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영화 '해리 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방학이면 이모부집에서 지내야하는 해리는 여전히 찬밥 신세이다. 보호자의 집에 머물러야 하고 인간세상에서 마법은 금지이기 때문에 해리에게 방학은 전혀 즐겁지 않다.

설상가상 마지 아줌마의 고약한 성격은 더 이상 해리를 참지 못하게 만들고 사고를 치게 만들었다.

 

풍선이 되어 날아가는 마지 아줌마와 그를 보고 놀라 자빠지는 이모부 가족들을 피해 달아나던 해리는 급히 버스에 오르게 되는데 기사와 버스 안내원은 이미 해리가 내릴 곳을 알고 그곳에 해리를 내려 준다.

역주행 하는 이층버스는 기발한 변신으로 어마어마한  속도를 내가며 달린다. 눈길을 사로잡는 이색버스의 등장은 과연 해리 포터 시리즈답구나를 느께게 해 준다.

 

등장만으로 해리를 기절시키는 검은 그림자의 정체는 두려움과 긴장을 불러오는데 부모님의 죽음과 연관 있다는 시리우스 블랙까지 등장하니 이번엔 해리가 많이 힘들수도 있겠구나 싶다.

하지만 점점 더 견고해 지는 존재감도 함께 한다.

부모님의 죽음에 이어 자신도 위협당하는 두려운 현실에 속수무책이지만 그럴때마다 해리를 지지해 주고 도와주는 조력자들의 이번에도 한 몫을 한다.

 

무릇 영웅의 뒤에는 수많은 책사들이 있기 마련이다. 

 

부모님에 이어 해리 포터를 노리는 시리우스 블랙

해리 포터 시리즈 1편에서의 신선한 깜짝 충격은 마법 학교였지만 그 이후로 학습된 기억으로 짜릿한 장면이 별로 없던 타 시리즈에 비해 이번 '아즈카반의 죄수'시리즈는 아주 볼 만한 장면들이 많이 나오고 스토리도 흥미로웠다.

매번 스스로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해리의 능력 발전은 이번 편에서도 이어진다.

 

1편을 봤을 때, 그래 이런 환타지 영화를 기다렸던거야 했던 그 기분을 다시 느끼게 해 준 시리즈이다.

어느덧 늠늠(?)하게 자란 해리와 친구들. 더 이상 앳된 아이들이 아니라 당당하고 자신있게 세상을 헤치고 나갈 기운을 얻은 마법학교의 우등생들이다.

 

또 한단계 성장한 해리를 보게 되서 정말 흐믓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기역산 2018.08.15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리포터 아즈카반의 죄수
    해리포터 계속 이어서 봐야 하는데
    저는 계속 이어 보질 못했네요...^^

  2. BlogIcon 모피우스 2018.08.15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작임에 틀림없습니다.

  3. BlogIcon Deborah 2018.08.16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봐도 아주 잘 만들어진 작품이네요

  4. BlogIcon 영도나그네 2018.08.16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해리포터 시리즈는 스릴과
    재미를 가미하고 있고 가족들이
    함께 즐길수 있는 영화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