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책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선택', 아빠니까 안되고 엄마니까 안되고...

 

 

동화책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선택'은 

한밤 중 잠이 오지 않아 아이는 아래층으로 내려간다. 그런데 못보던 아저씨가 소파에 누워 있다. 낯선 사람에 놀라서 바라보니 그 사람도 놀라긴 마찬가지였다. 누구냐는 물음에 자신은 '죽음'이라고 답했다. 

아빠와 엄마 둘 중 한 명을 데려가야 하는데 서류가 없으니 내일 다시 오겠으니 누구를 데려갔으면 좋을지 생각해두라고 했다. 네가 원하는대로 해준다면서....

 

 

다음 날 아빠와 엄마는 여느 일요일과 마찬가지로 촌스런 파자마를 입고 스포츠신문을 보며 투덜거리고 엄마는 낡은 잠옷을 입고 노란 고무장갑을 끼고 설겆이를 하며 잔소리를 하신다. 아이는 계속 아빠와 엄마를 번갈아 보며 아무 말없이 관찰만했다.

운동을 하고 돌아오신 아빠와 엄마는 여전히 각자에게 주어진 일상들을 기분좋게 혹은 가벼운 스트레스로 받아들이며 여유로운 일요일을 보내고 있다. 오직 한 사람만 빼고. 어둠이 내릴때까지 아이는 결정을 하지 못한채 '죽음'을 만났다.

"그래 누구를 선택했니?"

 

 

아무도 선택하지 못했다는 아이에게 '죽음'은 다그치듯 뭐가 어렵냐면서 누구를 데려갈까 라고 다시 물었다. 곰곰히 생각하던 아이는 아무도 안된다며 차라리 자신을 데려가라고 했다.

아이의 대답에 '죽음'은 눈시울을 훔치며 누구를 데려갈지 내가 좀 더 생각해보고 오겠다며 집을 떠났고 아이는 편안한 마음으로 잠이 들었다.

 

아빠도 엄마도 안되요 

꼬마 아이의 눈에 비친 아빠와 엄마의 일상적인 생활 모습들이 마치 다큐의 나레이션처럼 장면과 함께 그려지는 동화이다.

자의적인 것은 아니였지만 아빠와 엄마 중 한 사람만 선택해야 하는 고약한 상황에 아이는 나름대로 객관적인 관찰을 한다. 엄마는 이래서 좋고 아빠는 저래서 싫고가 아니라 한 발짝 물러서서 제3자의 시각으로 아빠와 엄마를 관찰하는 것이다.

 

그런데 누가 더 낫고 더 못하고의 차이가 없다. 그래서 아이는 선택을 할 수가 없었다.

아빠는 아빠의 자리에 있어야 하고 엄마는 엄마의 자리에 있어야만 한다고 아이는 느꼈다. 아이들에게 부모의 존재는 자신의 생존과 연결된 우주 전체라 생각한다.

그러니 원래 있었던 부모 중  한명이라도 없어진다면 아이는 생존에 대한 위협과 불안을 느끼게 된다. 그래서 다 맞춰 놓은 퍼즐 그림처럼 어느 한 조각도 뺄 수가 없으며 꼭 빼야 한다면 자신이 빠지는게 더 낫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 마음이 '죽음'을 감동시켜 다행히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말이다.

 

가족의 소중함

이 동화를 읽으며 아이에게 이런 동화를 읽혀도 괜찮겠나 싶었다. 아이에게 부모의 죽음을 선택하라는 내용 설정이 과하지 않나 싶어서 말이다.  농담이라도 특정인을 지목한다면 기분이 좋지 않으니까.

가족은 하늘이 맺어준 인연이라 천륜이라고 했다. 가족으로 만난 것이 나의 선택은 아니였지만 내가 끊자고해도 끊을 수 없는게 가족이다.  

당장은 불만스럽고 성에 안찰 수도 있지만 부족한대로 받아들이고 품어주어야 하는게 가족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메리앤 2012.09.18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정이 과하긴 하지만 그만큼 가족의 소중함을 더 생각하게 만드는 이야기네요.
    오늘도 유익하게 잘 보고 갑니다~. :)

  3. BlogIcon 예또보 2012.09.18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읽어봐야할 유용한 동화책이네요 ^^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9.18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읽기엔 살짝 난해하고 무서운 내용인데요?;

  5. BlogIcon 건강정보 2012.09.18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에게는 가장 힘든 선택인데요..
    게다가 죽음과 연관이 있으니....
    그래도 끝은 해피엔딩이네요^^

  6. BlogIcon +요롱이+ 2012.09.1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화책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래요..!!

  7. BlogIcon 아레아디 2012.09.18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품어주어야죠..
    그래서 가족이 아닐까 해요.

  8. BlogIcon 은이c 2012.09.18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과한 설정이있긴하지만
    아이의 선택이 참으로 현명하네요
    무서운 세상 ..참 많은걸 느끼게 해줍니다

  9. BlogIcon 솔브 2012.09.18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날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하면 물질적인 이유를 들면 선택하던 지난 날을 반성하게 되네요.ㅎㅎ 왠지 가슴이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9.1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이런 책은 별로 권하고 싶은 책이 아니네요

  11. BlogIcon Hansik's Drink 2012.09.1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재밌어 보이는군요 ~
    잘 보고 간답니다 ~

  12. BlogIcon 착한연애 2012.09.18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의 소재는 아이들에게는 조금 무거운거 같아요...
    그림도 좀 음침하구요.. 콜록

  13. BlogIcon 아유위 2012.09.18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태풍이 거짓말같이 지나가고
    오늘은 날씨가 좋네요.
    혹여라도 태풍피해 없으셨기를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14. BlogIcon BAEGOON 2012.09.18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소 무거운 동화책이군요... 좀 많이 큰 아이들이 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5. BlogIcon 이바구™ - 2012.09.18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이들에게 좋지 않을 내용 같네요.
    어쩌면 충격일 수도 있겟어요.

  16. 자유투자자 2012.09.18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7. BlogIcon 진율 2012.09.18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이들에게 놀이기구인듯 ...
    싶네요 ㅋㅋ~!

  18. BlogIcon 당당한 삶 2012.09.18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책 치고는 설정이 강하네요.
    작가가 어떻게 이야기를 플어냈을지 궁금해지네요.

  19. BlogIcon 공감공유 2012.09.18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보면 꼭 읽어봐야 할 책인거 같네요 ㅎㅎ

  20. BlogIcon 유쾌통쾌 2012.09.19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많이 하게되네여... 한번 보고싶어지네요.

  21. BlogIcon CANTATA 2012.09.19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죽음을 선택하라는 게 참...
    안좋을 것 같아요 어린이 책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