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육지탄 - 이태백 삼팔선 사오정들의 한숨 소리

 

유비의 비육지탄

조조를 죽이려 반란을 꾀했으나 실패한 유비는 관우, 장비, 조운과 함께 황족인 유표의 도움으로 몸을 의탁하면서 신야라는 작은 성을 받아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어느 날, 유표가 베푼 술자리에서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을 갔다가 살이 붙은 자신의 허벅지 살을 보며 탄식하였다.

 

유표가 탄식하는 연유를 물으니

"나는 언제나 말안장을 떠날 날이 없어 다리에 살이 찔 겨를이 없었는데 요즘은 말을 탈 일이 없어 넓적다리에 살이 붙어 버렸습니다. 세월은 흘러만 가고 곧 늙음이 찾아올텐데 이룬것이 없으니 탄식할 밖에요."

 

 

 

 

청춘들의 비육지탄

오랫동안 낙방의 고배를 마셨던 사촌동생이 드디어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부모님은 물론 친인척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해주었다. 몇 년 전, 기업체 취업을 준비했으나 여의치가 않아 공무원 시험을 병행하였는데 어찌하다보니 세월은 흐르고 30을 넘기게 되자 신입사원으로서의 연령대가 지나버려 그 때부터 공무원 시험에만 매달렸었다.

 

정확히는 모르지만 여튼 꽤 오랫동안 낙방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어 안타깝기만 했었는데 이번에 합격을 하였다. 다른 집 자식들은 양복 입고 출근하고 결혼도 하면서 나름 발전되어 가는데 자신만 퇴보하는 것 같아 스스로 자존감도 떨어지고 부모 볼 낯도 없고, 그러다보니 친인척들과도 자연히 소원해 졌었는데 아주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 주었다.

 

 

2천년대 대한민국엔 혈기완성한 20-30대들이 '비육지탄'이다.

IMF이후 평생 직장은 없어지고 평생 직업만 남았다고 하는데 이젠 평생 직업이 아니라 평생 알바만 남았다는 말이 떠 돈다. 일을 하고 싶어도 일 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작금의 현실, 거울에 비친 자신을 보며 탄식하는 젊은 청춘들의 한숨은 언제쯤이나 잦아들지.....

 

비육지탄

허벅지살의 탄식라는 말로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허송세월만 보내는 것을 한탄스러워 한다는 뜻이다. 유비가 살이 붙은 자신의 허벅지를 보며 탄식하던 나이가 오십이었다고 한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0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현실이군요.ㅠㅠ

  2. BlogIcon 주리니 2013.10.30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네 모습이기도 한걸요?
    그래도 이렇게 당당히 사회로 뛰어들게 돼 정말 다행입니다. 이제 면이 좀 서겠어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갈수록 젊은이들이 힘들어지겠어요

  4. BlogIcon 죽풍 2013.10.30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육지탄에 대한 내용 잘 알고 갑니다.
    ^^-^^

  5. BlogIcon Hansik's Drink 2013.10.30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쉬운게 없는것 같아요 ^^
    알차게 하루를 보내세요~

  6. BlogIcon 건강정보 2013.10.30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매번 떨어질때마다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그래도 이렇게 합격했으니 다행입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재미있는글 감사히 보고 있습니다 >_*

  8.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0.30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들 이글보고 정쟁을 중단했으면 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9. BlogIcon 반이. 2013.10.30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육지탄이란 말이 요즘 세대에 너무 잘 어울리네요..

  10. BlogIcon 티통 2013.10.30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갈께요~
    행복한 하루되시고 맛있는 점심 드세요^^*

  11. BlogIcon 건방진고양이 2013.10.30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안타까운..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되시길 바래요`

  14. BlogIcon 리뷰인 2013.10.30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비육지탄이네요~
    점점 살아가기 힘들어보입니다.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30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쉬운게 없는 듯 해요!

  16. BlogIcon ★하이맨 2013.10.30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는글이네요. 잘보고갑니다.

  17. BlogIcon *저녁노을* 2013.10.30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녹녹찮은 우리입니다. ^^

  18. BlogIcon 도생 2013.10.30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대의 자화상이 아닌가 싶네요. ㅠㅠㅠ

  19. BlogIcon 카르페디엠^^* 2013.10.30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38선...!!
    보기만 해도 뭉클...

  20. BlogIcon 영도나그네 2013.11.01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육지탄이라!
    정말 이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한숨소리가 매아리 치는 듯한 느낌입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