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의 영화 '사바하'

 

종교문제 연구소 박웅재 목사는 신흥종교단체를 찾아다니며 혹세무민의 사이비 종교 여부와 함께 종교적 비리를 캐고 다니는 인물이다.

사이비 종교 철폐를 외치며 대힌민국 종교계의 정화를 위해 앞장서겠다는 외침과 함께 후원계좌를 들이미는 그의 정체는 뭘까? 

 

클로즈업되는 동물들의 눈동자들이 매섭게 노려보는 와중에 산모의 진통은 깊어가고 아이가 태어난다. 경악스러운 두 아이 아니 한 사람과 괴물이 동시에 태어났다.

사람들은 곧 죽기를 바랐지만 부모들이 먼저 죽고 아이와 '그것'은 무럭무럭(?) 16년동안 잘 자랐다. 서로 다른 공간에서.

 

박목사의 타깃이 된 신흥종교단체 '사슴동산'을 추적하던 그 때 16살 금화를 향해 다가오는 검은 그림자가 있었다. 그리고 드러나게 되는 '그것'의 존재는 다시한번 모두를 경악스럽게 하기에 충분했다.

세상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 '그것'은 금화를 보호하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고 그 책무를 다함과 동시에 생을 마감한다.

 

'그것'의 능력을 보니 마음만 먹었다면 충분히 금화 곁을 떠났을 수도 있었는데 계속 머무른 이유는 금화를 죽이려는 나한의 등장을 예견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

 

가짜들 속에  진짜가 있을까

'악귀를 잡는 악귀' 박목사의 친절한 설명으로 사슴동산의 벽화와 함께 그들의 경전이 무엇을 추구하는지 알려주고 아이들의 죽음에 연관성이 드러난다. 도대체 이들이 추구하는 것은 아니 목적은 무엇인걸까?

박목사의 조사로 드러난 사슴동산의 배후에 김제석 목사가 있었다.

김제석, 영생을 얻은 그는 가짜가 아닌 진짜가 맞는걸까. 신의 경지에 다다른 그가 자신의 영생을 위해 살상을 한다니....악귀로 변한 그를 잡기 위해 '그것'이 나타나게 되는 이유이다. 

 

첫 장면의 기괴스러운 장면들이 흥미를 유발하며 집중력을 주지만 뒤로 갈수록 힘을 얻지 못하고 지루함마저 준다. 사슴동산이라는 종교단체의 정체와 금화 그리고 '그것'의 연결고리가 잘 와닿지 않았기 때문이다.

같은 날 태어난 '그것'을 두려워 하는 금화보다는 금화와 '그것'의 관계를 좀 더 밀착시켰더라면 좋았지 않았나 싶다.

 

다른 공포물이 연상되는 몇몇 장면연출도 아쉬운 부분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9.05.02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비 종교에 대한 비판의 내용이
    담겨진 영화 같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좋은 영화 소개 잘보고
    갑니다..

  2. BlogIcon 잉여토기 2019.05.07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교적인 색깔과 함께 호러 느낌을 주는 영화인가 보네요.
    스토리를 이어나감에 아쉬움이 좀 남는 영화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