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뷰] '더 임파서블'  - 쓰나미보다 혼자 남는 게 더 무서워

요즘 무슨 이유에서인지 재난영화들이 많이 등장하는 것 같다.

그것이 인재든 천재든 재난영화의 중심엔 뜨거운 휴머니즘이 자리잡고 있다는 걸 알고 보게 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난과 맞서 싸우는 인간의 모습에 감동하고 또 감동하게 된다.

 

 

2004년 12월 26일 태국의 휴양도시를 휩쓴 거대한 쓰나미는 영화 중 대사처럼 5초만에 호텔방까지 덥쳐와 아름답고 즐거운 리조트를 일순간에 지옥으로 만들어버렸다. 준비나 대피할 시간은 커녕 쓰나미가 오는 줄도 모른체 사람들은 물살에 휩쓸려 가고 나무나 건물들은 마치 거대한 불도저로 밀어 붙이는 것처럼 바닷물과 함께 조각조각 부서져 버렸다. 물 위의 모습보다 물 속의 처참함이 눈을 감아버리게 만든다.

 

감동 실화 블록버스터 '더 임파서블' 추천

영화 '더 임파서블'은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재난 영화이다.

2004년 12월24일 티격태격 자잘한 말썽을 부리는 어린 3형제를 둔 부부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태국으로 가족여행을 왔다. 이틀간의 짦은 행복은 3일째되는 날의 지독한 악몽을 꾸기 위한 전주곡이었다.

 

 

쓰나미가 덮친 후 급류 속에서 엄마는 큰 아들을 발견하고 아들의 이름을 외치며 다가가지만 물 속도 물 위도 온통 이들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이 엄마의 온 몸을 공격한다. 하지만 엄마는 아들을 끝까지 쫓아가 만난다.

아빠는 아내와 아이들을 찾기 위해 대피소로 가지 않고 한발자국 내 딛기도 힘든 리조트 잔해 속을 목이 터져라 이름을 부르며 찾아 헤맨다.  "나는 쓰나미가 몰려왔을때보다 쓰나미가 지나가고 나서 혼자 있다는 것이 두려웠어, 지금 내 아내와 아이들도 혼자서 무서워할지도 모르니 여기를 떠날 수 없어" 가슴절절한 아빠의, 그리고 남편의 절실함이 묻어나는 말이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이완 맥그리거와 나오미 왓츠이지만 세 아이 중 큰 아들로 나오는 소년 배우의 연기가 더 눈에 띄었다. 특히 엄마의 죽음이 예견되는 장면에서 자신이 울면 엄마의 죽음을 인정하는게 될까봐 울음을 참으며 두려움 가득한 목소리로 자신의 인적사항을 또박또박 말하는 장면은 너무나 인상적이었다.

평소엔 말썽부리는 아들이였지만 극한의 상황에서는 어른못지않은 이성과 감정절제를 보여준 아들이다.

 

가족의 소중함, 혼자남는 게 더 무서워

아직 우리나라 영화 '타워'는 안 봤지만 이전에 우라나라에서 제작된 재난영화를 보면 우리나라의 영화 속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감정이나 현 상황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지 않는다. 그런데 '더 임파서블'에서는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말하고 현재 상황도 솔직하게 말해준다.

어느 것이 옳은 것인지 정답은 없겠지만 차근차근 설명하면 아이들은, 어른들도 무서워하고 있으며 지금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해야하는지 알아채는 것 같았다. 아이들은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른스럽다.

 

 

우리는 가족의 소중함에 대해 많이 얘기하지만 실제 그 가족이 얼마나소중한지는 잘 모르고 지낸다.

간혹 가족 중에 누군가 아프면 비로소 그의 가치를 다시 생각하고 소중했음을 느낀다. 가까이 있을 때는 잘 모르는게  사람인지라..... 이 영화가 무심히 가족을 잊고 사는 사람들에게 가족의 소중함을 상기시켜 주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아이와 함께 꼭 보기를 권한다. (12세 이상 관람가, 1월 17일 개봉)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3.01.16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멋진 영화네요
    보고 싶어집니다

  3. BlogIcon 금융연합 2013.01.16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4. BlogIcon 산골자기 2013.01.16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못받는데~~ 보고싶네요^^
    좋은 시간 되세요^^

  5. BlogIcon 일상의 기억들 2013.01.16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지만,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인듯합니다.
    가족들과 봐야겠네요.

  6. BlogIcon 공감공유 2013.01.16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 영화 정말 좋아하는데 기회되면 꼭 봐야겠네요 ㅎㅎ

  7. BlogIcon +요롱이+ 2013.01.16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어지는 영화로군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8. BlogIcon landbank 2013.01.16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영화는 정말 꼭봐야할 영화 같습니다 ㅎ

  9. BlogIcon 건강정보 2013.01.16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그래도 해피엔딩으로 끝나겠죠?
    이런 영화는 마지막에 그래도 좋게 끝나야하는데~^^

  10. BlogIcon 리뷰인 2013.01.16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 첫째아이가 아빠를 찾는 장면이 잊혀지지 않네요
    아빠가 되어보니 이런영화보면 왜이렇게 울컥하는지...
    실화라서 더 그랬나봐요

  11. BlogIcon 아레아디 2013.01.16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보고 싶네요..
    잘보고 갑니다~

  12. BlogIcon 반이. 2013.01.16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한 번 보고싶네요 ㅠㅠ
    쓰나미 주제 너무 땡깁니다..ㅎㅎ

  13. BlogIcon 착한연애 2013.01.16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나미처럼 감동도 밀려 올거 같아요 ㅎ

  14. BlogIcon 모드니에 2013.01.16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오미 왓츠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인데..
    한번 봐야겠습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15. BlogIcon 어듀이트 2013.01.1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일만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6.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1.16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겠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17.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3.01.16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만 남는다는 건 정말 공포일 것 같습니다.
    너무 보고싶어지는 영화네요..
    정말 잘보고 가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

  18. BlogIcon 아유위 2013.01.16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는 문득 살아가기 힘들다는 생각이 자꾸드네요.
    결혼을 해서 그런가..
    금전적인 부분도 더 많이 신경쓰이구요.^^

    그래도 힘내서 하루하루 화이팅 해야죠.
    좋은 하루 잘 마무리 하세요.

  19. BlogIcon 별이~ 2013.01.17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리뷰 잘보고갑니다. 혼자인것 만큼 무서운게 없죠^^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0. BlogIcon 메리앤 2013.01.17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엔 정말 재난영화가 많은 것 같습니다. 어른들의 솔직한 심정이 표현됐다니 더 리얼하겠군요. ^^;

  21. 자유투자자 2013.01.17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재난영화류가 많이 나오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