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교는 꼭 17살이어야 했을까?

 

 

장안의 화제작 '은교'가 위험수위가 넘어보이는 노출신을 홍보하며 관객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하지만 나는 이 영화가 상당히 불편하다. 교복 입은 여학생의 포스터도 그 옆에 새겨진 문구도 나는 상당히 불편했다. 영화를 보지 않았기에 섣불리 판단할 것이 아님에도 나는 이 영화를 자꾸 삐딱한 시선으로 보게된다.  

 

영화를 본 사람들의 의견을 보니 나와는 달리 영화에 대해 긍정적인 분들이 많아서 의외였지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신 분들은 아주 극단적으로 부정의 글을 쓴걸 보면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인가보다. 긍정적으로 본 사람들은 책보다 낫다고 하고 부정적으로 본 사람들은  책보다 못하거나 성적인 장면을 지나치게 자세히 묘사해 원작을 해쳤다고 했다.

 

사실 내가 이 영화를 불편해하는 이유 중 하나가 17살 소녀가 두 남자, 그것도 70대 노인과 40을 바라보는 남자 사이에 본능적인 대상으로만 놓여있다는 설정 때문이다. 그것은 내가 그 또래의 딸을 가진 엄마이기에 은교가 딸처럼 보인데다가 하필 요근래 여학생을 대상으로한 성범죄가 많다보니 이 영화가 불편할 수 밖에 없었다. 인지도가 높은 박범신 작가의 작품인데다가 이미 대중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한 인기 소설이라 내가 싫다고 한들 무에 대수이랴마는 그래도 나는 이 영화가 여전히 불편하다.

 

 

책을 읽었지만 영화를 보지 않아서 비교할 순 없지만 포스터 속 은교인 김고은이라는 여배우의 이미지가 원작 속 은교와 많이 흡사해 보이긴 하다. 다른 두 남자 배우도 비교적 잘 된 캐스팅이라 보여 지는데 원작 속 인물들을 어떤 관점에서 얼만큼 표현해 냈을지는 잘 모르겠다.

 

 

 

원작 속 70대 천재시인 이적요 교수는 손녀뻘인 은교를 통해 자신 내면 깊숙히 잠자고 있던 원초적인 본능을 깨우게 되고 그 라이벌(?) 선상에 그의 제자 서지우가 있음을 알고 그의 젊을을 질투한다. 서지우는 스승의 천재적인 문학적 능력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며 은교를 통해 위로를 얻으려 하지만 노교수와의 관계를 눈치 채게 되고 세 사람은 아니, 두 남자는 이 어린 소녀를 두고 지독한 심리전을 벌인다. 

 

은교는 노교수의 표현처럼 '꼭 잡고 싶는 토끼'처럼 순수하기도하고 서지우 말대로 '요망한 것' 같기도하다. 그 모습에 두 남자가 어찌할바를 모르고 빨려든다. 박범신 작가가 인터뷰에서  '은교는 삶의 유한성에 대한 존재론적 슬픔과 그에 따른 갈망을 파극적으로 그린 소설이지 저급한 불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영화를 본 사람들 대부분이 노교수가 그의 늙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을 십분 이해할 수 있었다고 한다. '삶의 유한성에 대한 존재론적 슬픔' 이렇게 거창하게 말하니 노교수의 욕망이 고급스러워 보이기도 하다.

 

♣♣

 

하긴 요즘 고령화 사회가 되어가다 보니 노인의 성에 대해서도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신체적으로 나이를 먹어도 마음만은 이팔 청춘이라고 하는 말에 동감도 한다. 나또한 그리 적지 않은 나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그냥 책으로 남았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해본다.

 

 

 

작가가 말한 것처럼 저급한 불륜을 넘어서 '청소년 성범죄'로 비춰지기 때문이다. 내가 한가지 더 불편했던 건 은교가 노교수의 옆집에 살았다는 것과 그녀가 아버지 없이 엄마와 사는 한부모 가정 아이라는 설정이다. 현실에서 사회적 약자로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아이의 모습이 겹쳐져 보여 기분이 더 씁쓸하다.

 

작가의 말대로 17살 은교는 그냥 젊음의 상징적인 의미로 볼 수도 있다. 그 이상으로 너무나 현실에 맞춰 보는 내가 더 무식해 보일 수도 있지만 영화 속에서 교복을 입고 겁없이 나풀나풀 날아다니는 은교가 모든 이에게 젊음의 상징으로만 보일지는 의문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풀칠아비 2012.05.23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가의 상징적 의미를 위해서 꼭 필요했는지, 생각해봐야겠네요.
    책을 먼저 읽어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보내세요.

  3. BlogIcon Yujin Hwang 2012.05.23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너무 어린설정인거 같네요.
    적어도 20대는 되야 성을 논하지...
    청소년 자식둔 부모에게 이건 너무 하네요.

  4. BlogIcon 아레아디 2012.05.23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이고 영화고 아무것도 못 봔네요..
    한번 봐야겟어요..

  5.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5.23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재미있나요?
    한번 보고 싶네요.

  6. BlogIcon 비너스 2012.05.23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는 사람마다 그 의견이 다를거 같아요
    조금 위험할수도 있을거 같구요 ㅜ

  7. BlogIcon 솔브 2012.05.23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대로... 책으로 남는게 오히려 나았을지도 모르겠어요 ㅜ

  8. BlogIcon 하늘다래 2012.05.23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zoom-in 님이랑 비슷하게 생각했는데,
    평들을 보고 좀 의아했었다죠.
    흠;;;
    정작 영화는 아직 못봤네요^^;;

  9. BlogIcon BAEGOON 2012.05.23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를 아직 보지 못해서 뭐라 할말은 없지만...
    17살 아이와 40대 70대라... 문제가 다분해 보이는 설정임은 사실인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0. BlogIcon 근사마 2012.05.23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모지는 못했지만 너무 파격적인 이야기 같을거 같아서
    긴장 되는데여? ㅎㅎ
    암튼 조만간 꼭 보아야 겠습니다^^

  11. 자유투자자 2012.05.23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2. BlogIcon 진율 2012.05.23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는 처음 듣는군요..^^
    스토리가 파격적이네요~!

  13. BlogIcon 큐빅스 2012.05.23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은 잘 모르지만
    대략.자극적인 내용으로 보이네요
    영화는 어떻게 표현한지 모르지만

  14. 2012.05.23 1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저녁노을* 2012.05.23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 내서 보고픈 영화입니다.

    리뷰 잘 보고가요

  16. BlogIcon 참교육 2012.05.23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혹은 문학이라는 이름으로 성을 충동질하고 폭력을 미화하는 문화가 범랍합니다.
    건강한 문화, 건강한 예술이 정착되어야겠습니다.

  17. BlogIcon 앙큼님 2012.05.24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과 성..
    포장인가요? 아니면 진정한 예술인가요..

    너무 어렵습니다.

  18. BlogIcon 워크뷰 2012.05.24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은교가 17살로 했어야 할까요

  19. BlogIcon 돈재미 2012.05.24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내용을 보면서 저도 썩~ 마음이 편치가 않습니다.
    은교를 왜 17살로 정했을까? 20대의 여자로
    설정했어도 무리가 없었을 것 같은데 말이죠.

  20. BlogIcon 금융가이드 2012.05.24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해일이 나오는 영화는 언제나 기대가 됩니다.
    조만간 꼭한번 보고 싶네요

  21. 딸아빠 2013.11.28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대 천재시인이 아니라 70대 고물상 주인이었다면, 즉 인텔리가 아닌 하층민이라고 가정했다면, 삶의 유한성에 대한 존재론 적 슬픔과 그에 따른 갈망으로 볼 수 있었을까요?

    인간을 포장하는 것에 따라서 그것이 미화되기도 하고, 추하게 보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