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그들은 모두 피해자이다. 다큐멘터리 영화 '두 개의 문'을 보고

 

 

 

 

'용산 참사'가 일어난 용산역 근처는 시내를 가려면 꼭 지나쳐야 하는 길이라 자주 오고 가고했던 곳이다.

 

사건이 일어나기 전 용산역 근방은 재개발에 따른 이주 문제로 세입자들의 불만과 요구가 적힌 현수막들이 여기저기 보였지만 일련의 재개발 지역처럼 이주비나 기타 보상에 대한 불만의 표현이려니 생각했었다.

 

나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으니 그저 버스타고 지나가며 눈길 한 번 주는 것이 다였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 대형화재가 일어나고 농성자 5명과 경찰대원 1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뉴스에 연일 보도되더니 그것도 잠시 항상 그랬던 것처럼 용산참사는 우리의 시선에서 멀어졌다.

 

 

 

 

영화가 시작 되기 전 진행자의 소개로 두 감독이 무대위로 올라와 인사의 말을 했다.

이 영화를 보시고 침묵하지 마시고 여기저기 퍼뜨려 달라는 당부의 말을 듣고 영화를 보았다. 당시로서는 워낙 큰 사건이어서 인지 많은 언론들이 제공한 영상들이 마치 영화의 장면처럼 보였다.

 

 

 

 

특히 당시 출동했던 경찰 특공대 대원의 나레이션과 그것을 바탕으로 재연되는 출동 장면은 실제 모습처럼 비춰져 긴장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화면에 나타나는 출동 대둰들의 진술서 내용을 보면 그들도 이제껏 겪어보지 못했던 지옥같은 현장을 목격하고 겪었던 심적 고통이 그대로 나타난다.

 

 

 

누가 그들을 미워하겠는가?

그들도 명령에 따라 움직였을뿐인데 말이다. 다만 당시 농성에 참여했던 생존자들의 인터뷰도 곁들여 졌다면 더 좋았을텐데 빠져서 아쉬운 감이 들었다.

 

시민단체나 변호사의 말대로 이 사건은 엄청난 화마에 목숨을 잃은 농성자들이나 그들을 진압하기 위해 망루로 올라갔던 대원들이나 모두 피해자들이다. 항상 그렇듯 가해자는 권력 뒤에 숨어서 그림자조차 내밀지 않고 그 권력 하수인들은 몸 바쳐 그들을 가려주기에 바쁘다. 사건 수사과정도 재판과정도 중립적이지 않고 편파적이었으니 모든 책임은 죽은 자들에게 있다는 판결이 나고야 말았다.

 

영화 감독이 침묵하지 말라고 하였던 당부는 무엇이었을까? 모든 걸 다 떠나서 이 사건은 영화에서 인터뷰하던 촬영기자의 말대로 발화의 원인이 무엇이냐 누가 불을 냈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애초에 시도된 진압 방식 자체가 잘못된거라는 점이다.

 

모든 경우의 수를 염두에 두고 시민의 안전을 먼저 생각하고 진압을 해야하는거지 진압 그자체가 목적일수는 없다는 것이다. 망루에 올라가 불법적인 시위를 했던 농성자들이지만 전쟁같은 무리한 진압으로 막다른 골목에 몰아 넣어 죽음에까지 이르게한 책임은 누구에게 물어야 할것인지...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6.24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2. BlogIcon landbank 2012.06.24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상황이죠
    다큐 멘터리 영화 이거 한번 볼만 할 것 같습니다

  3. BlogIcon 예또보 2012.06.24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큐멘터리 영화 봐야 겠네요 ㅎ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금융연합 2012.06.24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라오니스 2012.06.24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방식을 생각했다는 것부터가 문제입니다...
    권력자들은 어디선가 웃고 있을 것이고...
    힘없는 사람들은 어려운 곳으로 더욱 몰리고..

  6.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6.24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에서 돈을 위해 권력을 위해 술잔을 주고 받는 인간들을 처리하지
    못하는 것이 자본주의의 맹점 중의 맹점입니다.
    돈만 있으면 다 됟다는 썩어빠진 사고부터 바로 잡아야겟죠....ㅜㅜ

  7. BlogIcon 비바리 2012.06.24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의 몽둥이 앞에 그저 속수무책입니다.
    이게 우리나라의 현실이죠.
    다큐영화 좋아하는데
    왠지 마음이 무거운 영화일듯하군요.
    잘 지내시지요?
    오랜만에 다녀갑니다.

  8. BlogIcon ama 2012.06.24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참사가 자주...어느 누구 나서서 예방책, 후속책도 시원찮고
    인명이 희생되어도 책임자는 없으니..
    아무래도 정권의 혼과 싸운 것인지..하는 생각입니다.

  9. BlogIcon 어세즈 2012.06.24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만큼 묵직한 영화네요...
    다시 한 번, 지워져가던 그때의 기억을 상기시켜주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요롱이+ 2012.06.24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있을 것 같아요..
    잘 보구 갑니다..!!

  11. BlogIcon CANTATA 2012.06.24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산참사가 배경이된 영화군요...
    상당히 많은 의미가 담겨있을것같습니다.

  12. BlogIcon 성공이 2012.06.24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무서운 현실입니다..
    이 글을 읽으면서 소름이 돋네요..
    힘 없는 불쌍한 서민들만 항상 희생양이 되고..
    명령에 따라야 하는 사람도 안스럽고..
    누구를 위한 것인지..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13. BlogIcon 아레아디 2012.06.24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보고 싶은 영화네요..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4. 자유투자자 2012.06.24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하늘다래 2012.06.24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진압 관련 기사들을 보면
    양쪽 다 안쓰러워보이더라구요.
    거기 진압하러 온 사람들도 명령에 따를 뿐이고..
    그러다 격한 상황이 와서 동료가 다치면 거기에 눈이 돌아가고..
    반대 입장에서도 마찬가지고..

    그냥 그런거 보고 있으면..
    참 ... 속상할 때가 많습니다.

  16. BlogIcon 혜재 2012.06.24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산참사때 그장소에서 직접 봤었는데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한번 봐야 될거같네요.

  17. BlogIcon 취비(翠琵) 2012.06.24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작 책임져야 할 사람들은 권력의 그늘안에 숨어있죠....
    너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18. BlogIcon 쥬르날 2012.06.25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것 보다 일단 한 번 보고 싶네요 ...
    어떤 상황인지 알고 싶어요 ㅠ_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