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all/영화 이야기

설경구의 영화 '해결사' - 사건 의뢰인을 찾아라

 

설경구의 영화 '해결사'

 

 

 

믿고 보는 배우 중 한 사람인 설경구와 이성민, 액션하면 빠지지 않는 인물인 이정진과 무거운 액션에 코믹함으로 숨통을 트여 주는 오달수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송새벽까지 출연진만 본다면 대박일것 같은 영화였다.

 

 

 

 

어린 딸을 키우며 생계형 흥신소를 운영하는 태식은 여느 날과 다름없이 불륜의 현장을 덮쳤는데 살인 사건의 현장 범인으로 쫓기게 된다. 

태식을 함정에 빠뜨린 진짜 범인은 태식을 원격조정하며 특정 장소로 유인한다. 그 놈은 마치 위에서 내려다보듯 태식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조종한다.

예감에 태식의 어린 딸까지 위협할것 같은데 말이다.

 

 

 

 

 

태식의 임무는 다음날 기자회견을 앞 둔 변호사를 납치하는 것이다.

오래 전 태식과도 악연이 있는 변호사를 납치하는데 성공하고 그를 넘겨주려하는데 이번 일에 예전 동료가 끼여 있음을 알게 된다. 같은 형사였는데 왜 이들은 태식을 궁지에 몰아 넣은 것일까? 

태식은 변호사를 넘기는대신 그들의 뒤를 캐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들을 쫓는 어리바리 형사팀 오달수와 송새벽은 범인들 사이에서 오락가락하며 제 정신을 못 차리며 쏠쏠한 재미를 준다.

 

 

사건 의뢰인을 찾아라

결국 정치권과 연계된 범죄에 돈의 유혹 때문에 가담한 비리 경찰들의 뻔한 스토리로 누구하나 지지할만한 캐릭터가 없는 영화였다. 

 

 

 

 

살인누명을 쓰고 도망치며 액션을 선 보이는 태식의 캐릭터나 야비한 이정진의 액션, 어눌한 오달수와 송새벽, 미모의 정치인이 벌이는 간계등이 나름 스피디하게 진행되었으나 영화 후반부 들어서면서 급격히 긴장감이 떨어지고 예측되는 결말로 인해 영화에 대한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개인적으로 배우 송새벽의 엉뚱한 대사치는 연기를 좋아해서 그의 연기가 반가웠는데 왜 오달수의 어눌한 연기는 적응이 안되는지 모르겠다. 내가 배우를 편애하는것인지....

 

 

 

설경구의 직업은 자칭 고객의 고민을 해결해 주는 해결사이다. 이정진은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고 싶지 않은 이들을 위해 대신 피를 묻히는 일을 거드는 해결사이다. 

해결이라는건 풀리면 시원한 맛이 있어야 하는데 해결이 된 듯 해결이 아닌 찜찜한 마무리의 영화였다.

 

  • BlogIcon 영도나그네 2015.10.14 16:23 신고

    요즘 이영화가 돌풍을 일어키고 있더군요..
    설경구와 오달수가 나오는영화는 무조건 재미가 있는 것 같구요..
    아직 보진 못했는 데 함보러 가야 할것 같습니다..
    영화평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realMarketing 2015.10.20 03:19 신고

    저는 해결사에서 특히 오달수라는 배우를 다시한번생각하게되었습니다. 강렬한 인상을 주지는 않지만 은은한 여운이 남는 배우가 있다면 그게바로 오달수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잘읽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