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절에 간 까닭은? - 마음 내려 놓기

 

자수성가한 그녀

8남매의 네째며느리이며 60을 바라보는 그녀는 서울 중심가에 5층짜리 건물을 가지고 있는 나름 재력가이다.

허름하다고는 하지만 대출없는 건물을 가지고 있기가 어디 쉬운가. 빈 손으로 시작해 뒤돌아 볼 여유없이 앞만 보고 내달려왔던 그녀에게 그 건물은 온전히 자신의 역사적인 산물(?)이라고도 볼 수 있다. 얼마전까지 손수 쓸고 닦던 건물을 관리인에게 맡기고 그녀는 절에 다니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젊은 시절, 남편과 젖먹이 어린 아이 둘을 데리고 서울에 올라와 장사를 시작했다. 직장운이 없던 남편과 장사를 했지만 남편은 장사에서도 뒷전이었고 어린 아이조차 돌볼 줄 모르는 남편이 안쓰러운지 시어머니가 시골에서 올라와 아이들을 돌보아 주셨다.

다행히 노력한만큼 돈이 모이기 시작했고 건물을 사게 되었으나 시댁이나 친정쪽 모두 형편이 어려운 탓에 집안 대소사에 드는 경비는 모두 그녀 차지였다.

 

 

그녀가 절에간 이유는

게다가 시어머니에게까지 양육의 도움을 받는 처지였으니 챙겨야 할 경조사가 많았다. 얼마전 돈문제로 형제간 사이가 소원해지면서 그녀는 달라졌다. 병원에 가서 건강을 체크하고 자신을 가꾸기 시작하고 절에 나가서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시댁은 모두 교회를 다니는데 말이다.

그녀가 절에 간 이유는, 맏이가 아님에도 그동안 다방면으로 맏이 노력을 했는데 아무도 알아주지 않으며 시댁형제나 친정형제들은 오히려 당연한거 아니냐며 눈을 흘긴다고 한다. 이럴바에야 차라리 남을 돕고 인사라도 받는게 낫지 싶다고 생각한건지 그녀는 대놓고  절에 나가 종교활동과 봉사활동 시작했다. 

 

 

 

그녀가 마음이 상해 어깃장을 놓고 있는게 분명한데 아무도 그녀가 받은 상처를 어루만져 주지 못한다.  그녀 자신조차 스스로에게 상처를 주면서 상해 있는데 말이다. 절에 가서 머리를 조아리고 그녀는 무슨 기도를 할까? 

'내가 그들을 미워하고 있다는 걸 그들은 모른다. 미워하는 마음으로 가득차 괴로워하는 건 나 뿐이니 나만 손해이다. ' 스님이 해 주신 말씀이라고 한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가을사나이 2013.11.21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내려놓기가 중요하군요

  2. BlogIcon 주리니 2013.11.21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당연한냥 여기는 모습... 제일 상처 받을때죠.
    말 한마디에 큰 돈 드는 것도 아닌데 어쩜 그리들 인색한지...
    차라리 남이 더 나을때가 많던걸요?

  3. BlogIcon 자전거타는 남자 2013.11.21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마음을 내려놓을 필요가 있죠

  4. BlogIcon 뉴엘 2013.11.21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아쿠나 2013.11.2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모두가.. 해봐야 하는..
    마음 내려놓기..ㅎ

  6. BlogIcon 건강정보 2013.11.21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헌데 마음 내려놓기가 쉽지가 않죠..ㅠㅠ

  7. BlogIcon 죽풍 2013.11.21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 공부를 하는 50 중반을 넘어서고 있는 사람입니다.
    주변을 둘러보면 아직도 가질려고 애를 쓰는 사람이 한둘이 아닙니다.
    이제는 가지기 보다는 버리는 연습을 해야합니다.
    집안에 6개월 이상 손을 대지 않는 물건이 있다면, 분명 그 물건은 앞으로도 쓸 일이 없습니다.
    과감히 버리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마음을 내려놓기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지만 꾸준한 기도는 그 마음을 내려놓도록 해 줍니다.
    내 마음속에 자리한 욕심을 버리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S매니저 2013.11.21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 내려 놓는다는게 참 쉬운거 같으면서도 어려운거 같아요.

  9. BlogIcon +요롱이+ 2013.11.21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어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0. BlogIcon 반이. 2013.11.21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의 사연인지는 모르겠지만,
    참 씁쓸한 글이네요 ㅎㅎ

  11. BlogIcon 에스델 ♥ 2013.11.21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력을 너무나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상처를 주고....ㅠㅠ
    당하신 분 마음이 얼마나 아플까 생각하니
    안타깝습니다.

  12. BlogIcon 어듀이트 2013.11.21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글이네요
    뭔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13. BlogIcon Hansik's Drink 2013.11.21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14. BlogIcon 포장지기 2013.11.2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의 말씀이 가슴으로 와 닿네요...

  15. BlogIcon 워크뷰 2013.11.22 0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읽으니 지금 자의 가족내의 문제와 비슷하여서 마음이 아프네요
    누님이 열심히 장녀로서의 역활을 다하였는데 인정을 하지 않고 당연한것 아니냐며
    그리고 돈 문제로 서로 원수지간이 되어 버리는 이 현실의 문제가 참 싫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