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영, 이나영의 영화 '아는 여자'

 

옛날엔 잘 나가던 투수 그러나 지금은 2군에서 아둥바둥하는 외야수. 게다가 전무후무 상대방 팀 팬들로부터 축하 헹가래를 받았던 치욕스런 추억을 가진 2류 야구 선수 동치성.

점점 내리막으로 치닫는 야구인생처럼 사랑도 곤두박질치듯 내리막길 뿐이다. 하....뭐 하나 되는게 없는 동치성. 급기야 시한부 선고를 받는데.

 

홧김에 마신 술이 깨자 눈 앞에 앉아있는 그 여자. 어제 술집에서 본 그 여자가 맞다. 술 취한 동치성을 메고 왔다는 그녀의 말을 믿어야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지만 거리감보다는 친근감이 느껴지는 그녀이다.

처음 본 남녀가 여관방에서 하루를 보냈건만 그녀는 배슬거리며 다가오는 그녀가 불편하지만 싫지는 않다.

 

몇 개월 시한부 인생, 지금까지 열심히 살아온 게 억울하다. 제대로 큰 소리도 못 치고 제대로 된 사랑도 못 해 봤는데 죽어야 한다니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세상에 대해 그리고 나 자신에 대한 분노가. 그럼 이제라도 제대로 내 맘대로 살아봐야지 하는 순간 동치성 앞에 나타난 그녀 한이연이 동치성에게 일탈의 바람을 불어 넣는다.

 

얼마남지 않은 동치성의 인생에 들어 온 그녀와의 인연이 어떻게 펼쳐질지.

 

나를 아는 수상한 그 여자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그녀 이나영의 매력이 펑펑 터지는 영화이다. 동그란 눈에 토끼처럼 보이는 하얀 치아가 미소와 함께 빛나는 그녀는 볼수록 빠져 드는 매력을 가졌다.

소극적인듯 보였지만 의외의 적극성으로 누구보다 용기있게 사랑을 표현하는 귀여운 사랑꾼이다.

정재영과의 커플 이미지가 조금 어색해보인건 그동안 정재영의 배역이 강한 액션을 포함하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래서 선입견이 무섭다. 

 

사랑에 초보자인 두 남녀의 러브 스토리가 중간중간 빵빵 터지는 유머와 함께 황당한 장면 연출로 재미와 흥미를 유발한다. 종이봉투에 넣은 남자를 지게에 메고 가는 장면이라니...

그 외에도 먹던 음식을 토해낼만큼 코믹스런 장면들이 자주 나온다.

 

사랑에 서툰 그러나 사랑 스러운 그 여자와 그 남자의 러브 스토리가 기분 좋은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3.05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한부 인생을 살아가면서 처음으로
    느끼는 찐한 사랑이 정말 아름답게
    느껴질것 같은 수작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2. 영화가조타 2019.03.28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갑니다!
    이영화는 처음엔 별로 기대 없이본 영화중에하나엿는데..중간중간 코믹한 포인트들과 잘 짜여진 예쁘고 순수하면서 엉뚱스런 스토리들에 시간가는지 모르고 본 영화엿어요. 사람들이 왜 이니영 이나영 하는지 이해할수잇게되는 영화. 이나영이란 배우가 얼마나 매력적으로 나오는지..심장이 간지러워서 몇번이나 돌려본 장면들이잇어요

    영화관에서 질투하는 씬에서 '아는 여자 많아요?몇명이나되는데요?' 하면서 눈 살짝 지푸릴때랑, 아는 여자는 본인이 첨이라는 대답을 듣고는 기분이좋아진다며 순수한 감정을 숨기지못하고 활짝 웃으며 팦콘을 먹는 장면이 가장 먼저 생각이나요. 내가 저 팦콘중에 일부라도 되고싶다는 소망을 가지게하는 장면...이장면은 정말 못본 사람없게해주셔야하는 명장면중에 하나같아요.

    저 개인적으로는 정재영이 택시안에서 '그쪽 집에서 좀 머물러도돼요?' 라고 물어봣을때 이나영이 뒷자석에서 너무 좋아서 미치겟는 표정이 뒤에 페이드 아웃되듯이 보이는데 그 깨알 연기가 넘 귀여워요. 그러다가 정재영 '아...아니다 븍편하겟다 그지?' 이럴때 이나영이 화들짝 놀랫다가 이내 감정조절하고 '그러시던가..' 던진 이 말투가 난 그렇게 좋아서 보고 또보고..너무 좋은데 무심하게는 보여야겟는 그 이나영의 처절한 택시뒷자석 연기가 너무 사랑스러운거죠 전ㅋ

    이나영 배우 본인의 모습과 왼지 가장 잘 매칭된거같은 순수함과 또 엉뚱 솔직함. 쑥쓰러운데 또 적극적이고, 섬세한데 또 무심한듯한 그런(?) ..현생도 왼자 저런 모습으로 살지않을까하는 상상을 하게만들만큼 매력적이엇어요. 잘어울렷어요. 연기도 넘 잘햇고. 아는여자는 이나영에 의한 이나영을 위한 영화 였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