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바꾸면 행복은 가까이 있다 '우리 집은 너무 좁아'를 읽고

 

 

 

 

옛날 불행한 남자가 좁은 집에 어머니와 아내 그리고 여섯 아이와 함께 복작거리며 살고 있었다. 사람은 많은데 집이 좁다보니 매일 가족들은 서로 다투고 시끄럽고 조용할 날이 없었다. 그는 랍비를 찾아가 집이 좁아 너무 불편하고 불행하다고 고민 상담을 했고 랍비는 집 밖에서 키우는 닭과 오리를 집 안으로 들여놓으라고 했다. 

 

 

 

이해할 수 없었지만 행복해진다고 하니 시키는대로 했다. 하지만 상황은 더 나빠졌고 다시 랍비에게 도움을 청하러 갔는데 이번에 염소를 그리고 그 다음엔 암소를 집에 들여 놓으라고 했다. 점점 집 안은 엉망진창이 되고 이젠 한시도 숨을 쉴 수 없을만큼 가족들은 지쳤다.

 

 

 

다시 랍비를 찾아가 괴로움을 호소하자 지근 당장 가서 가축들을 모두 밖으로 내보내라고 했다. 집에 가서 가축들을 모두 내보내니 집은 한층 더 넓어진 것 같았고 무엇보다 아주 평화로워졌다. 오랜만에 평온한 밤을 보내고 그는 랍비에게 찾아가 이제 넓은 집에서 평화롭게 살게 되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책을 읽으면서 처음에 닭과 오리를 들여 놓으라고 했을때는 왜 그랬을까 의문이 들었지만 염소를 들여 놓으라고 했을 때의 그림을 보면서 랍비의 의중을 알 수 있었다. 사람들이 살기에도 좁은 집에 가축들까지 가세하니 집은 그야말로 난장판이 되고 가족들의 스트레스는 지붕을 뚫을만큼 치솟았다.

 

이 남자가 조금이라도 랍비의 지시에 의문을 갖고 한번 쯤 생각했다면 그는 암소까지 집 안에 들여 놓는 고생은 하지 않았을 수도 있었을텐데, 그때까지도 그는 랍비의 깊은 뜻을 이해하지 못했다. 결국 암소까지 같이 살게 되면서 그는 랍비에게 마지막 고함처럼 도저히 살 수 없다고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랐음을 알린다.

 

그제서야 랍비는 모든 가축을 집에서 내보내라고 말한다. 남자는 오랜만에 평화로운 밤을 보내고 랍비에게 달려와 감사의 말을 전한다. 그에게 이제 행복이 찾아왔다고 하면서 말이다. 사실 남자에게 현실적인 집은 하나도 변한게 없다. 많은 가축들이 조금씩 들어왔다가 나중에 한꺼번에 빠져 나간 것 말고는 집은 그대로이다. 다만 집이 좁다고 불편했던 상황에서 더 극단적으로 집이 좁아졌다가 다시 예전 상태로 돌아갔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불편했던 상황과 비교하니 나아졌다고 느낄뿐이었다.

 

♣♣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행복은 물리적인 상황이 바뀌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바꾸는 것이라는 보편적인 교훈을 얻으며 지금의 나를 생각해 보았다. 흔히 사람들이 불행해지는 원인이 비교대상을 위로만 보려고 하기 때문이다. 아래를 보면 행복한 나를 볼 수 있는데 굳이 위를 보고 나를 불행한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

 

나이가 어릴땐 나만 왜... 나는 왜....라는 어리석은 생각으로 책 속의 남자처럼 좁은 공간에 닭을 오리를 그리고 염소에 암소까지 집어 넣으며 괴로워 했었다. 이제 마음 속에서 어리석은 생각들을 하나 둘 내보내니 특별히 달라진건 없지만 마음의 평화를 조금씩 느끼고 있다.

 

한꺼번에 획~ 내보내면 더 좋으련만 아직 그러지는 못하고 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스머프s 2012.06.05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람들 마음이 웃긴것 같아요.^^
    행복을 행복으로 느끼지 못하는게 가장 큰 문제가 아닌가 싶네요.
    저 또한 고민해보고 갑니다.^^

  3. BlogIcon Raycat 2012.06.05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바꾸면 원래 모든게 다 달라지죠.

  4. BlogIcon 풀칠아비 2012.06.05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이야기네요.
    마음을 바꾸면 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실천이 쉽지 않네요. ㅠ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5. BlogIcon 솔브 2012.06.05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지금상황에서 행복해지기로 결심하는 것부터 시작해야겠어요 : ) ㅎㅎ

  6. BlogIcon BAEGOON 2012.06.05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버릴수록 행복해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좀 버려야하는데 잘 안되네요 ^^
    좋은 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7. BlogIcon 코리즌 2012.06.05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좋은 글입니다.
    우리의 생각을 조금만 바꾸어도 세상이 달리 보이는가 봅니다.
    저도 마음 바꾸기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8. BlogIcon 혜재 2012.06.05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행하다는 생각을 가지면 불행해지고
    행복하다는 생각을 가지면 행복해진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상황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짓는게아닌 마음으로 행복과 불행을
    결정지어버리는건 아닌가 싶어요.
    글보면서 많은 생각이드네요.^^ 잘보고갑니다.

  9. BlogIcon 큐빅스 2012.06.05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리면 버릴수록 행복해진다고 하던데
    인간이라 힘들드라구요^^
    좋은내용 잘 봣습니다

  10. BlogIcon 건강정보 2012.06.05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생각을 바꾸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11. 자유투자자 2012.06.05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2. BlogIcon 비너스 2012.06.05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마지막에 가족들이 잠든 모습이 평온해보이네요 : ) 저도 조금만 더 밝은 쪽으로 생각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

  13. BlogIcon 하늘다래 2012.06.05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개콘 생각이 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BlogIcon 이바구™ - 2012.06.0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콘에 비슷한 코너가 있죠.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5 2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의 차이가 큰것 같아요

    행복은 사소한것에 있다는 말이 진리인것 같아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

    정기 구독도 신청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16. BlogIcon 아빠소 2012.06.05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의 표지를 보니 개콘의 풀하우스 코너가 생각나네요 ^^

  17. BlogIcon 취비(翠琵) 2012.06.05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관점의 전환, 사고방식의 전환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18. BlogIcon CANTATA 2012.06.06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 옥상으로 컨셉이 바뀐 개콘이 저도 생각나네요...
    많은 사람들이 모여사는...
    조삼모사 스러운 ~이야기

  19. BlogIcon 메리앤 2012.06.06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콘의 모티브가 된 내용 같네요. ^^
    사소한 것에서 행복이 시작된다 말에 공감합니다.

  20. BlogIcon 유쾌통쾌 2012.06.06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꼭 한번 읽어보아야 할 책인거 같아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21. 꼬북이 2016.08.14 0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이 쳐죽일 놈아 한국이 싫으면 꼬우면 북한 가라이기야 ~~하고 다를게 없는 내용이네 완전 쓰레기책 저딴책들 때매 열정페이 야근문화 전세대란이 정당화되는거다 좀비같은 노예새키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