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장례식' 줄거리

 

 

 

심심했던 에스테르와 나는 죽은 벌을 발견하자 무덤을 만들어 주기로 했다.

그리고 멋진 추모시 한 편을 지어 벌에게 낭송해 주면서 우리는 장례식 행사가 재미있는 놀이라고 생각했다. 

 

 

 

쥐와 햄스터, 그리고 토끼와 고슴도치까지 우리의 멋진 장례식 행사는 계속 되었다.

지빠귀가 창문에 부딪혀 죽는 모습을 목격하고 지빠귀를 위한 장례식을 하는데 내 손에 든 지빠귀의 따스한 체온이 전해지자 나도 모르게 울컥해 졌다.

 

 

 

이전까지 장난스러웠던 에스테르도 기분이 착잡해지는 것을 느꼈다.

지빠귀를 묻어주면서 에스테르가 처음으로 울었다. 

나는 지빠귀를 위한 마지막 추모시를 지어 낭송했다.

'너의 노래는 끝났다네. 삶이 가면 죽음이 오네.'

 

 

 

더 이상 장례식은 놀이가 아니었다.

우리는 다음 날부터 다른 놀이를 하며 놀았다.

 

 

쓸쓸히 죽어간 동물들을 위해

처음에 아이들이  무덤을 만들고 나무 십자가를 세우고 기도를 하고 시를 낭송하는 장례식 과정은 죽은 동물을 위한 것이 아니라 단순한 심심풀이를 위한 놀이였었다. 

즐거운 마음으로 죽은 동물들을 찾아 가벼운 마음으로 장례식을 치뤄주면서 놀이로서의 만족감만을 느꼈었다.

 

 

하지만 실제 고통 속에 죽어가는 지빠귀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동물들의 장례식이 놀이가 될 수 없음과 생명의 고귀함도 알게 된다.

하지만 장난이었다해도 외롭고 쓸쓸히 죽어갔을 동물들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장례식을 치뤄 주었던 그 순간만큼은 아이들의 마음이 진심이었음을 느낀다.

 

 

동화로 보는 세상

몇 년 전, 딸아이 친구가 미국으로 가게 되면서 키우던 토끼를 주었다.

그런데 얼마 후 아침에 일어나니 토끼가 죽어 있었다. 동물병원에 의뢰해 토끼의 장례식을 치루고 나서 동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차에 토끼의 죽음은  불편함과 안타까움을 주었다. 아이들에게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으니 동물을 키우지 말자고 했었다.

사람의 죽음만큼이나 큰 충격이었던 토끼의 죽음에 빈 토끼장을 얼른 눈에 안보이게 치워버렸다.

사람의 죽음이든 동물의 죽음이든 '죽음'은 여전히 낯설고 불편하지만 죽음도 삶의 연장선 위에 같이 있음을 알게 해 주는 동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아쿠나 2014.01.21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언제는.. 죽음이라는 것은..
    어떤 생명이든.. 말로 표현할수없는 슬픔이죠..

  2. BlogIcon 포장지기 2014.01.21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있는 생명이 사라진다는건 너무도 아픈 일이죠..
    잘보고 갑니다..
    빙판길 안전 운전 하시기를..

  3. BlogIcon +요롱이+ 2014.01.21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4. BlogIcon 반이. 2014.01.21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BlogIcon Hansik's Drink 2014.01.21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
    의미있는 하루가 되세요~~

  6. BlogIcon 여기보세요 2014.01.21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말씀 읽고갑니다. 수고하세요.^^

  7. BlogIcon S매니저 2014.01.21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이라는건 이유없이 슬픈..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어듀이트 2014.01.21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건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9.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1.21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어보니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동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너무 잘 읽고 갑니다.

  10. BlogIcon 카르페디엠^^* 2014.01.21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에게 꼭 읽혀주고 싶네요^^

  11. BlogIcon 건강정보 2014.01.21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을 키우다가 정이 들고 그러다가 헤어질때가 되면 진짜 힘들더라구요..그래서 저는 그 이후로 그 아픔을 또 겪고 싶지 않아서 못 키우고 있습니다..ㅠㅠ

  12. BlogIcon 발사믹 2014.01.21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도 경험을 했어지요.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동물을 멀리하게 되더군요.

  13. BlogIcon 비키니짐(VKNY GYM) 2014.01.21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저도 어렸을적에 동물들 묻어줬던 기억이 나는군요..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이바구™ - 2014.01.21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생물이던 죽음은 낯설고 슬픈 것 같아요.

  15. BlogIcon 쭈니러스 2014.01.21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에 대해 아이들에게 간접적으로 느끼게 만드는 동화일 것 같네요~

  16. BlogIcon 별이~ 2014.01.21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음에 대해서 알게해주는 그런동화인가봐요^^
    오늘 하루도 잘 보내셨죠^^ 하루 마무리 잘하세요^^

  17. 2014.05.12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