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의 영화 '검사외전'

 

 

 

합법적으로 불의에 대한 정의의 칼을 휘두르기 위해 검사복을 입었다는 변재욱 검사(황정민분)와 불법적인 청부 폭력으로 그에게 발목 잡혀 옴짝달싹 못하는 꽃미남 사기꾼 한치원(강동원분)의 코믹스런 관계가 시종일관 영화를 끌어나가는 원동력이었다.

 

 

 

 

억울한 누명으로 15년 징역형을 살게 된 변재욱 검사는 5년 동안 이를 갈면서 누명을 벗고 재기할 날을 납작 업드려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구세주(?)처럼 나타난 이가 꽃미남 사기꾼 한치원이다.

우연인지 운명인지 한치원이 하는 말에 직감적으로 자신의 사건과 연루된 자들과 연결되어 있음을 눈치 챈 변재욱은 한치원을 감옥 밖으로 내보냈다.

 

 

 

 

감옥에서 변재욱이 입소자들한테 불법적인 폭행을 당하는 장면과 변재욱의 기지로 모든 재소자들이 담배를 피우며 나름 편안한 옥살이를 하는 장면은 영화 '쑈쌩크 탈출'을 연상시켰다.

수감 생활이라는게 동서양 막론하고 다 비슷해서 이같은 장면이 나왔겠지만 다른 영화의 장면을 연상시키는 것은 못내 아쉬운 부분이다.

 

 

 

 

다혈질 검사와 꽃미남 사기꾼은 동급

한치원은 변재욱의 아바타로 열심히 그의 구명 활동을 하고 다니며 좌충우돌하고 변재욱의 기운을 느낀 범법자들은 감옥에 있는 변재욱을 제거할 음모를 꾸민다.

그리고 자신의 누명을 벗을 법정에 서려던 순간 동료 수감자에게 칼을 맞는다.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재심법정에 그가 도착하지 않자 재판장은 ....

 

 

 

 

정계와 법조계의 불법 비리와 폭력 조직의 연관 관계 그리고 정의롭지만 다혈질인 폭력 검사의 모습은 그리 흥미롭지 않았다. 게다가 누명을 벗고자 하는 누명 검사에게 감정적으로도 이성적으로로도 공감하지도 동조하지도 못했다.

그건 아마도 황정민이 연기한 검사 역할이 억울해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감독이 초반에 그의 캐릭터에 관객들이 감정이입할 스토리를 넣어 주지 못해서이다.  

 

 

 

 

여전히 황정민은 명불허전의 변재욱 캐릭터를 열연했지만 이전 영화에서도 봄직한 중복되는 캐릭터인지라 그의 연기가 돋보이지 못했다. 

강동원의 연기도 닳고 닳은 사기꾼의 역할을 하기엔 대사 톤이나 전달에 고개를 갸웃거리게 할 만큼 집중력을 떨어뜨렸다.

 

 

 

 

사기 칠때와 안 칠 때의 대사톤이 조금 달랐다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그러나 유세장에서 그가 춘 춤은 완전 대박이었다. 가장 인상적이고 흐믓한 장면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6.2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다혈질 검사역의 황정민의 열연이 돋보이는 영화더군요..
    하나 하나 복수를 해나가는 황정민 만이 만들어가는 권력의 구도들이
    흥미를 끌기도 하구요..
    좋은 영화 평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