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쇠를 먹는 영생불사의 괴

상상 속 영생불사의 괴물 중에 오리지널 한국판 몬스터가 있다. 이름은 불가사리인데, 바다에 사는 별 모양의 생물을 말하는 게 아니라 우리나라 전설 속에 등장하는 상상의 동물이다.

 

불가사리는 곰의 몸, 코끼리의 코, 코뿔소의 눈, 호랑이의 발, 쇠톱같은 이빨, 황소의 꼬리를 지녔고 온몸에 바늘같은 털이나 있는 종합판 괴수의 모습으로 결코 쉽게 상상이 되는 생김새는 아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암수가 구별된다는 점이며, 불가사리의 암컷에는 줄무늬가 있다.

불가사리의 원래 이름은 '불가살이'였는데, 이름이 '불가살이'로 붙여진 데는 두가지 설이 있다. 한가지는 '불가살(不可殺)' 즉 죽일 수 없다는 단어에 '이'가 붙어 생긴 말이라는 설이고, 다른 하나는 '불가살(火可殺)'로 불로써 죽일 수 있다는 뜻이라 전해진다.

그러면 한국판 괴물인 불가사리는 어떻게 태어났기에 불사의 영물이 되었는지 그 궁금중을 풀어보도록 하자.

 

철을 먹는 괴물, 불가사리

고려가 망해갈 즈음 깊은 산속에 홀로 사는 할머니가 먹다 남은 밥알 찌꺼기를 뭉쳐 괴물 모양의 밥알 인형을 만들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밥알 인형이 곧 살아나더니 실뭉치에 꽂혀 있는 바늘을 씹어 먹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바늘을 먹었지만 점점 먹는 게 다양해 졌다. 숟가락과 젓가락 등 집안의 모든 쇠붙이를 먹어 치웠고, 쇠를 먹을 때마다 괴물의 덩치는 점점 커졌다. 집안에 더 이상 먹을 쇠붙이가 없게 되자 괴물은 길을 떠나 전국을 돌며 모든 쇠붙이를 먹어댔다.

그러던 중 오랑캐가 쳐들어와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였다. 오랑캐는 창, 화살, 대포로 전국을 공포에 몰아 넣었으며 백성들을 괴롭혔다. 그러자 전쟁터에 나타난 괴물인 불가사리는 신나게 병사들의 무기를 먹어 치우기 시작했다. 날카로운 칼, 대포 등 쇠붙이로 된 무기라면 무엇이든지 불가사리에게는 맛있는 먹이가 되었다. 이런 불가사리의 모습을 본 오랑캐는 혼비백산하여 도망쳐 버렸다.

전쟁이 끝나자 불가사리는 전국적인 유명스타가 되었다. 요즘의 싸이는 저리가라 였을 것이다. 불가사리는 오로지 쇠만 먹었지 사람은 해치지 않았기 때문에 백성들에게 위협적인 괴물이 아니었다. 오히려 오랑캐를 무찔러주니 백성들에게는 점점 인기가 높아 갔다.

그러나 오직 한사람 만은 불가사리를 미워하였다. 다름아닌 고려의 왕이었다. 불가사리가 왕의 자리를 넘볼까봐 걱정이 되었던 것이다. 결국 왕은 점쟁이를 불러 불가사리를 없앨 방도를 구하라 명령했다. 점쟁이는 불가사리의 약점을 알고 있었고, 쇠로 된 불가사리를 불로 녹여서 없애 버렸다.

 

전쟁없는 세상을 꿈꾸던 백성들

고려 말 백성들은 왜 불가사리를 만들어 냈을까?

당시 고려는 거란족과 여진족 그리고 몽골족이 쳐들어와 백성들은 하루도 편한 날이 없는 시절이었다. 오랑캐의 창칼에 수 많은 백성들이 죽고 다쳤다. 그리고 오랑캐를 무찌르기 위해서는 더 많은 칼과 창이 필요했다. 그래서 농민들의 호미와 낫을 빼앗아 무기를 만들었고 백성들은 굶주리고 헐벗어야 했다.

이때 백성들이 간절하게 원하는 것은 오직 하나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상이었다. 바로 이러한 고려 백성들의 염원이 쇠를 먹는 불가사리를 탄생시킨 것이다.  바꿔말하면 상상 속의 동물인 불가사리를 만들어 낼 정도로 고려 말 백성들의 고통이 심했음을 간접적으로 알 수가 있다.

 

 

그 이후로 불가사리는 나쁜 꿈을 물리치고 병을 막아주는 영물로 생각되어 집안의 굴뚝에 새기기도 하였다. 실제로 경북궁 아미산 굴뚝에 불가사리 문양(위 사진)이 남아 있다. 이처럼 불가사리는 전쟁 무기를 만드는 사람에게는 무서운 괴물이지만 백성들에게는 죽지 않는 불사신이고 재앙을 막아주는 수호신이었던 것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뉴엘 2012.10.09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_~

  3.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10.09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사리 모습이었네요 ㅋ
    영생불사 라 잘보고갑니다

  4. BlogIcon landbank 2012.10.09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생불사의 불가사리네요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10.09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략의 역사가 끊이질 않기에 이런 전설도 생겼나보네요.
    소중하게 올리신 글 잘 보고 갑니다.

  6. BlogIcon 은이c 2012.10.09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사리 또다른 불가사리 였네요~ ㅋㅋ
    전쟁까지 막아주는 불가사리..참 생긴것도 희안하게 생겼네요
    아직 문양이 남아있다고 하니 더욱 신기 ㅋㅋ
    오늘은 신기하고 전혀 몰랐던걸 공부하고 갑니다~~ ㅎㅎ

  7. BlogIcon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2.10.0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듣는 이야기네요..
    이런사실이 있었다니... 새롭네요.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건강정보 2012.10.09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사리가 수호신이였다니....흥미로운 이야기인데요..ㅎㅎ

  9. BlogIcon 라오니스 2012.10.0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사리는 많이 들어봤지만 ...
    그 의미에 대해서는 오늘에서야 제대로 알게 되는군요..
    현대에도 불가사리와 같은 수호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

  10. BlogIcon 이바구™ - 2012.10.09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동화책에서 한번 봤던 것 같네요

  11. BlogIcon 에스원 2012.10.09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사리의 숨은 뜻을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2. BlogIcon 별이~ 2012.10.09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이야기이네요^^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3. BlogIcon 모피우스 2012.10.09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공부 잘 하고 갑니다. 저도 부적하나 갖고 싶어집니다.

  14. 자유투자자 2012.10.09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어듀이트 2012.10.09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즐건 오후 되세요`

  16. BlogIcon +요롱이+ 2012.10.09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온한 오후 되시길 바래요~

  17.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10.09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쇠를 먹는다는 건 몰랐군요. 오홍~?

  18. BlogIcon 산골자기 2012.10.09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려말 국민들이 넘 어려웠던것이 상상속 괴물이 태어났군요~~
    잘보고 갑니다.

  19. BlogIcon 반이. 2012.10.09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지 못했던 것들 많이 배워갑니다^^

  20. BlogIcon 역기드는그녀 2012.10.09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21.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10.11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신비로운 생물이군요.... 쇠를 먹어버리면.... 비싼거 먹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