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책 '두 가지 길', 고속도로 그리고 옛날 길에서 만난 추억들

 

 

 

 

 

동화책 '두 가지 길'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여행길은 길을 잘 몰라도 어렵지 않다. 수많은 안내판들이 친절하게 복잡한 길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앞으로 직진만 하는 고속도로는 속도를 낼 수는 있지만 바깥 구경을 할 수는 없다.

 

 

 

 

중앙분리대가 막고 있거나 높은 방음벽이 시야를 가리기 때문이다. 차 안에서 할 수 있는 거라곤 계기판을 보는 것과 휙휙 지나가는 차들을 구경하는 것 밖에 없다.

 

 

고속도로가 없던 시절에 여행을 가려면 길을 잘 모르고 가는 중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 새벽부터 준비하고 출발을 해야했다. 도시를 빠져 나오면 들판의 풍경과 느긋한 양떼의 모습, 그리고 낄낄 웃음이 나오는 마을 이름이 쓰여진 안내판을 볼 수 있다.  

 

 

정확하지 않은 안내판때문에 길을 잘못들어 애를 먹기도 하지만 그럴땐 경치 좋은 곳에서 맛있는 점심을 먹기도 한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돌아 한참을 가면서 여러가지 게임도 하고 노래도 부르다 지쳐 잠이 들었다 깨어나보면 한밤중 목적지에 도착해 있다.

 

 

 

'두 가지 길' 들여다 보기

 

이 동화는 양면 동화이다. 앞으로 한번 읽고 뒤로 한번 더 읽을 수 있는 재미있는 동화책이다.

 

고속도로와 옛날 길을 대비해 여행의 과정을 그려놓고 있지만 이미 옛날 길이 더 감성적으로 좋다는 결론을 내고 있다.

 

 

 

시원하게 뻥 뚫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여행길은 편안하게 그리고 빨리 목적지에 도착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여행 과정의 재미나 즐거움은 그리 많지 않다.

 

 

 

반면에 고속도로가 없던 옛날의 여행길은 길은 멀고 험했지만 중간중간 쉬면서 멋진 풍경도 구경하고 낯선 마을 사람들과 눈인사도 나누면서 여유있는 여행을 할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옛날 길에서 만난 추억들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었다.

 

집 떠나면 개고생이라고 하지만 그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떠나는 이유는 설레임에 준비하는 과정과 휴가지에서의 멋진 추억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휴가철에는 고속도로가 주차장을 방불케 해 이름값을 못하지만 그래고 많은 사람들이 고속도로를 이용해 휴가지로 이동한다.

 

 

 

 

동화책과 달리 요즘은 휴게소마다 개성적인 이미지로 단장해 여행객들의 즐거운 기분을 배가 시키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아이들은 휴게소가 그야말로 참새 방아간이다. 휴게소에서 이것저것 군것질을 하는 즐거움은 여행길에서 빼놓을 수 없는 또 다른 재미이다.

 

 

 

 

개인적으로 휴게소에서 먹는 라면이나 우동은 기분때문인지 더 맛있다. 다시 막히는 고속도로로 진입을 해야하지만 여행이 주는 설레임은 모든 것을 감내하게 한다.

 

국도나 지방도로를 이용한 여행은 막히더라도 고속도로보다는 나름 융통성이 있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다면 목적지에 도착하기 전에 예정에 없던 장소를 거쳐 갈 수도 있고 아주 급한 용무는 휴게소를 찾지 않아도 된다.

 

 

 

 

10여년전 아이들을 데리고 화천쪽으로 가다가 잠시 들린 허름한 휴게소 뒷 편에 정말 물놀이 하기 좋은 숨겨진 계곡이 있어서 이틀을 거기서 놀다 온 적이 있었다.

 

구불구불하고 좁은 길이라 속도감은 없지만 풀냄새 소똥냄새, 그리고 짙푸른 녹음을 보며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 '아! 정말 서울을 떠나 휴가를 나왔구나'라는 느낌을 실감하게 한다.

 

도심의 푹푹 지는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줄 시원한 바다로, 산으로 강으로 떠나시는 분들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거리들을 많이 만들어 오세요.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8.04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이들에게 동화책 중요한 부분이죠
    잘배우고 갑니다

  3. BlogIcon Raycat 2012.08.04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4. BlogIcon 은이c 2012.08.04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번 휴가는 댕겨오셨어요? 물도 좋고~가고 싶네요
    전 아직 휴가를~ ㅎㅎ 담주에 가까운 계곡이나 갈려구요~ ㅎㅎ
    바다보단 계곡이 좋겠죠~시원하구 ^^
    오늘도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5. BlogIcon 공감공유 2012.08.04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천계곡 너무 좋아보이네요~ 휴게소 우동도 그립고 ㅠ 제대로 된 휴가 떠난지 오래됏네요 ㅠ

  6. BlogIcon 메리앤 2012.08.0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국도를 따라 낯선 곳을 지나치다 보면 새롭게 보이는 숨겨진 풍경들과 여유...
    너무 무덥지만 즐거운 주말 되세요. 잘 보고 갑니다. ^^

  7. BlogIcon [블루오션] 2012.08.04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먼가가 왔다가는 ..
    흥미로운 글이네요..
    여유를 가지는 좋은 주말 되세요 ^^

  8.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8.0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도 어느 도로를 이용하느냐에 따라 그 추억도
    많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시골 구석구석에 굽이
    굽이 돌아가는 국도를 타고 여행하는 맛도 쏠쏠합니다.^^

  9.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08.0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길에는... 가다 쉬었다 가도 좋고 경치 구경해도 좋은 그런 곳들이 많죠 ^^

  10. BlogIcon 근사마 2012.08.04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잘보구 갑니다^^
    휴가는 잘다녀 오셨는지요?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에 건강 유의 하시고 시원한 마음 가짐 만이라도 가져 보는건 어떨까요?
    행복한 주말 되셔용^^

  11. BlogIcon Hansik's Drink 2012.08.04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12. BlogIcon 아레아디 2012.08.04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3. BlogIcon 하늘다래 2012.08.04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고 싶긴 한데..
    마지막 사진을 보니..
    얼마전에 본 '연가시'가 갑자기 생각나네요;;
    하...하;;;

  14. 자유투자자 2012.08.04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신선함! 2012.08.04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잘보고 간답니다~

  16. BlogIcon 주리니 2012.08.04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국도를 더 좋아합니다.
    돌아가고 구불거린 하지만 볼거리가 많거든요.
    고속도로는 삭막한 아파트촌 같아요...

  17. BlogIcon 큐빅스 2012.08.0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가는 것도 좋지만
    예전처럼 구불구불한 산골길을 달려
    목적지에 가는 재미가 더 기억되는것 같긴 하드라구요^^

  18. BlogIcon 스머프s 2012.08.04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도여행도 나름 매력있는것 같아요.
    가까운 거리는 국도여행으로 가는것도 좋을듯!!

  19. BlogIcon 유머조아 2012.08.04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슬로우 밸리를 찾으셨군요~

  20. BlogIcon Z-D 2012.08.05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국도가 좋더라구요.
    중간중간에 멋진 풍경도 보고 여유롭고...ㅎ

  21.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8.05 0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그냥 보기만해도 시원해지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