어디 잘 죽어봐라, 정도의 입장이었지요. 기황후가 이에 역정을 심하게 냈다는 것은 고려에도 전해졌다고 하니. 원.
    솔직히 기황후와 기철 등 원의 입김이 닿는 인물들에게 하도 시달려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었던 공민왕이, 명의 입장도 봐야하는 입장에서 과연 기황후가 고려로 들어오는 것을 허가했을까요? 원에 매우 강경한 입장을 보였던 공민왕 - 고려인 입장에서는 기황후는 뼈를 갈아마셔도 시원찮을 인물이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