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야시 사토미의 영화 '카모메 식당'

 

 

 

핀란드 헬싱키에서 작은 일본 주먹밥 집을 개업한 사치에는 개업 한 달이 넘도록 손님 한 명 없는 식당을 우두커니 지키고 있다.

핀란드 사람들에게는 이색적인 메뉴인 일본식 주먹밥이 메뉴로서 적합한지 알 수 없으나 사치에는 매일 꾸준히 문을 열고 가게를 깨끗히 청소 한 후 손님을 기다린다.

 

 

 

어느 날, 그녀의 첫 번째 손님이 가게문을 들어섰고 커피를 주문하더니 일본어로 된 만화 영화 주제가를 부르기 시작한다.

가사가 막히는 부분에서 사치에게게 부탁했으나 그녀 역시 전체 가사를 모르겠다. 그녀는 자신의 첫 번째 손님인 토미를 위해 만화영화 주제가를 아는 이를 찾아 나선다.

그리고 주제가의 가사를 알고 있는 일본 사람 미도리와 인연을 맺게 된다.

 

 

 

 

운명처럼 가게에 들어 온 첫 번째 손님 토미는 평생 무료 커피 시음권을 받게 되고 토미 때문에 알게 된 미도리는 식당 일을 거들게 되었다.

손님보다 일하는 직원이 더 많지만 사치에는 처음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 한다.

그리고 여행 가방을 잃어버려 당분간 같이 있게 된 마사코까지 ... 일본과 핀란드는 연어가 아침 식탁에 오르는 공통점이 있다는 사치에의 말은 도대체 이 식당의 정체가 무엇일까 궁금케 한다.

 

 

사람 사는 정은 식탁에서 무르 익는다

어느 날부터인가 매일 그녀의 가게 앞에 잠시 서서 가게를 들여다 보던 핀란드 할머니 몇몇이 드디어 가게 안으로 들어섰다.

넓지 않은 가게라 사치에의 가게는 꽉 차는듯 했고 사치에를 비롯해 미도리와 마사코는 함박 웃음을 짓는다. 사치에는 그동안 갈고 닦은 음식 솜씨를 뽐내 거피를 비롯한 만찬을 차려 내고 사람들은 맛있게 먹는다.

 

 

 

튀는 감판도 아니고 실내 인테리어 역시 무채색에 가까운 우드톤의 색깔이라 사치에의 식당은 주변 가게들 사이에서 있는듯 없는듯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주인 사치에는 조용히 손님을 기다린다. 어릴적부터 단련해 온 운동 덕분에 그녀는 조바심내지 않고 기다리는 법을 터득했다. 

그리고 그녀 곁에 온 사람들은 그가 누구든 진심어리고 한결같은 모습으로 대한다. 

 

 

 

 

결국 그녀의 식당은 사람들로 가득 차고 한껏 바빠진 사치에는 흐믓한 미소를 짓는다 하지만 그럼에도 조급함이 없다. 

손님이 늘어나자 잠시 그녀 곁에 머물던 마사코가 가방을 찾게 되어 떠나고 그녀의 식당에서 위로를 받던 핀란드 여자가 행복을 찾아 떠나게 된다. 사치에는 오는 손님도 막지 않고 가는 손님도 막지 않는다.

그게 사람 사는 곳의 이치일테니 말이다. 핀란드 헬싱키의 어는 한적한 골목에 가면 아직도 갈매기 식당이 있을것만 같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