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님이 가끔, 큰 아들인 사촌 오빠를 두고 하시는 말씀이 '재산과 바꾼 자식'이라는 말씀을 하신다.  

딸만 내리 낳다가 아들을 낳았는데 그때부터 이모부께서 하시던 일들이 하나 둘 사건사고에 휩쓸려 집안이 풍비박산이 나고 말았나보다. 크게 일군 재산을 잃었으니 낙심이 크실만도한데 다행히 아들의 웃는 얼굴때문에 다시 일어설 힘과 위안을 얻으셨다고 한다.

하지만 딸들은 모자를것없이 풍족하게 키웠는데 나름 귀한 아들을 빈곤 속에 키워야해서 마음이 많이 아프셨다고 한다.

 

이의정, 재산과 바꾼 자식

탤런트 이의정씨가 재산과 바꾼 자식이었다.

부유하고 다복했던 그녀의 집안은 그녀가 태어나면서 (어머니의 말을 빌리자면) 쫄딱 망했다고 한다. 갑자기 어려워진 환경에 엄마를 비롯한 언니와 오빠는 그 원인을 어린애기 이의정씨가 태어난 탓이라 여겼다.

남편은 자리보전하고 아이들이 넷이나 되니 엄마도 정신을 차릴 여유도 없이 생활전선에 뛰어들어야했다고 한다. 갑자기 어려워진 집안 사정, 몸과 마음이 지치고 화가 났을 어머니는 아마도 이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어 누군가에게 탓을 돌리고픈 심정이 컸었나보다. 그 대상이 어린 딸 이의정이었다.

'널 낳지 말았어야 했어, 너 때문에 집안이 이 모양이야, 너만 아니면...' 온 가족이 그녀에게 손가락질을 해댔고 일찍 생활전선에 뛰어 든 그녀는 자신이 잃은 돈도 아닌데 돈을 많이 벌어서 엄마에게 갖다 드리고 칭찬을 받고자 열심히 일했다고 한다.

하지만 밑 빠진 독에 물붓기처럼 엄마의 성은 차지 않았고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지 않았다고 한다.  펑펑 울면서 말하는 딸에게 지금까지 몰랐다며 미안하다는 어머니의 모습은 우리가 그동안 보아오던 엄마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마지막엔 두 모녀가 손을 잡고 노래를 부르기도 했지만 왠지 나는 아직도 어머니가 온전히 그녀를 받아주지 못하시는 것처럼 느껴져 화도 나고 안타깝기도 했다.

특이한 경우겠지만 이의정씨는 혹독한 엄마의 학대에도 오로지 엄마의 칭찬 한 마디가 그리워 엄마가 그렇게 좋아하는 돈을 벌어다 드렸지만 그녀의 말대로 '도대체 얼마를 벌어야 예전 살던 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를 생각할만큼 엄마는 시큰둥 하셨다고 한다. 

 

▲ 출처 : SBS 강심장

 

태어나기전 알지도 못한 돈을 메꾸?느라 동분서주했다던 그녀. 도대체 이들 모녀의 관계는 뭐라고 설명을 해야할까?

태어나면서부터 엄마 품에 제대로 안겨본적 없고 젖도 못 먹고 항상 엄마 눈 밖에서 맴돌던 그녀는 아직 이유식도 못한 아기이다. 부디 그녀의 어머니가 몸도 마음도 만신창이가 된 딸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기를 바래본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3.03.28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엄마와는 조금 다른 느낌입니다.
    동물도 새끼는 이뻐라하는데 말이죠.

    하지만, 이의정의 엄마는....아픈 남편을 대신해서...가족을 이끌어가니라...
    자식들 따뜻하게 돌볼 여유가 없었다는 말을 합디다.

    부모자식이기에....돈으로 사서는 절대 안되는 가족애..있어야지요.

    잘 보고갑니다.

  2. BlogIcon 주리니 2013.03.28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럴까 싶은데 사람 맘은 어디에든 탓을 둬야 편해지나 봐요.
    이의정은... 참 안쓰럽네요. 밝고 화사한 웃음이 좋았는데 아프기까지 하고...
    그런 사연까지 있을줄은 몰랐습니다. 아이에게 탓을 하면 안되겠죠?

  3. BlogIcon 금융연합 2013.03.28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가족얘기가 많네요.
    사는게 쉽지가 않군요

  4. BlogIcon Hare's 2013.03.28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한 경우 애정결핍이나 기타 다른 증상을 보일 수 있다고 하는데,
    그래도 이의정씨는 의젓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니 다행이란 생각이 드네요 ~

  5. BlogIcon +요롱이+ 2013.03.28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6.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03.28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의정 가족사가 참 안타깝네요

  7.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13.03.28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프로그램 보았어요.. 맘아프면서도 대단하단 복합느낌이 들더라구욥..ㅠ

  8.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3.28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세하게 말씀은 못드리지만....남의 일 같지 않습니다.......휴

  9. BlogIcon 리뷰인 2013.03.28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10. BlogIcon 어듀이트 2013.03.28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오후 보내시길 바래요~

  11. BlogIcon 건강정보 2013.03.28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어릴떄부터 엄마에게 그런말을 듣고 자랐다니...
    마음의 상처가 엄청 크겠어요...ㅠㅠ

  12. BlogIcon 단버리 2013.03.28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왠지..마음이 아프네요.

  13. BlogIcon 모드니에 2013.03.28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내용 잘보고 갑니다
    하루의 마무리 잘 하시고 즐잠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