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리야, 물가에 가지마!존 버닝햄(John Burningham)
상세보기

셜리네는 물가로 소풍을 나왔다.
그늘진 곳에 자리를 잡은 엄마와 아빠는 의자에 앉아 뜨게질을 하거나 신문을 보면서 여유를 만끽하고 있다.

그사이 셜리는 배를 타고 보물을 찾아 떠난다.
아빠는 앉은채로 '더러운 개와 놀지마라, 위험한 곳은 가지 마라. 와서 따뜻한 것  좀 먹어라' 라고 말씀만 하시고 셜리와 놀아주지는 않는다.

해적을 만난 셜리는 용감히 싸워 보물지도를 얻어 멀리 외딴섬에 가서 숨겨져 있던 보물을 찾게 된다.

그때 '셜리야,늦었다 그만 가자'라는 아빠의 말에 얼른 돌아와 집으로 돌아간다.



물가로 소풍을 나온 셜리는 가슴이 두근거린다.
이 망망대해 바다 저편에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을까 너무 궁금했던 것이다.

사실 조그마한 강이지만 아이들 눈에는 충분히 바다로 보일수 있다는 점을 어른들은 잘 모른다.
그늘진 자리에 편안히 앉은 부모님들과 달리 셜리는 이미 바다로 모험을 떠나고 있었다.

낯선 곳에 대해서 어른들은 불안감과 회피하려는 모습을 보이지만 아이들은 호기심과 모험심이 발동한다.

그러니 당연히 가지말라는 어른들의 행동과 꼭 가고 싶다는 아이의 행동처럼 상반된 행동들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셜리네 아빠가 조금만 셜리를 이해했다면 셜리의 모험은 더 역동적이고 환상적이었을 것이다.
움직이기가 귀찮은 셜리네 부모님 때문에 셜리는 외로운 모험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아이들의 놀이는 현실적일 때보다 가상의 세계에서 더 재미있다.
그런데 어른들은 그런 아이들의 짜릿한 기분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래서 아이들은 자신들의 놀이 세계에 어른들을 초대하지 않는다.
말해봐야 인정을 해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서로 인정하지 못하면 놀이도 대화도 재미가 없다.

셜리가 아빠와 엄마 몰래 혼자 모험의 세계로 떠난 것도 같은 이유라고 볼 수 있다.
부모가 아이와 가까워 지려면 먼저 아이의 세계를 무조건 인정해야만 한다.
그것이 허무맹랑하다고 느낄지라도.


개인적으로  존 버닝햄의 작품들을 좋아한다.
존 버닝햄의 작품들은 어른들에게 거부 당하는 아이들의 동심을 간결한 문장과 강렬한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에 제동을 거는 어른들에게 따끔한 충고를 주고 상처받은 아이들에게는 정서적 공감을 통한 위로를 준다.

동화를 읽다 보면 아이들의 상상력이 얼마나 풍부한지 놀라게 되고 그런 아이들의 정서를 기가 막히게 표현한 글과 그림에 놀라게 되고 아이들 정서에 무지했던 나를 돌아보게 된다. 

내 아이와 정서적 공감대를 갖고 아이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얻고자 한다면,
부모가 동화를 읽는 것도 쉬운 방법 중 하나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성공이 2011.10.20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쿤요...부모가 먼저 동화를 읽어야 하겠네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2. BlogIcon 네오나 2011.10.20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다른 분이 소개해주셨던 책이네요.
    역시 전 이 그림이 넘 좋아요.
    물가에 가지마 라고 하기보다 물가에 같이 놀아주는 어른이 되어줘야하는데 기회가 있을런지 ^^;;;

  3. BlogIcon 예문당 2011.10.20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 버닝햄의 작품이었군요.
    평소 생활속에서도 아이와 저와의 관점차를 많이 느낍니다.
    오늘 그림책을 사이에 두고,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번 아이와 대화를 나눠봐야겠습니다.
    소개 감사드립니다. ^^

  4. BlogIcon 8월7일 2011.10.20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의 대화와 소통을 위해서 부모들도 노력을 해야지요...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10.20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심이 느껴지는 그림체에 제목도 참 마음에 들어요 ㅎㅎㅎ

  6. BlogIcon 주리니 2011.10.20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아이들이 어떤 식으로든
    자기들만의 세상 나들이를 하는 책과 영화가 종종 나오는 거군요?
    저도 아이들에게 그렇지 않나.. 요즘 반성 중입니다.

  7. BlogIcon 라오니스 2011.10.20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들도 분명 아이였을 때가 있었을텐데..
    아이의 마음을 잘 몰라주는 것 같아요.. 저도 그렇고.. ㅎㅎ

    • BlogIcon Zoom-in 2011.10.20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면은 어른들이 반성해야 하는데, 잘 그러지 못하지요. 본인의 어린 시절을 돌아보면 답이 나올텐데 말이예요.

  8.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0.20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셜리아빠의 잔소리에 가까운 말들이 우리나라 교육과
    연상됩니다.....
    앞서가는 교육, 선생들이 할일없게 만드는 사교육...
    좋은 리뷰 잘 보앗어요.^^

    • BlogIcon Zoom-in 2011.10.20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개선됐지만 아직도 획일적인 면이 많은 것도 사실이네요. 아이들의 창의적이고 놀라운 상상력을 키워주는 교육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9. BlogIcon 연리지 2011.10.20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라는 입장은 앞에서 말리는것보다는 뒤에서 지켜보는 편이
    자식들과 더 친해지는것 같습니다.

  10. BlogIcon 메리앤 2011.10.20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만 볼 수 있었던 눈을 어른이 되서 다 잃어버리는 것 같군요.. ^^;

  11. BlogIcon 아마벨 2011.10.20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생각을 이해하는
    그 인내의 시간이 필요하겠지요.

  12. BlogIcon 별이~ 2011.10.21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에 간격을 좁히기 위해서 종종 동화도 읽어야겠네요^^
    좋은 말씀 감사해요^^
    오늘도 행복한 저녁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