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의 '극비수사'

 

 

 

유괴된 아이의 생사여부를 아무도 알려 주지 않는다. 

답답한 부모는 점술가를 찾아가고 아이가 살아있다는 말을 듣게 된다. 게다가 특정 인물의 형사가 사건을 맡아야만 한다면 어느 부모라고 그의 말을 거역하겠는가.

이제 아이의 목숨줄을 쥐고 있는건 유괴범이 아니라 도사와 형사이다.

 

 

 

 

부산 모 초등학교에 다니던 은주는 하굣길에 유괴된다.

사건을 담당한 형사들은 목격자인 은주의 친구를 통해 사건 당일 회상해 보지만 기억이 흐릿해 범인의 흔적을 도무지 찾을수가 없다.

 

 

 

 

애타는 부모는 점술가를 찾아가는데 뜻밖에 살아있다는 말과 함께 납치된지 15일 되는 날 전화연락이 올거라는 말을 한다.

그리고 정말 15일 되는 날 전화가 오고 돈을 요구했다. 

 

 

 

 

형사 공길용(김윤석)은 도사 김중산(유해진)의 말을 무시할수 없음을 알고 그의 도움을 받아 아이가 험한 일을 당하기 전에 찾아내려 애를 쓴다.

그 와중에 부산과 서울의 경찰들은 서로 공적을 차지하기 위해 아이의 안전보다는 범인 검거에 몰두해 공길용 형사를 분노케 한다.

 

 

 

 

"느그 아이가 유괴됐어도 이래 할끼가!"

 

 

유괴범을 찾기 위한 형사와 도사의 공조수사

이 영화의 주제는 간단하다.

'정의구현', 불의가 난무하는 곳에서 정의를 위해 몸을 불사르는 외로운 형사 공길용과 아주 감성적인 점술가 김중산은 오직 유괴된 아이의 구출을 위해 고군분투한다.

영화가 무엇을 이야기하려는지 메세지는 이미 짐작이 되니 연출자의 몫은 주인공에게 감정이입이 되도록 해야 한다.

 

 

 

 

믿고 보는 김윤석과 유해진은 이 영화에서 그들이 그동안 보여주었던 몰입도 높은 연기를 보여 주지 못했다.

그것이 배우의 탓인지 감독의 탓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튼  형사 공길용에게도 도사 김중산에게도 몰입되지 못하고 애타고 속 끓이는건 그저 영화 속 은주네 가족들뿐이었다. 아이가 무사히 구출되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는 자막이 내게는  더 반전이었다.

실제 공길용 형사와 김중산 도사의 사진이 마지막 장면을 장식하며 둘의 협력과 공조가 사실이었음을 알고는 더 놀라웠다.

 

 

 

 

영화 속 아이는 한번도 아닌 두번씩이나 유괴를 당했고 구사일생으로 구출되었다. 운명적으로 명이 긴 아이가 아닐까 싶다. 지독한 액땜으로 말이다.

현재는 미국으로 건너가 결혼해 잘 살고 있다고 한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09.27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리뷰입니다.
    즐겁고 풍요로운 추석연휴 보내시기 바랍니다. ^^

  2. Wjwjjwjskshwjw 2016.08.05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괴범최은지 있다초등학교극비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