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순의 영화 '맨발의 꿈'

 

2004 히로시마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6전 전승의 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한 동티모르의 어린 축구 선수들과 한국인 김신환 감독의 실제 이야기를 그린 감동적인 영화이다.

 

축구선수가 아닌 사업가를 꿈꾸며 인도네시아로 온 원광은 사기를 당하고 마지막 승부처로 혼란스러운 나라 동티모르에 간다. 하지만 그가 거기에서 본 것은 찢어지게 가난한 생활 속에서도 꿈을 향해 달리는 순박하고 천진한 그러나 결의가 굳은 아이들이었다.

하루종일 구걸과 노동에 시달리는 아이들의 놀이는 맨발의 축구, 처음엔 아이들의 코 묻은 돈을 노리는 얅팍한 노림수로 아이들에게 접근했으나 축구라는 매개체가 아이들과 원광을 점점 한 몸으로 엮기 시작했다.

 

그가 아이들의 축구 시합에 도전장을 내민 건 그저 운동 선수의 승부욕인가 생각했다. 그러나 원광이 밝히는 이유는 가슴을 찡하게 했다.

축구를 그만 두고 인도네시아에 와서 사기만 당하고 벌이는 일은 망하고 되는 일이 하나도 없던 차에 아이들과의 축구는 원광에게 노력의 결실 혹은 시작한 일을 제대로 마무리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라 멈출 수가 없다고 했다.

 

가난하다고 꿈도 가난해야하니?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했던가 이 영화에서 감동적인 장면 몇 가지가 있는데, 라모스와 모따비오의 화해이다. 동티모르의 독립을 두고 양분화 되어 서로 원치 않게 원수지간이 되었지만 축구는 이들을 화해하게 했다.

그리고 영양 부족으로 작은 체구를 가졌으나 축구에 대한 열의만큼은 누구 못지 않던 뚜아의 고집도 미소를 짓게 만들었고 어린 선수들의 경기를 라디오로 들으며 오랜만에 하나가 된 동티모르의 모습도 상당히 인상 깊고 감동적이다.

그들의 역사에 한국인 감독이 있다는 사실도 말이다.

 

영화는 진한 감동을 줌과 동시에 포복절도할 웃음도 안겨 준다.

주연 박희순의 콩글리시는 한 문장에 한국어 영어 동티모르어 등 3개 국어를 동시에 넣어 정체불명을 언어를 구사하는데 알아 듣는 쪽이 이상할 정도로 전달력이 우수하다.

게다가 대사관 직원임에도 불구하고 원광을 돕는 박인기 역할의 고창석은 마치 콤비 개그를 보는 듯 아주 즐겁고 유쾌하다.

 

동티모르에서 국가적인 영웅으로 대접받을만큼 김신환 감독의 위상은 높다고 한다. 국내 각 지방 단체의 초청으로 몇 번 한국에 와서 초청 경기도 치뤘다고 한다.

꿈을 꾸면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아이들은 느껼을 것이다. 가난한 나라 그러나 꿈만은 가난할 수 없다는 대사가 지금도 인상적으로 남는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