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방송되는 '뿌리 깊은 나무'라는 드라마가 세종의 한글창제에 대한 내용이라고 들었다.
아직 한번도 본적은 없는데 들리는 말이 한글창제에 대한 미스테리를 이야기로 풀어나가는 모양이다.

어떤 미스테리를 풀어나가는지는 모르겠지만 갑자기 궁금해졌다.

왜 세종은 굳이 신하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글을 만들었을까?

당시는 조선초라 한자만이 유일무이한 최고의 문자라 생각했을 터이니 새로운 문자를 만들더라도 기존의 한자를 좀더 단순화해서 쉽게 쓰게 하자는 생각이 먼저 들었을 것 같은데 말이다. 

한자와 한글은 완전 180도 다른 문자라서 비교조차 되지 않으니 그야말로 무에서 유를 만든 것인데 솔직히 당시 정치적으로 기득권을 가졌던 자들이 백성들을 위해 엄청난 공을 들여 문자를 만들려 했다는게 잘 납득이 가지 않는다.

익히 알려진 것처럼 세종의 무한한 백성사랑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단순하지만 그리 생각되지 만은 않으니 내가 불순한 건지.... 

더구나 새로운 문자를 만들면 중국의 반응이 어떨지 충분히 짐작이 될텐데 그렇게 반대를 무릅쓰고 한글을 만든 진정한 이유는 무얼까?



한글과 약간 관계되신 분에게 질문을 던지니 ....
새로운 사실과 더불어 당시 시대적 배경과 정치적 배경으로 짐작되는 이유를 들려주었다.

세종이 왕의 자리에 오른 당시는 고려가 망하고 조선이 시작된지 얼마 안되어 여러가지 제도들이 정착되지 못한 상태였고 왕위를 두고 여러가지 불미스런 사건들이 있었던 터라 민심도 흉흉했을 때 였다.

특히 백성들을 달래기 위해 토지를 나눠 주기로 했는데 실제 분배 과정이 매우 혼란스러웠다고 한다.  
게다가 토지나 노예에 대한 소유권 분쟁도 많아서 이 문제로 서로 죽고 죽이는 일이 빈번했다고 한다.

그래서 사실인지 정확치 않으나 세종이 이런 말도 했다고 한다.
"이러다 조선사람들이 다 죽어 나가겠구나."

그래서 백성들이 자신들의 재산권을 표시하고 억울함을 표현할 수 있는 문자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

왜냐하면 새로운 나라가 제대로 정착하려면 무엇보다 흩어진 민심을 모으고 달래 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측우기나 물시계 해시계 등등 농사와 관련된 발명품들이 나온 것도 같은 이유일 것이다.
물론 그 마음 저변에는 세종의 무한한 인간사랑이 있었음은 말할 것도 없지만.

한자로 기득권을 차지하고 있던 세력들의 반대가 만만치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세종은 한글을 연구할 인재들을 뽑았다.
하지만 그들 역시 한자의 가치를 최고로 여겼던 사람들이라 연구의 진행속도는 더디기만 하였다.

그때 책을 좋아하고 영민했던 정의공주(세종의 둘째딸)가 세종의 부름을 받아 한글창제에 가세하게 된다.
아버지의 뜻을 잘 알았던 그녀는 아버지 세종과 함께 가장 열심히 한글 연구를 했던 사람들 중 하나이다.

당시 그녀는 혼인을 하여 궁궐 밖에 거주하고 있었는데 남편은 정치적인 이유로 관직에 있지도 못하였고 가정사는 어려웠던 모양이다. 
열악한 환경에서 얼마나 열정적으로 한글 연구에 임했는지 그녀 시댁 가문의 족보에 그 내용이 소상히 적혀져 내려왔다고 한다.

하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그녀의 노력과 공적은 집현전 학자들에게 묻혀져 버리고 말았다.
여자가 만든 글자를 백성들에게 배포한다면 나라 망신이 된다는게 이유였다고 한다.

아버지의 정치적 입지를 생각해 그녀는 조용히 뒤로 물러나고 역사 또한 기억해 주지 않았다.


'암클'  한글이 여자들이 쓰는 미천한 문자라해서 불리어진 이름 중 하나이다.
하지만 여자(정의공주)가 만들었기 때문에  불리어진 것이 아닌가하는 추측도 해본다.

아이러니한 것은 당시에 한글을 반대했었고 무시하던 고위관료들이 몰래 한글을 익히고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들이 어머니나 아내, 딸들과 주고받은 편지가 발견되었는데 한글로 써져 있었다고 한다. 

세계 여러 문자 중 가장 과학적이고 미적으로도 가장 아름다운 문자가 한글이라고 하는 평이 많은데 이는 여성의 섬세함과 지혜가 담긴 문자이기 때문은 아닌가 짐작해 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버그린♣ 2011.11.05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다른 시각이네요~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2. BlogIcon 귀여운걸 2011.11.05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흩어진 민심을 모으기 위해 꼭 필요했군요~
    근데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았던 정의공주가 기억되지 않아 마음이 참 아프네요..

  3.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1.05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공주의 공이 크다면 당연히 밝혀내야하겟죠?
    사료가 있을려나 그것이 문제군요....ㅜㅜ

    • BlogIcon Zoom-in 2011.11.05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의공주에 대한 내용은 한글을 연구하는 계통의 분들은 대부분 알고 있으니, 근거 자료가 있을거라는 생각도 드네요.

  4. BlogIcon 스마트 별님 2011.11.05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잘 읽고 갑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몰래 익힌 것보다 그냥 익힌 것으로 봅니다. 1시간 내외로 교육으로 쓸 수 있는 문자는 한글이 유일 한 것입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Zoom-in 2011.11.05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몰래 익힌건 아마도 양반들의 꼴량한 체면때문이었겠지요.
      그냥 익혔어도 안그런척 모른척 숨어서 익히지 않았을까 생각되내요.

  5. BlogIcon 돈재미 2011.11.05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한글이 만들어진 그 뒷이야기에
    그런 깊은 뜻이 숨겨져 있었군요.
    정의공주에 대해서 후예들이 다시 살펴봐야 겠습니다.

  6. BlogIcon 온누리49 2011.11.05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에 얽힌 비사네요
    잘보고 갑니다
    그저학교에서 가르치는 교육이란 것이
    눈 먼 소경을 닮았다는 생각을...

  7. BlogIcon 당당한 삶 2011.11.05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역사 속에 숨겨진 여자의 힘! 안타깝고 자랑스럽고 그렇습니다.ㅎ

  8. BlogIcon 조's 2011.11.05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롭게 알게 되었네요..
    숨어있는 역사를 찾아내는 것도 또다른 기쁨인것 같아요..

  9. BlogIcon 소인배닷컴 2011.11.05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한글 창제의 숨은 비화로군요.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트레브 2011.11.06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유익한 정보입니다.. 한글 창제에 이런 일이 있었군요.

    • BlogIcon Zoom-in 2011.11.06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한글창제에 집현전 학자들이라는 인물들이 한 역할은 거의 없다고 하더군요. 말그대로 그들은 유교라는 가치관에 포장되어 있었으니까요.

  11. BlogIcon 잉여토기 2011.11.07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집현전 학자들과 세종이~” 로 공부했었는데
    정의 공주의 역할도 컸군요.

  12. BlogIcon 백전백승 2011.11.07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재방송을 봤는데 궁녀를 포함한 여성들이 한글에 많이 개입한 것 같더라고요. 글에서도 공주가 개입했다는 것을 봐서는 여자가 손이 들어갔다면 완전 무시했을 것 같아요.

    • BlogIcon Zoom-in 2011.11.07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선은 유교를 숭상하였고 당시가 조선초였기에 여자가 참여한 기록은 의도적으로 배제했을거 같네요.
      드라마에서 한글창제에 대해 다룬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극중에서 전개가 되나 보군요.

  13. BlogIcon Konn 2012.03.18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집현전 학자들은 별로 한게 없습니다. 거의 세종이 단독으로 제작한 글이죠. 한글의 창제는 글을 모르는 일반 백성도 쉽게 배울수 있는 글을 만들기 위해서였죠. 이는 다시말하자면 일반 백성에게 그 동안 배운자들이 독점하고있었던 정보를 보급시켰다는것으로도 해석할수있죠.

    하지만 시대가 시대이니만큼 중국을 사대하는 자들은 그걸 아니꼽게 보았고(기실 그때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랬겠지만) 한자에 비해 윗세계에서 오랬동안 묻힌 경향이 없지않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