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김향기의 영화 '증인' 

 

자폐 소녀 지우의 집을 찾은 검사와 변호사.

두 사람은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지우를 증인으로 법정에 세우려고 한다. 검사는 피고인의 범죄혐의 인정을 위해 변호사는 피고인의 무죄 입증을 위해서이다. 

 

민변 출신의 순호는 팍팍한 현실 탈피를 위해 거대 로펌에 들어간다. 그가 맡게 된 첫 변호는 살인사건의 국선 변호사이다.

로펌의 이미지 제고와 순호의 실력 테스트가 될 중요한 사건이므로 어떻게든 승소해야만 한다. 살인 용의자를 만나보고 난 후 목격자 지우를 만나러 간 순호는 단번에 인사마저도 거절을 당한다.

 

목격자 지우는 자폐를 앓고 있는 소녀. 타인과의 소통이 쉽지 않으니 순호에게 곁을 줄리 만무하다.

각고의 노력(?) 끝에 지우와 지우 엄마의 승낙을 받고 증언대에 선 지우. 보고 들은 것을 말하는 지우의 증언은 누가 질문하냐에 따라 진실이 되기도 하고 왜곡되기도 한다.

 

결국 자신이 정신병자인가 하는 정체성에 대한 혼란을 느끼는 지경에까지 이르게 된다. 

 

완벽한 목격자

시각과 청각이 뛰어난 지우는 일반 사람들보다 훨씬 멀리 보고 작은 소리를 감지한다. 그리고 오직 진실과 사실만을 말하는 능력(?)을 가졌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래서 믿을 수가 없다고 한다.

일반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말이다. 믿었던 순호의 배신과 자신을 향한 손가락질에 상처받았을 지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증언대에 서기로 한다.

세상과의 소통을 위해 용감히 나선 지우는 결정적인 증언을 하게 되는데....

 

핸섬맨 정우성의 여전한 부드러운 카리스마는 시선을 집중시키고 사랑스러운 김향기는 자폐 소녀 역할을 잘 소화했다.

사람들 혹은 세상과의 소통에 어려움을 겪지만 진실만을 말하는 지우와 정상적인 머리에 신체를 가졌지만 뻔뻔한 얼굴로 거짓 음모를 꾸미는 사람들이 대비되며 누가 누구를 손가락질 할 수 있는지 묻는다.

 

순호와 맞상대하는 검사역에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해롱이 이규형이 등장하고 지우의 엄마로 좋아하는 장영남 배우가 등장해 반가움이 더 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상 2019.05.13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된 능력을 가졌군요ㅎ 개봉했을 때 봤어야 했는데 아쉽네요ㅠㅠ 넷플릭스에 어서 올라오기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