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말경부터가 수확기인 매실은 봄이 지나가고 여름이 다가왔음을 알려주는 계절 과일이다. 원산지는 중국이며 3,000년전부터 약재나 식품으로 사용되어 왔다.

다른 과일에 비해 수확기가 짧지만 도시 농촌 할것없이 웬만한 시장이나 마트에서 날개 돋친듯 팔리는 과일이기도 하다. 집집마다 매실청이나 매실주를 담그기 위해 매실과 설탕, 그리고 소주가 대량으로 거래되어 대한민국 전역이 매실향으로 가득차다. 

 

 

매실향과 매실청

매화나무의 꽃은 흰 눈 속에서 피는 꽃으로 곧은 절개와 역경을 이겨내는 상징성 때문에 선비의 사랑을 받았으며 열매는 매실청이나 매실주로 변신해 가족의 건강증진에 한 몫하는 식품으로 어머니들의 사랑을 받는 과일 중 하나이다. 

 

 

 

매화꽃이 지고 나면 5, 6월경에 가장 영양이 좋은 매실이 열리게 되는데 이 때 수확한 매실을 깨끗이 닦아 소독된 유리병에 설탕과 매실을 켜켜이 넣고 맨 위에 설탕을 덮고 100여일 정도 숙성시키면 아주 요긴한 매실청이 된다.

매실청은 각종 양념으로도 사용되고 시원한 음료가 되기도 하면 배앓이에 좋은 약이 되기도 하는 만능 슈퍼 푸드이다. 하지만 매실은 날로 많이 먹으면 배탈이 나고 특히 씨에는 독소가 있으니 씨는 꼭 제거해야 한다.

 

 

망매지갈 - 조조의 고사

매실을 보면 입안에 저절로 침이 고이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 신맛에 대한 기억이 침샘을 자극하기로 레몬에 뒤지지 않는다. 

 

<사진 출처 : 정삼연 연구소>

 

 

삼국지에 매실과 관련한 일화가 있는데, 조조가 군사를 이동시키는데 날이 너무 가물어 다들 기진맥진한 상태였다. 가지고 있던 물이 떨어진지도 오래 되었는데 우물이 나타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병사들은 더 힘들어 했다.

이에 조조가 저기만 넘어가면 매실밭이 있으니 얼른 가서 실컥 따 먹자라고 하였다. 그 말을 들은 병사들은 입에 침이 고여 임시방편으로 갈증을 해결하고 정신을 차렸다고 한다.

 

망매지갈(望梅止渴)

매실은 시기 때문에 이야기만 들어도 입에 침이 돌아 해갈이 된다는 말 

 

 

막내 동서가 매년 매실을 담가서 추석에 만나면 귀한 매실청을 한 병씩 나눠주어 고맙게 받아 먹었었다. 그 많은 매실을 손질해서 담그려면 양도 만만치 않아 힘들었을텐데 하면서도 냉큼 받아 들었다.

양념장들 사이에 그득한 매실병이 있으면 어떤 음식을 만들어도 맛이 좋아지는 것은 동서의 수고가 더해졌기 때문인가보다. 올해는 얌체처럼 공짜로 받아오지 말아야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4.07.30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면서도 입에 침이 고이네요~ㅎㅎ
    매실청을 선물로 받으면 정말 좋은것 같네요^^

  2. BlogIcon 건강정보 2014.07.30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글 읽으면서 침이 고이는데요 ㅎㅎㅎ

  3. BlogIcon 영도나그네 2014.07.30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실은 이제 전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파수꾼처럼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식품이기도 하지요..
    고사속에 서도 매실이 힘든 병사들을 구했다는 얘기도 처음 들어 본답니다..
    매실과 가까이 하여 가족들의 건강도 항상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4.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4.07.30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실에 대한 유익한 정보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되세요... ^^

  5.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4.07.30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매실 정말 유익한 부분이 많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