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 데이먼의 영화 '마션'

 

 

 

화성에서 상처를 입은채 홀로 남겨진 탐사 연구원 마크는 화성의 땅에 감자를 심는다. 그게 화성에서 생존하는데 가장 중요한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이다.

감자를 심었으니 이제 마크가 화성에서 해야만 하는 두번째 과제는 무엇일까? 가장 과학적인 방법으로 생존의 길을 찾기 위한 마크의 화성탐사가 시작된다.

 

 

 

 

 

우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은 과학과 환타지를 잘 조합해 아직 비밀의 베일 속에 가려진 우주를 보여 준다.

관객들은 적나라한 우주보다 초능력자의 힘에 의해 움직이는 것 같은 신비주의 우주를 선호(?)하기에 인터스텔라같은 환타지 우주 과학 영화에 굉장한 흥미를 느낀다.

그러나 영화 '마션'의 맷 데이먼처럼 우주 미아가 겪어야 하는 당장의 문제는 식량, 물, 공기(산소)의 조달 방법일 것이다.

 

 

 

 

 

마크가 감자를 심기 전까지는 어디선가 화성인이 나타나 마크에게 화성을 보여주며 그의 지구 귀환을 도와주는 내용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영화는 화성에서 살아남기 프로젝트를 아주 현실감있게 그렸다.

분자 원리를 이용해 인공적으로 물을 만들고 화성의 흙에 감자를 심고 싹이 터서 수확을 하는 과정은 실제 식물의 생장 가능성 여부를 떠나서 감탄을 자아 내게 만든다.

 

 

화성에서 감자 키우기란?

NASA와 통신 연결이 되고 마크는 감자 심기만큼 결과 예측이 힘든 구조 방법으로 지구 귀환을 서두르게 된다. 흥미로운 것은 중국의 등장이다.

게다가 중국의 도움이 있어야만 가능한 구조 방법에 중국은 자국의 로켓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구조 작업게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중국의 등장에 숨어있는 감독의 의도가 궁금하지만 흥미로운 장면임에는 틀림이 없다.

 

 

 

 

 

'문제가 닥쳤을 때는 한 문제 해결하고 다음 문제를 해결하면서 차근차근 풀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화성 생존자 마크의 말이다. 초긍정의 마인드로 화성에서 살아 돌아 온 마크의 화성에서 살아남기 프로젝트는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서 해피엔딩으로 끝이 났지만 영화가 끝난 후에도 실제 상황처럼 전해진 화성에서의 마크 잔상이 오래도록 남는 영화였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