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수능 대비 고3 엄마의 양다리 걸치기

그녀석 때문에 시어머님과 절에 다녀왔다. 1년에 3-4번정도 다녀오는데 올해 들어서는 매달 다녀온다. 딸아이에게는 미안하지만 재작년에 딸래미가 고3일때는 이렇게 절에 자주 가지는 않았다. 어머님은 아니라고 하시지만 약간의 '남녀차별'적인 모습을 보이신다.


이미 어머님은 절에 수능 백일기도를 신청해두셨고 등도 신청해 두셔서 매번 갈때마다 아들래미의 이름이 쓰여진 등에 절하고 쓰담듬고 오신다. 고맙게도 녀석이름이 쓰여진 등은 우리 키에 맞게 정면 눈높이에 있고 번호도  어머님은 스님이 신경 써 주신거라며 좋아하신다.


우리는 대웅전에 가서 미리 준비해 두신 빳빳한 새 돈을 봉투에 담아 시주함에 넣고 향을 피우고 정성스레 절을 한다. 꼭 원하는 대학에 가게 해달라고. 어머님의 절은 아주아주 정성이 들어가 누가보더라도 꼭 기도를 들어주어야 할 것만 같다. 그러니 부처님이 보시면 오죽하시랴.

나도 그 옆에서 같이 절을 한다. 긴 염원끝에 일어나시는 어머님의 박자에 맞춰 일어날때까지 한가지만 속마음으로 되뇌인다. 절이 끝나실때쯤 나는 그래도 수험생 엄마이므로 시어머니보다 절을 몇번 더 한다. 대웅전 밖에는 이름과 소원을 적고 불을 피우는 초가 있는데 우리는 꼭 초를 피우고 다시한번 깊이 절을 한다. 절을 내려가시면서
"오길 잘 했지, 오길 잘 했지." 하시며 연신 혼잣말을 하신다.



그녀석때문에 친정엄마가 성당에 가자고 하신다. 친정집에 큰조카 녀석은 재수를 결정해 고4생활에 들어갔고 둘째가 연년생이라 이번에 고3이다. 재작년에 친정엄마가 우리 딸래미를 위한 미사를 신청하시고 기도를 많이 해주셨다.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

                     ▲ 수능미사, 출처 : 데일리안

그리고 작년에 친정엄마는 친정에서 수능을 처음 치르는 큰조카를 위해 매일 기도를 하셨고 꿈도 잘 꾸셨는데 낙방해서 한동안 큰 실망감에 온 가족이 안타까워 했었다. 올해는 수험생이 3명이나 되니 엄마의 기도는 3배나 늘어났을 것이다.

실은 올케는 교회에 다닌다. 그래서 엄마 혼자 성당에 나가시는데 우리 아들래미도 기도에 넣었으니 나도 한번은 성당에 와야하지 않겠냐고 하신다. 친정엄마는 10대때부터 성당에 다니셨고 처음부터는 아니었지만 이모들도 지금은 모두 성당에 다니신다.

예전에 우리 딸래미가 수술할때도 모두 우리 아이를 위해서 기도해 주셨다고 하셔서 얼마나 고맙고 감사했는지 모른다. 여튼 오랜만에 성당에 가서 기도를 하기로 했고 한달에 한번정도는 친정엄마와 성당에 가려고 마음먹고 있다. 오래된 신앙심을 자랑하시는 아들녀석 외할머니의 기도에 힘을 보태드려야하니까. 



 

그런데 이렇게 종교를 넘나들어도 될까 모르겠다. 나야 누구에게 기도를 하든 그녀석과 친정조카녀석들이 무사히 좋은 결과로 수능을 보기를 바라는 순수한 마음이지만 부처님이나 하느님이 왔다갔다하는 나를 삐딱하게 보시면 큰일이다.

일구월심 자나깨나 장손 잘되기를 부처님께 기도하시는 시어머님의 정성은 대한민국에 따라올 사람이 없으니 그 기도를 부처님이 꼭 들어주실 것 같고, 60년이상 성실한 마음과 행동으로 기도하시는 친정엄마의 소원을 하느님도 꼭 들어주실것 같으니 둘 다 잡고 싶고 기대고 싶다. 


사실 고3엄마들은 아이를 믿고 지켜보면서 결과를 기다리는 수 밖에 없지만 마냥 손 놓고 기다릴 수가 없으니 기다리는 동안 불안한 마음을 잡아줄 어떤 것이든 찾는 것이다. 

대한민국 고3과  N수생 그리고 수험생 엄마들 모두에게 수능 대박을 주소서....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연리지 2012.03.27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3 어머님의 마음이 절절히 담긴 사연 잘 보고 갑니다.
    부처님도 하나님도 모두를 다 잡고 싶어 하는 대한민국 고3어머님~힘내시라고
    응원의 박수 드리겠습니다.

  3. BlogIcon Hansik's Drink 2012.03.27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가요~ ^^
    항상 좋은일만 생기는 하루 되시길 바래요~ ^^

  4.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2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양다리라;;; 수험생 어머니의 마음이 어쩔수 없겠죠~

  5. BlogIcon 워크뷰 2012.03.27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3수험생의 어머님마음을 잘 표현하셨습니다^^

  6. BlogIcon 까움이 2012.03.27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제가 수능본지도 벌써 3년이 지나갔네요..
    아쉽지만, 당시에는 절박하고 또 하루하루가 보람차답니다.
    식구들의 응원을 잔뜩 받으면 또 힘이 날꺼에요^^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7. BlogIcon 아유위 2012.03.27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꽤나 쌀쌀하더군요.
    일교차가 큰 날씨라고 하니
    옷을 여러겹 겹쳐입으세요~
    좋은날 되시구요.

  8. BlogIcon 하늘다래 2012.03.27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제가 본 책에 나온 내용이 생각나네요.

    수능 대박 기원 기도를 하나님이든 부처님이든 천지신명이든..
    그 분들이 그걸 들어준다면,
    그거야 말로 진정한 사기행위라고.. ㅎㅎ

    건강하게 살게 해달라.
    아픈 사람 빨리 나을 수 있게 도와 달라..
    이런거는 다른 사람에게 피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수능 대박 기원은..
    기도하는 대상을 대박나게 해주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사람이 생기니깐..
    들어준다는거 자체가 사기 행위라고..
    ㅋㅋㅋ

    뭐, 그런 내용을 본 적이 있어요
    하하^^;;

  9. BlogIcon 유주 아빠 2012.03.27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종교가 없어서 수능 대박기원이라도 해서 잘되면 정말 좋겠네요^^; 사실 고3때는 지뿌라기라도 붙잡고 싶은 심정이니까요^^

  10. BlogIcon 별이~ 2012.03.27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의 마음은 모든 다 잡고 싶은 그런 심정이겠죠^^
    잘 보고갑니다^^
    오늘도 활짝 웃는 하루 되세요^^

  11. BlogIcon 건강정보 2012.03.27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종교를 그렇게 믿지 않는데
    진짜 그때에는 뭐든 다 믿고 싶어지더라구요
    내가 원하는걸 얻기만 한다면야...ㅎㅎㅎ

  12. BlogIcon Yujin Hwang 2012.03.27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능날짜 나왔나요?
    저도 개인적으로 올해는 관심이 많아요^^

  13. BlogIcon 행복제작소 2012.03.27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우리 모두의 마음이 이런 마음 아닐까 싶네요.
    다급하면 어딘들 가지만 좀 살만하면 내 보따리 내 놓으라 하기에
    많은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14. BlogIcon 호호줌마 2012.03.27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의 바람대로 아드님이 수능 성적 잘 나왔으면 좋겠네요

  15. BlogIcon 자유투자자 2012.03.27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6. BlogIcon 리뷰인 2012.03.27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3...시절...
    생각하기도 싫군요...ㅜㅜ

  17. BlogIcon 참교육 2012.03.27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마음은 다른데가 없는 모양입니다.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18.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3.28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3이라... 힘들 때군요.

  19. 로즈힐 2012.03.28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능대박을 기원합니다.^^
    기도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분명히 좋은 결과가 있을것 같습니다.

  20. BlogIcon 돈재미 2012.03.28 0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3을 둔 엄마들이 고생이 많겠습니다.
    염원을 담아 정성을 올리는 만큼
    효과가 나오면 좋겠습니다.
    절이든 성당이든 아니면 집안의 성주신이든
    정성이 깃든 치성이라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봅니다.

  21. BlogIcon RevU 2012.03.29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세상 모든 것에 대한 리뷰 레뷰입니다.

    줌인 님의 좋은글을 많은 분들께 소개해드리고자
    [RevU 오픈캐스트 : 한주간의 생활관련 인기리뷰]에 발행하였습니다.
    (http://opencast.naver.com/RE439)
    원하지 않으시면 레뷰 블로그 (http://blog.revu.co.kr) Q&A에 말씀해주세요 ^^

    언제나 좋은 이야기 등록해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