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IT업계의 거두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가 프로젠테이션을 통해 영어시험을 치렀다면 누가 이겼을 거라고 생각하는가?

두 사람의 영어 시험이 청중에게 주제 전달력에 대한 시험이었다면 평가 기준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그러면 두 사람이 치른 영어시험의 전말을 소개하겠다.



시애틀 포스트 인텔리전서의 토드 비숍은 독자들의 요청에 의해 흥미로운 기사를 썼다. 

2007년과 2008년 스티브 잡스와 빌게이츠가 각각 맥월드와 소비자 가전쇼에서 했던 4번의 프레젠테이션을 '단어 분석 소프트웨어'로 평가했다.

평가에 대한 결과는 평가점수가 낮을수록 이해하기 쉬운 내용의 연설이라는 뜻이다.

이 프로그램은 다음 4가지 기준에 따라 문장을 분석한다.
1. 단어수 : 문장을 구성하는 단어의 평균 수를 계산한다.

2. 단어 밀집도 : 읽기 쉬운 정도를 판단한다. 단어밀집도가 낮은 문장은 이해하기 쉽다.

    퍼센트가 낮을수록 좋다.

3. 어려운 단어 빈도 : 한 문장에 3음절이 넘는 단어가 얼마나 들어 있는지를 계산한다. 퍼센트가 높
    을수록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이다.
4. 거닝 포그 지수 :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 필요한 교육연수. 가령 뉴욕타임즈의 지수는 11 혹은 12,
    학술적인 문서는 18이다. 쉬운 단어로 구성된 짧은 문장이 어려운 단어로 구성된 긴 문장보다 
    낮은 점수를 받는다.    


아래 표는 단어분석프로그램의 결과이다. 
                  평가 항목              스티브 잡스               빌 게이츠 
 2007년 맥월드 연설  소비자가전쇼 연설 
 단어 수                          10.5                          21.6
 단어 밀집도                          16.5%                          21.0%
 어려운 단어 빈도                           2.9%                           5.11%
 거닝 포구 지수                           5.5                          10.7
 2008년 맥월드 연설  소비자가전쇼 연설 
 단어 수                         13.79                           18.23
 단어 밀집도                         15.76%                          24.52%
 어려운 단어 빈도                          3.18%                           5.2%
 거닝 포그 지수                          6.79                           9.37

이 시험에서 잡스가 게이츠보다 좋은 성적(낮은 점수)을 받았다.
스티브 잡스는 프레젠테이션에서 기술 용어나 복잡한 내용을 배제하고, 단순하고 명확하며 직접적인 화술을 구사한다.

두 사람의 2007년 기조 연설을 일부 발췌한 내용이다.

스티브잡스의 2007년 맥월드 연설

◆ 아시다시피 불과 1년 전 이 자리에서 인텔 칩으로 프로세스를 바꾼다고 발표했습니다.

    그것은 말하자면 심장이식수술과 같은 일이었습니다. 그때 앞으로 12개월 안에 이 일을 마무리

    짓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7개월 만에 업계 역사상 가장 원활하게, 그리고 성공적으로

    작업을 마쳤습니다. 
◆ 이제 아주 흥미로운 점 몇 가지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 현재 하루에 500만 곡이 넘는 노래가

    팔리고 있습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1초당 58곡이 팔리고 있습니다.   
◆ 아이튠즈에 재미있는 텔레비전 프로그램들을 올렸습니다. 현재 350가지가 넘는 프로그램을 편별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5,000만 편이 넘는 프로그램을 판매했습니다.

    대단하지 않습니까?              


빌 게이츠의 2007년 국제 소비자가전쇼  연설

◆ 현재 프로세스는 32비트에서 가능했던 기능들을 대부분 유지하면서 큰 비용 인상없이 64비트 시대

    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32비트 소프트웨어도 돌릴 수 있으면서 더 많은 메모리가 필요하면 바로 확

    보할 수 있습니다.
◆ 올해 들어 지금까지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베타 2 버전이 배포되었습니다. 그리고 사용자의

    의견을 접수할 마지막 기회인 RC(Release Candidate) 버전은 500만 부 넘게 배포되었습니다. 우리

    는 윈도우비스타를 사용하는 가족들을 대상으로 수많은 심층 연구를 진행하고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작업은 7개국에서 이뤄졌습니다. 우리는 시중에서 가장 흔히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들을

    대상으로 성능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는데, 이 성능 시험의 횟수를 따지면 총 60년치가 넘습니다.
◆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는 새로운 방식으로 오피스 라이브 서비스와 쉐어포인트에 접속할 수 있습니

    다. 그리고 달라진 인터페이스 덕분에 발견기능성이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빌 게이츠의 표현은 무미건조하고 추상적이며 복잡하지만 스티브 잡스의 표현은 명료하고 생생하며 단순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잡스식 단어 사용의 특징

스티브 잡스는 연설이나 인터뷰에서 전문용어를 거의 쓰지 않는다.

잡스가 사용하는 단어들은 세가지 특징을 갖는데, 그것은 단순하면서도 명확하며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한다는 것이다.

◆ 아이팟의 가장 멋진 점은 소장한 노래들을 전부 호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애플 뮤직 이벤트,2001)

◆ 구매 욕구를 최고로 자극하는 제품입니다. (백월드 2003, 티타늄 파워북 소개)

◆ 계속 설탕물을 팔면서 남은 삶을 보내고 싶으세요. 아니면 세상을 바꿀 기회를 잡고 싶으세요?

   (존스컬리 펩시 회장을 설득하면서 한 말)
◆ 우리는 우주에 흔적을 남기기 위해 여기에 있습니다. (방송 인터뷰)
◆ 기적같은 기술로 만든 획기적인 제품입니다. (2003년 1월 7일, 최초의 17인치 노트북 소개)



어려운 단어와 복잡한 내용만큼 프레젠테이션을 망치는 요소는 없다.

청중이 안개 속에서 길을 잃으면 프로젠터의 비전을 따를수도 열정을 공유할수도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자료 : 스티브잡스 프레젠테이션의 비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리니 2011.08.02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어려운 단어를 많이 사용하는게
    훨씬 멋져 보이고 잘 나 보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쉽게 설명할 줄 아는 사람이
    더 좋습니다.

  2. BlogIcon At Information Technology 2011.08.0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설명하는 잡스의 능력, 이건 어쩌면 블로거에게도 필요한 스킬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려운 말로 쓴 글은 구독자에게도 배려하는게 아니니..

  3. BlogIcon Hansik's Drink 2011.08.0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흥미로운 부분이네요 ㅎㅎ
    너무 재밌게 보고 간답니다 ^^

  4. BlogIcon 네오나 2011.08.02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은 내용도 내용이지만 그 독특한 설명방식이 마음에 들어서 좋아하는 편입니다.
    항상 신제품 발표나, 회사의 큰일은 직접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한다고 하는데 오래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5. BlogIcon 공감공유 2011.08.02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런 조사도 있었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ㅎㅎ

  6. BlogIcon 아레아디 2011.08.02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한 사람 둘이네요,,
    저도 저렇게 쉽게 설명할 수 있는 블로거가 되고 싶네요,,

  7. BlogIcon 예또보 2011.08.02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설명하고 알아들을 수 있게 하는것 이거 굉장한 기술이라고 생각합니다
    잘보고 갑니다 ^^

  8. BlogIcon 백전백승 2011.08.02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 등에 나와서 어려운 전문 용어를 나열하는 것은 정말 별로더라고요. 그런 사람은 잡스의 프레젠테이션을 분석하도록 하고 싶어요.

  9. BlogIcon 돈재미 2011.08.03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듣는 사람이 쉽게 이해사면서 들을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 됩니다.
    자신만 알아듣는 표현은 좀 곤란 하겠지요.

  10. BlogIcon 어설프군 YB 2011.08.03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흥미로운 기사입니다.
    엇그제 제목을 보고 읽고 싶었지만..
    일때문에 못읽고 이제야 읽었는데..

    사람의 특징에 따라 어휘 표현도 차이가 발생하나봅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11.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8.03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잇엇군요;;; 헐 ㅋㅋㅋ 새로운 정보를 알고 갑니다 ㅋㅋ
    역시 단순하면서도 감성적이라서 듣자마자 1차적으로 곧바로 알 수 있는 말투도 의식적으로 연습할 필요가 있을거 같네요^^

  12. BlogIcon M.brand 2011.08.06 0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적인 연서른.. 자신감이 없으면 절대 할 수 없는 화법이죠..그래서 보통의 사람들은 할 수 없는 방법인 듯 합니다.. 하지만 쉬운 단어로 연설을 하는 것은 중요한 것 같아요 ^^..

    이걸 예전에 들어본적이 있는데.. 잡스는 키노트 내에도 많은 글을 넣지않고 이미지 위주로 연설을 하는 반면.. 빌 게이츠는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식의 PPT를 한다고 들었습니다.. 잡스 피티는 많이 널려있어서 봤는데. 빌 게이츠 껀 2개정도 밖에 보지 못해서 ..확실한 이야기는 아니구요^^;;..

    • BlogIcon Zoom-in 2011.08.06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티브 잡스는 3의 법칙을 활용한 연설문을 작성하는 반면에 빌 게이츠는 흔히하는 PPT 작성을 통한 연설문을 작성하기 때문에 큰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확실한 얘기가 맞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