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자먼드 파이크의 영화 '나를 찾아줘'

 

 

뜨겁게 연애하고 결혼하면 더 뜨거운 관계가 될 줄 알았던 부부의 아슬아슬한 결혼 생활은 어긋나기 시작하고 마침내 그 날이 오고야 말았다.

 

 

납치를 의심케하는 폭력 현장을 남긴채 아내가 사라졌다. 조금전까지 아내의 흉을 보던 닉은 이 날이 결혼 5주년 되는 날인지라  더욱 괴롭다. 

경찰이 오고 급기야 방송사들까지 관심을 보이며 닉의 아내 에이미의 실종은 화제의 중심이 되었다. 그리고 이들 부부의 숨겨진 결혼 생활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영화 중반쯤에 실종된 에이미의 모습이 드러나고 그녀의 자작극임이 분명해 지지만 영화는 이때부터 더 살벌해 지면서 긴장감을 준다.

범인이 없는 실종 사건은 무책임하고 무능한 남편을 범인으로 몰아가면서 불행한 결혼 생활에 지쳐 자작극을 벌인 에이미를 동정하게 만들지만 곧 그녀의 일반적이지 않은 언행은 그녀에게 가졌던 연민을 걷어들이게 한다.

문제는 그녀에게도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스포트 라이트를 받고 싶어하는 이들이 또 있었으니 언론과 닉의 변호사이다.

언론사들은 아직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각종 전문가들을 불러내 자극적인 방송을 만들어 내고 그중 한 사람이었던 닉의 변호사는 자신의 인지도를 높이는데만 열중한다.

 

 

아무도 이 사건의 진실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아내의 실종, 숨겨진 반전

더 이상 몸을 숨길 수 없게 된 에이미는 희생양을 발판 삼아 집으로 돌아와 남편의 품에 안기며 쓰러진다. 하지만 돌아온 에이도 기다렸다던 남편 닉도 그리고 닉의 변호사나 언론들까지 그녀의 생환이 그리 반갑지가 않다.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그녀의 자작극 냄새가 진하게 풍기지만 아무도 진실의 뚜껑을 열 수가 없기 때문이다. 다만 지금 눈에 보이는 사실에 환영하는 척만 할 뿐이다.

 

 

내가 원하던 결혼 생할을 주지 못한 남편에 대한 징벌적 의미를 가진 에이미의 복수는 진행과정에서 수많은 인물들의 출현과 함께 각자의 다른 계산값을 보여 준다. 

정확한 진실을 모른다해도 적어도 지금 이것이 진실이 아님을 알고 있는데 아무도 진실을 꺼내려 하지 않는다.

 

 

"너의 두개골을 깨고 뇌를 꺼내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고 싶어"라고 말하는 닉의 독백에서 무서운 그녀를 떠나지 못하는 닉의 강한 분노가 느껴진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2.05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스터리와 반전이 이어지는 흥미있는 영화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다가오는 설명절 가족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2. BlogIcon *저녁노을* 2016.02.07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3. BlogIcon 단물 2016.02.13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게 본 영화는 다시 봐도 재밌고 그런데..

    이 영화는 정말 재밌게 봤는데도 불구하고 첫 장면 때문에.. 두번은 봐도 감흥이...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