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도공의 인신공양으로 빚어낸 고려청자의 비색

 

고려청자에 얽힌 설화

고려 말 국내외 정세가 혼란스러운 시기에 최고의 청자를 빚는 도공들은 그 기술때문에 원나라에 조공으로 바쳐지기도 했다. 청자를 빚던 노인도 조공으로 원나라에 가게 될 처지였으나 일부러 두 눈을 멀게 하고 가지 않았다. 노인은 나이가 들자 자신의 기술을 물려줄 하나뿐인 수제자이자 사위를 뽑기로 했다.  

그래서 수남과 귀남이 발탁되어 청자 굽기를 시작했다. 3일을 꼬박 불을 때며 온도를 맞춰야 청자의 비색이 나오는 지라 두 사람은 신경이 예민해졌다. 하지만 불안해진 귀남은 청자의 비색을 얻기 위해 여자의 속옷을 불 속에 넣더니 죽은 아이의 송장까지 넣는 행동을 마다하지 않았다.

귀남의 행동을 전해들은 수남은 혹시 자신의 정성이 부족해 청자의 비색을 얻지 못할까 불안했던 나머지 스스로 불 구덩이 속으로 뛰어 들었다. 그리고 남은 것은 오묘한 빛을 내는 청자였다. 수남을 짝사랑했던 노인의 딸은 청자를 가슴에 안고 바다에 뛰어 들어 수남을 따라갔다.

 

고려 도공의 집념과 열정

청자의 고유한 색깔을 내고자 심혈을 기울인 도공들의 열정이 담긴 설화이다. 설화 속 예술가들, 특히 도자기를 굽거나 쇠를 녹여 절의 종을 만드는 경우 탁월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타고 난 천재적인 실력도 중요하지만 열정과 정성도 중요했다.

처음엔 스승의 수제자로 인정받고 그의 딸과 혼인할 수 있다는 사실로 시작했지만 점점 청자를 완성해 가면서 예술가적 기질이 표출되어 아무도 흉내 낼 수 없는 하나뿐인 청자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졌다.

 

 

게다가 경쟁자까지 있다보니 마음은 더 조급해지고 불안해졌다. 이젠 수제자나 혼인문제는 두번째이고 최우선은 '최고의 청자'가 목표로 바뀌었다.  그러다보니  최고의 작품을 위해서는 사람을 불의 재료로 사용하는 '인신공양'이라는 말도 안되는 민간비법까지 사용하기에 이르렀다. 스스로를 불태운 도공의 간절한 혼이 전해진 탓인지 가장 영롱한 빛을 가진 청자가 탄생했다.

 

예술가의 혼

예나 지금이나 예술가들의 욕심은 한가지이다. 세상 하나뿐인 최고의 작품을 만들고 싶은 욕심말이다.

소설을 쓰는 작가가 그렇고, 노래를 부르는 성악가가 그렇고, 연주하는 음악가나 조각이나 그림을 그리는 미술하는 예술가들이 그렇다. 얼마전에 보았던 블랙스완이라는 영화에서도 완벽한 백조를 표현하려는 발레리나의 무서운 집중력을 보았다. 예술가들은  죽기 전에 정말 자신의 마음에 드는 최고의 작품 한 점을 만들고자 피나는 고통과 인내를 감당한다. 죽음까지도 불사하면서 말이다.

그렇게해서 얻게 되는 최고의 작품이 주는 정신적인 만족감 하나로 충분히 보상 받는 것이 예술가들인 것 같다. 세상에 태어나 목숨을 걸고 해 볼만한 무언가가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들, 그리고 실제로 목숨을 걸고 그 일을 하는 사람들, 그들의 열정이 부럽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예또보 2012.11.0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려청자 정말 너무 멋져보입니다 ㅎ

  3. BlogIcon 메리앤 2012.11.0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배경설화가 있는지 몰랐습니다.
    그만큼 엄청난 공을 들였다는 것만큼은 공감이 됩니다.
    비색상감청자.. 정말 아름답군요..

  4. BlogIcon 아레아디 2012.11.06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멋지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5. BlogIcon 진율 2012.11.06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슬픈 이야기입니다.
    아름다움에 그 댓가가 있었네요~!

  6. BlogIcon 하얀잉크 2012.11.06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에는 예술이 더욱 대접을 못받았을텐데 혼신을 다했던 분들이
    정말 대단해 보입니다. 어쩜 그렇게 고운 빛깔을 냈는지요...

  7. BlogIcon 코리즌 2012.11.06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자에 얽힌 설화를 보니 눈물이 날 지경이군요.
    제 동생도 동양화가 인데요.
    자기의 작품에 너무 열정적이라 평을 함부로 못 하겠더군요.
    허기는 평을 할 실력도 안되지만요.ㅋㅋㅋ

  8. BlogIcon 건강정보 2012.11.06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에 열정을 갖고 몰두한다는것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9. BlogIcon +요롱이+ 2012.11.06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너무 잘 보구 갑니다!!
    아아.. 그 열정.. 참 부럽습니다..!!

  10. BlogIcon 어듀이트 2012.11.06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아름다운 우리의 것!
    잘보고 갑니다.ㅎ

  11. BlogIcon BAEGOON 2012.11.06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즘 게을러져서 고민인데... 도공들의 열정이 정말 부럽습니다...
    저도 뭔가에 빠져서 열심히 좀 해봤으면 좋겠네요 ㅠ_ㅠ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12. BlogIcon 착한연애 2012.11.06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이 담기지 않고서야 절대 나오지 않죠 ㅎ

  13. 자유투자자 2012.11.06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12.11.06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내하고 노력해야 하는데 그게 쉽지가 않네요 쉽게 좌절하고 포기하고 마는...TT

  1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11.06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고려청자의 무늬가 참 멋지네요!

  16. BlogIcon 큐빅스™ 2012.11.06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니 저도 열정을 가지고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17. BlogIcon 신기한별 2012.11.06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백자보다 고려청자가 더 멋진 것 같아요.

  18. BlogIcon 반이. 2012.11.07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_^*

  19. BlogIcon 라오니스 2012.11.07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물관에서 고려청자를 바라보면 ..
    그 영롱한 빛깔에 빠져들게 되지요 ..

  20. BlogIcon 천추 2012.11.07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1. 눈누 2019.08.19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박물관에서 고려청자 봐도 아무 감정도 안느껴지던데 사람이 더 예술적인데 말이죠 존재 자체가 예술인데
    왜 물건에 자신의 혼을 담으려는지 저로썬 이해가 안갑니다만 부디 그들의 다음생은 행복만 가득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