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이라는 책이 출간되었을 때 무엇보다 관심을 끈 것은 책 제목이었다. 그리고 추리소설이라는 장르가 더해져 우선적으로 읽고 싶은 책으로 마음먹었던 게 이제야 읽게 되었다.

 

 

 

500페이지를 넘는 두께가 주는 부담은 책을 잡자 바로 사라졌고 백설공주에 대한 궁금증은 꼬박 밤을 세우게 하였다. 그리고 하나씩 드러나는 백설공주에 얽힌 실마리는 마지막 페이지를 넘길 때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게 해 주었다.

 

 

백설공주의 비밀은

주인공 토비아스 지토리우스는 18세의 어린 나이에 살인자의 누명을 쓰고 10년이라는 귀중한 시간을 감옥에서 보내고 출소한다. 살인자의 누명은 바로 백설공주를 살해한 혐의였다.

그러나 토비아스가 10년 만기 후 출소하자 알텐하인(독일 타우누스 지역의 실제 마을)은 비리와 탐욕에 얽힌 베일이 하나씩 드러나게 된다.

지역경찰인 보덴슈타인과 피아는 백설공주의 비밀을 하나씩 파헤치며 백설공주의 진짜 살인범을 추적해간다. 물론 백설공주는 동화속의 공주가 아닌 살해당한 여학생의 별명이다.

10년 전 살인 사건에 관련된 알텐하인 주민들의 음모와 억울한 살인 누명을 쓴 토비아스 가의 비밀은 마지막까지 궁금증을 일으켜 흔히 말하는 손에서 책을 놓을 수 없다라는 말을 오랜만에 실감하게 하였다.

  

 

인간 내면을 보여준 추리소설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심리상태를 현실세계에 빗대어 생각해보면 흥미롭다.

우선 억울하게 10년이라는 시간을 그것도 인생에서 가장 황금 같은 20대를 감옥에서 보낸 주인공이 분노보다는 부모님에 대한 죄책감을 먼저 생각하며 현실을 받아들이는 행동은 이해하기 어렵다. 소설의 전개 상 필요한 설정이겠지만 억울한 시간을 보낸 그리고 사회에 대한 분노로 가득한 젊은이의 행동으로는 현실감이 적다.

그리고 마을 주민들의 집단적이고 맹목적인 이기주의는 봉건시대 소작농들의 귀족에 대한 충성심을 보는 것 같아 어색함을 느끼게 한다. 아무리 소설의 배경이 독일의 작은 마을이라고 해도 시대적 현실성을 떨어지게 한 옥의 티로 생각된다. 소설의 시대배경은 2008 11월 어느 날인데 말이다.

그러나 수사반장 보덴슈타인의 인간적인 고민은 중년 부부의 결혼 생활에 대한 갈등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한다. 그리고 갈등을 해결해 가는 보덴슈타인의 감정변화는 살인사건 해결 못지않은 또 다른 재미를 주는 부분이다.

 

 

추리소설의 특징인 많은 등장인물은 항상 매끄러운 독서의 적이다. 그래서 언제나 등장인물의 관계를 적어가면서 추리소설을 읽는 습관은 또 하나의 팁이겠다.

넬레 노이하우스(위 사진)의 타우누스(독일의 실제 지역)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인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은 출간 후 독일 아마존에서 32주 동안 1위를 차지하였다고 한다, 이후 다섯 번째 작품이 출간되었다고 하는 데 국내에서 번역되었는지 궁금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팡이원 2014.06.09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리소설 정보 잘 보고 가네요

  2. BlogIcon 까움이 2014.06.09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읽을까 고민하다가 결국 못읽었눈데.ㅠㅠ
    두껍기는 굉장하더라구요

  3. BlogIcon 건강정보 2014.06.09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과 표지 호기심이 생기는데요^^

  4. 2014.06.09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4.06.09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피드하게 읽었던 책이어서 공감이 가네요.
    작가의 다른 책도 읽어보고 싶습니다^^

  6. BlogIcon 반이. 2014.06.09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리 소설 땡기네요 ㅎㅎ

  7.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6.09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책 소개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8. BlogIcon 포장지기 2014.06.09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단편집 한권 읽지못하는데..
    정보 잘보고 갑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09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매우 흥미있는 책제목 이네요 ㅎ
    잘보고 갑니다.

  10.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6.09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부터 인기있던 소설이죠.
    제 리스트에도 올라있는 소설인데 언제 읽을 순서가 올지 모르겠습니다. ㅋ

  1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4.06.09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흥미로운 내용 같습니다..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09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리소설 잘알아가요
    오늘하루도 행복하세요!

  13. BlogIcon 2쁜2 2014.07.06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읽어봤는뎋ㅎ 진짜 재밋서요
    안 읽은 분들 꼭 읽어보세요
    500쪽이나 됐었다니..
    읽는 동안 너무 재밌어서 모른답니닿
    물론 처음엔 조금 지루하지만 모든 소설들과 영화들이 그렇듯 그걸 잘 봐 두면
    나머지부분들 재밋게 읽을수 있으세욯

  14. 이야. 2014.07.06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에서 시리즈 별로 봤던 책이에요. 정말 시간가는줄 모르고읽은 기억이나내요

  15. 5번째 작품이면 2014.07.06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악한 늑대]겠네요
    번역됐고 그걸 한번 봤는데
    제가 생각하기에 5번째 작품인 [사악한 늑대]는 정말 소름 돋는 작품입니다

  16. ㅋㅇㄹㄴ 2014.07.06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시리즈다번역됨다봣는데다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