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연평해전'

 

 

 

환한 얼굴로 하루 일과가 마무리되었음을 선포하고 장병들은 텔레비젼 앞에 모여 앉았다.

오늘은 한일 월드컵 3,4위전이 열리는 날, 동시에 화이팅을 외치고 ....그렇게 영화는 끝이 난다.

2002년 6월 29일, 그 날도 이렇게 마무리가 되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대한민국 전역이 월드컵 열기로 뜨겁게 달궈지고 있을 무렵 연평도 부근의 북쪽에서는 우리 해군을 향한 도발 계획이 달궈지고 있었다.

그동안 이상징후를 감지한 우리 군은 비상시를 대비해 전투태세에 돌입하고 있었다.

 

 

 

 

참수리 357호에는 아버지를 이어 해군 장교로 투철한 군인정신을 보여 주는 윤영하 대위와 가난하지만 알콩달콩 신혼 재미에 물들은 한상국하사, 그리고 하나뿐인 서로를 의지하는 홀어머니의 외아들 박동혁 병장 등이 타고 있었다. 

육지에 있는 날보다 바다에 있는 날들이 많은 바다 사나이들은 서로의 마음을 읽어가며 망망대해에서 전우애를 다져 나갔다.

 

 

 

 

그리고 마침내 비극적인 그 날이 밝았다. 북한의 함정이 이상징후를 보이자 우리 해군은 즉각 전투상황으로 대치하였다.

감각적으로 무언가 불길한 느낌을 받았다 생각한 그 순간 북한의 폭탄이 357 참수리호로 떨어지고 혼란과 부상자들이 속출했다. 즉각 북한군을 향해 대응사격을 펼치지만 중요한 조타실 피해를 입은 참수리호는 이어지는 북한의 포격에 피해가 커져만 갔다.

 

 

 

 

진두지휘를 하던 윤영하 대위는 여러발의 치명상을 입었음에도 끝까지 정신을 놓치 않으며 대원들을 끝까지 지휘했고 포탄세례를 맞으면서도 조타실의 한상국하사는 키를 놓지 않았다.

한하사는 이를 악물고 모두 같이 집으로 가자며 속으로 외치고 또 외치며 조타실 키를 놓지 않았다.

 

 

월드컵의 함성에 가려졌던 그 날, 2002년 6월 29일

재미로 보는 전쟁 영화에서 죽음은 필수적인 요소이지만 눈 앞에서 벌어지는 연평해전 참상은 저절로 눈을 감아버리게 한다. 

무자비한 폭격에 사지가 절단되는 참수리호 대원들의 모습이 바로 내 동생, 내 남편, 내 아들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참수리호가 집단 공격을 받고 있는데 왜 근처에 있던 우리나라 다른 함정들은 왜(?) 지원을 하지 못했던 것인지 그게 너무나 안타깝다.

1초가 3년 같았을 참수리 357호 대원들, 하나 둘 쓰러지는 전우들을 보며 감정에 복받쳐 이제 그만하라고 북한군을 향해 미친듯 총격을 가하며 소리치던 참수리 대원의 목소리가 귓전을 맴돈다.

그렇게 끝나지 않을것 같던 교전은 마침내 막을 내렸다.

 

 

 

 

가라앉은 참수리호 조타실에서 자신의 몸을 키에 묶고 끝까지 배와 함께 했던 한상국 하사의 바람은 모두 같이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었지만 그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우리나라와 북한의 관계가 정전이 아니라 휴전 상태라는걸 인지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언제 다시 재개될지도 모르는 전쟁으로 지금도 육지와 바다와 하늘에서 피땀을 쏟아내고 있을 대한민국 청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낸다. 

그리고  우리나라가 처한 특수한 상황에 경각심을 일으키고 산화한 연평해전의 영웅들의 명복을 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ealMarketing 2015.10.22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연평도에서 군생활을한경험이있어 연평해전을 좀더 몰입해서 보았던 생각이 드네요^^

  2. BlogIcon KayKim 2016.01.11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연평도에서 군생활을한경험이있어 연평해전을 좀더 몰입해서 보았던 생각이 드네요^^

  3. BlogIcon 최정혁 2016.01.31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우리가 기억해야 합니다. 함께해주세요.
    http://blog.naver.com/desking1/220611559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