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 유아인의 '베테랑'

 

 

 

오랜만에 확실한 격투기를 선보이는 형사의 등장이 매우 반가운 영화이다.

어리바리하게 보이지만 고수의 숨결이 느껴지는 서도철 형사(황정민)는 현존하는 실존 인물도 아니고 미래에 나타날 실존 인물도 아니여서 아쉬운 반면 뺀질뺀질한 피부에 촛점 흐린 눈동자가 기분 나쁜 조태오(유아인) 실장은 현존하는 인물들 몇 명을 겹쳐 놓은 것 같아 보면서 화가 치밀고 답답했다.

 

 

 

 

 

고삐 풀린 망아지같은 서도철은 강력범을 소탕하는 재미(?)로 놀이마냥 범죄자들을 일망타진한다. 그에게는 예쁜 미스봉과 똘끼 후배, 그리고 자신을 믿어주고 밀어주는 오팀장이 있다.

그리고 여우같은 아내와 토끼 같은 아들까지 더 이상 바랄게 없다. 체질적으로 죄 짓는 놈을 그냥 두지 못하는 다혈질 성격때문에 자충우돌하지만 그는 민중의 지팡이가 분명하다.

 

 

 

 

 

조태오 실장을 처음 대면하는 자리에서 본능적으로 범죄의 느낌을 알아채고 그를 주시하던중 의문의 추락사건이 일어났다. 조태오 실장이 연루된 것이 분명한데 심증만 있을뿐 물증이 없다. 

서도철은 사회정의구현 차원에서 조태오 주변을 수사하게 되고 그가 추락사건에 깊게 개입한 것을 알아낸다. 그리고 정면으로 승부수를 던진다.

 

 

 

 

"조태오 나와! 제대로 붙자."

"감당할 수 있는 일만 벌이세요."

 

 

인간쓰레기 치우는 베테랑

금수저를 거꾸로 물고 태어났지만 불안한 태생은 조태오를 인간쓰레기로 만들었다. 

무엇이 되었든 극단의 선택을 하고 극한의 상황을 만들어 버리는 조태오는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인간쓰레기들중 단연 갑이다.

쓰레기가 있으면 치우는 사람이 있는건 하늘의 이치.

 

 

 

 

초반부터 조태오때문에 열불나는 관객을 위해 감독은 서도철로 하여금 조태오의 몸뚱아리 한군데쯤 분질러 놨어야 한다. 서도철과 조태오의 이종격투기를 능가하는 마지막 결투씬은 그래서 조금 아쉽다.

아직도 분이 풀리지 않는다. 유아인이라는 배우가 비호감으로 느껴질 정도로 유아인은 자신의 캐릭터를 100% 소화했고 황정민은 말할 필요도 없다.

 

 

 

 

실감나는 액션에 박장대소하게 하는 유머까지 오락영화가 가져야할 모든 요소들이 갖춰진 영화이다.

사실과 허구 사이를 적절히 넘나들며 관객들과의 공감대도 형성되고 눈에 익은 배우들의 찰떡 같은 호흡은 몰입도를 증가시켰다. 아주 재밌는 영화이다. 

 

 

 

 

영화 속 조태오를 보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재벌가 몇몇이 떠오른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현실에서의 결말과 영화 속 결말은 서로 달랐다. 정의는 영화 속 세상에만 있는가 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오니스 2015.11.02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천만명 이상 관람했다면 .. 그 이유가 충분하겠지요 ..
    사실 베테랑을 아직 못봤지만 .. 꼭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