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그랜 토리노'

 

한국전 참전 용사인 월트는 아내의 장례식에서 만난 젊은 신부의 고해성사 권유에 콧방귀를 뀐다.

아내의 유언임에도 불구하고 고해성사는 커녕 사람들과의 소통을 단절하려는 월트는 동네에서 소문난 까칠한 노인이다.

 

전쟁의 후유증일게다. 자존감도 없고 남도 믿지 않고 세상 모든 일에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는 월트는 가족들로부터 스스로를 소외시킨다.

괴팍한 노인으로 스스로를 달갑지 않은 존재로 만들어 버리니 아들과 며느리 손자들까지 점점 멀어져만 간다. 그런데 문제는 월트의 속마음은 사실 사람을 그리워하고 있다는 것이다. 

 

혼자밖에 모르던 월트가 옆집에 사는 몽족 소녀 수와 그녀의 동생 타오에게 마음이 쓰이는 이유는 폭력에 노출된 그들 남매가 월트의 잠자던 감성을 깨웠기 때문이다.

전쟁터에서의 자의반 타의반 무고한 생명을 죽여야 했던 월트를 평생 짓누르던 죄책감에 대한 반대급부가 아니었을까 싶다.

 

꼭 지켜주고 싶은 ...살려 주고 싶은 마음. 그리고 몸을 던져 남매를 구하기까지....

 

참전 노병의 아픔

마음의 문을 닫았던 월트처럼 차고에 세워져만 있던 1972년산 그랜 토리노 자동차가 빛을 보게 된 건 타오때문이었다. 월트에게 치유와 희망의 기운을 불어 넣어 준 수와 타오.

이제 월트가 아내의 유언인 고해성사를 마음 편히 할 수 있게 만들어 주고 무슨 일을 해야 하는지 알게 해 준 이들 남매에게 월트의 마음인 그랜 토리노를 준 것은 당연하다. 

 

한국전 참전 대사 때문인지 월트의 고뇌가 비교적 쉽게 이해된다. 

정의와 평화를 위해 참전했지만 그 과정에서 마음의 병을 얻은 참전 노병의 아픔. 

 

동작 하나 표정 하나까지 관객을 집중하게 만드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연기가 아주 인상적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산들바람 2019.02.11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인 영화는
    다 재미있는것 같습니다.
    리뷰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