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1411년 음력 2월 22일에 한반도에 최초로 코끼리가 등장했다.

지금으로 부터 정확히 600년 전인 조선 태종때, 일본의 장군이 사신을 보내 코끼리를 바쳤다고 전해지고 있다.


태종은 코끼리를 궁중의 가마와 말을 관리하는 관청인 사복시에서 기르게 하였다.
이때 코끼리는 하루에 콩을 4~5말을 먹었다고 한다.

그렇게 사복시에서 잘 지내던 코끼리가 큰 사건을 저지르게 된다.
1412년 음력 12월 10일 조선에 들어온지 2년만에 살인을 저지른 것이다.

당시 공조전서(지금의 장관) 이우라를 밟아 죽이고 만것이다.
그 뒤에도 한번 더 사람을 다치게 하자 병조판서 유정현이 임금에게 상소를 올리게 되었다.

"전하, 만약 법으로 코끼리를 처리한다면 죽여야 마땅합니다.
 또 1년에 코끼리가 먹는 콩이 거의 수백섬에 이르니 코끼리를 전라도 앞바다에 있는 섬으로 보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그래서 조선 최초의 코끼리는 전라도 섬(순천부 장도)으로 유배를 가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렇게 한반도에 첫 발을 내디딘 코끼리는 600년이 지난 지금은 모든 동물원에서 긴 코를 흔들며 어린이들의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

 

지구상 육지에서 최강으로 불리우는 동물인 코끼리의 평균 수명은 약 60~70년 정도이다.

그러나 평균수명은 코끼리에 적합한 자연환경에서 무리들과 어울려 살 때이다.
보통은 동물원에서 사육되는 코끼리는 평균 수명을 다하지 못하고 숨을 거두는 경우가 허다하다. 

얼마전 서울대공원(동물원)에서 수컷 코끼리 태산이가 37살로 숨을 거뒀다는 소식을 신문에서 보았다.
평균 수명에 훨씬 못미치게 산 태산이는 1975년 태국에서 암컷 코끼리인 태순이와 국내에 들어온 아시아 코끼리이다.

                         ▲ 서울동물원 아시아코끼리

그러다 1996년 태순이가 죽고 아들 코끼리인 코코를 홀로 키우며 지내오다, 2002년 코코마저 먼저 세상을 떠나자, 그때부터 태산이의 건강이 나빠져서 시름시름 앓다 37살 나이로 숨을 거둔 것이다.

아마도 동물원이라는 환경에다 배우자와 자식을 먼저 보낸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한게 태산이가 평균 수명의 반 정도 밖에 못 살고 죽음을 맞이한 이유인 것 같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리니 2011.11.08 0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그런 사연이...
    근데 생각보다 꽤 오래 사네요?
    가족의 죽음은 동물에겐 생각보다 큰 스트레슨가 봅니다. 에고~

  2.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11.08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끼리가 유배라니....아흑... 불쌍...

    • BlogIcon Zoom-in 2011.11.08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반도 최초의 코끼리가 유배를 가다니 진기록이지요.
      조선왕조실록에는 이우라가 코끼리를 놀리면서 화를 돋구다 그렇게 되었다고 나오더군요.

  3. BlogIcon 돈재미 2011.11.08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끼리 가족에게 그런 아픔이 있었군요.
    사람이나 짐승이나 스트레스는 장수의 적인것 같습니다.

  4.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1.0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코끼리가 유배까지 갓엇군요.
    그 섬에서 얼마 살지 못햇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Zoom-in 2011.11.08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배간 섬에서 먹을게 수초밖에 없어 굶주림에 몸이 엄청 말랐고 사람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를 태종에게 알리니 다시 육지로 돌아오게 명하여 해피엔딩으로 생을 마감했다고 합니다.
      조선왕조실록에 나온 이야기입니다.

  5. BlogIcon 네오나 2011.11.08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나 동물이나 가족이 죽은 슬픔은 크나큰 스트레스가 되는 모양입니다.
    저도 오늘 동물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만 그저 같이 공생하는 동물로서 할 수만 있다면 인간이 양보했으면 하는 생각도 드네요.

    그나저나 섬으로 유배된 코끼리는 어떻게 살았을까 싶습니다.

    • BlogIcon Zoom-in 2011.11.08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물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따뜻한 마음의 소유자라고 하던데 틀린 얘기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유배간 섬에서 먹을게 수초밖에 없어 굶주림에 몸이 엄청 말랐고 사람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를 태종에게 알리니 다시 육지로 돌아오게 명하여 해피엔딩으로 생을 마감했다고 합니다.

  6. BlogIcon 별이~ 2011.11.08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이네요^^ 일본에서 바치것이 처음이라..^^ 잘보고 갑니다^^
    활짝 웃는 하루 되세요^^

  7. BlogIcon 스마트 별님 2011.11.0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그옛날에도 코끼리가 우리나라에 들어왔었네요 ^^0
    즐거운 하루되세요 . @^^@

  8. BlogIcon 은이c 2011.11.08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끼리가 생명력이 많이 길군요..ㅋ 배우자와 자식을 잃었는데 얼마나 힘들었길래..
    동물이나 사람이나 가족이나 주변에 사람들이 먼저 떠나버리면 똑같이 많이 슬플꺼에요.

    • BlogIcon Zoom-in 2011.11.08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끼리의 가족사랑도 대단한가 봅니다.
      가족을 먼저 떠나보내고 10년 가까이 쓸쓸히 지낸 태산이가 무척 힘들었을거라 생각하니 동물이지만 안타깝네요.

  9. BlogIcon 옐로 2011.11.08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배를 가다니,,,ㅎㅎ ^^ 정말 본래 주어진 수명 만큼 잘 살았기를...
    코끼리는 동물중에서 가족애가 깊다는 걸 다큐에서 본 적이 있어요...
    태산이도 가족에 대한 마음이 애틋했나 봅니다.
    그 좁은 동물원에서 갇혀 살면서 서로 의지하며 살았을 테니까요.....에공,,,마음이 좀 그래요.
    동물원을 어릴 때는 갔었지만,,,성인이 된 후로는 그들의 환경이 마음에 걸리더라구요.
    조금씩 나아지고는 있다고는 해도 그래도 보기 안쓰럽더라구요...

    • BlogIcon Zoom-in 2011.11.08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동물원 환경이 잘되어 있다 하더라도 자연에서 사는 환경과는 차이가 많겠지요. 더군다나 가족도 없이 쓸쓸히 지냈으니 평균수명도 못채우고 숨을 거뒀나 봅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0.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11.08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조건적으로 동물원에 가둬두려하니 참 안타까워요 ㅠㅠ

  11. 로즈힐 2011.11.08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끼리의 유배와 수명의 절반밖에 살지 못하고 간
    태산이 이야기 참 맘이 아픕니다....

  12. BlogIcon Hansik's Drink 2011.11.08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초의 코끼리라 ㅎㅎ
    너무 신기합니다~ ^^

    • BlogIcon Zoom-in 2011.11.08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부터 600년전 한반도에 이미 코끼리가 있었다니 재밌습니다. 그런데 그 코끼리가 유배를 갔다니 기가 막힌 일이지요.

  13. BlogIcon 수별이 2011.11.08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으로 유배갔던 코끼리가 날이 갈수록 야위고
    사람을 보면 눈물을(?) 흘린다고 하여.. 다시 육지로 보냈다고 알고있습니다 ㅋㅋ
    Zoom-in님도 저랑 같은 신문 보시는듯 해요ㅎㅎ
    동물은 자연 안에서 살아야 하는데 동물원에 가둬놓으니..
    제 명대로 살지 못하고 죽는 것 같아요ㅠㅠ 그렇다고 풀어놓을 수도 없고;;
    인간과 동물이 자연스럽게 어울려 살 수 있는 방법은 없는걸까요?

    • BlogIcon Zoom-in 2011.11.0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문에서 보셨군요.
      인간과 동물이 어울리는 자연 친화적 동물원을 만들어지면 좋겠지만 운영 및 관리에 부담이 크겠지요.

  14. BlogIcon Ustyle9 2011.11.08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
    감기가 많이 유행하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