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헐렁한 옷에 더벅머리,다 해어진 운동화를 신고 친구들에게 인사를 했던 최영대.

그 아이는 시골에서 전학을 왔다.
조용한 성격에 행동도 느리고 말도 잘 안해서 친구들은 금새 최영대를 놀리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놀려도 영대는 아무 대꾸도 하지 않았다.
영대 엄마가 돌아가시고 부터 말을 잘 안했다는데 이런 불쌍한 영대를 아이들은 더 놀렸다.

가방을 던지고 우유를 쏟고 때리고 화장실 청소를 시키고.
그래도 영대는 말 한마디 없이 당하고만 있었다.

어느땐 그런 영대가 무섭기도 했다.

수학여행 갔던  그날 밤 잠자려고 누운 아이들 중 누군가 방귀를 뀌었는데 모두 영대가 했다고 아이들이 놀리며 웃어댔다.

그런데 그때 갑자기 영대가 아주 큰소리로 울어댔다.
엄청난 소리로 말이다.

어안이 벙벙해진 아이들은 영대를 바라보았다.
영대가 그렇게 울수 있다는 걸 몰랐었다.  

잠시후 아이들은 하나 둘 따라 울기 시작했고 이내 울음바다가 되었다.

다음날 버스 안에서 아이들은 영대에게 자신들이 샀던 기념뱃지를 달아주고 모자도 씌워주었다.

그리고 한 목소리로 노래를 목청껏 불렀다.
영대도 같이...



엄마를 잃은 슬픔에 말까지 잃어버린 어린 영대는 희노애락 감정 마저도 잃어버린 듯 하다. 
게다가 전학까지 했으니 외롭고 괴로운 마음이 어떠했을까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동물이나 사람이나 유년시절에 엄마를 잃는다는 것은 슬픔보다 두려움이 크고 공포감마저 느낀다.
엄마는 아버지와는 다른 존재로 그야말로 어린 아이의 생명선과도 같은 존재인 것이다.

그런 엄마를 잃은 영대가 불안감과 두려움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말도 행동도 어리바리하게 하는 것을 보니 엄마의 입장에서 마음이 짠하고 저려온다.

나를 보호하고 막아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니 친구들의 괴롭힘에 영대는 아무런 저항도 할수 없었던 것이다.

만약 엄마가 있었다면 당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내 뒤에는 엄마가 있기 때문에 두렵고 무섭지 않으니까.

어린 친구들이 그런 영대를 이해해주고 감싸주기를 바라는것이 무리라 생각되지만 괴롭히는 아이들을 보면 '아무리 어려도 저리 생각이 없을꼬'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한밤중 방귀사건으로 모든 아이들의 놀림대상이 되자 영대는 울어댄다.
마치 그 동안의 응어리를 모두 토해내듯이 속에서 부터 내지르는 영대의 울음소리.

영대의 가슴속 소리를 아이들이 알아챈 걸까?
영대의 감정이 이입된 아이들은 단체로 울음바다를 만들었다. 
그 울음은 영대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담아내고 있었다.

간혹 눈물을 한바탕 쏟아내고 나면 감정덩어리가 풀려 시원한 기분을 느낄때가 있다.
영대의 눈물이 그러했을 것이다. 

영대의 울음과 반 친구들의 울음의 의미는 달랐지만 영대는 친구의 미안한 마음을, 친구들은 영대의 속상한 마음을 충분히 전달받았을 것이다.

이젠 영대가 행복한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별이~ 2011.11.16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작은 감동이 있는 이야기 좋아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수요일 보내세요^^

  3. BlogIcon 포춘한량 2011.11.16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에게 어머니는 무엇보다 힘이되는 존재죠..어머니의 부재는 아이들에게 상처를 많이 남기게 될겁니다..
    가끔 우는게 정신건강에 좋다는데...숨어서 울수도 없고...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Zoom-in 2011.11.16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니의 존재는 아이들에게 전부일텐데, 영대같은 아이가 옆에 있다면 감싸 안아줘야 할텐데요.
      편안한 시간되세요^^

  4. BlogIcon 수별이 2011.11.16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성인인데도 불구하고 엄마가 안 계신다면 정말 막막할 것 같아요ㅠ
    살아계실 때 효도 많이 해야겠습니다....

  5. BlogIcon 주리니 2011.11.16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을 보려다...
    제가 너무 슬플 것 같아서 그냥 꽂아두고 나왔어요.
    은근히 맘 아프더라구요.

  6. BlogIcon mark 2011.11.16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아이 마음에 엄마가 없다는 것은 상상할 수 도없는 외로움이겠죠. 이제 영대도 성인이 되어 자기 몫을 훌륭히 하는 좋은 사람이 되엇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7.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11.1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정말 깊은상처죠... ^-^

  8. BlogIcon 돈재미 2011.11.16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아이에겐 엄마가 없다면
    하늘이 없는 것과 같을 겁니다.
    영대의 마음도 그랬을 것 같네요.
    좋은 책 소개 잘 보았습니다.

  9. BlogIcon 대교 2011.11.16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써주신 리뷰와 올려주신 그림만으로도 찡하네요.ㅠ
    저런 상처를 서로 감싸줄 수 있는 친구를 만나고, 혼자라고 느끼지 않도록 보호해줄 수 있는 어른을 만나야 할 텐데요.... 지금 이 시간에도 살고 있는 또 다른 영대들이 말이죠...ㅠ

  10. BlogIcon 빛이 드는 창 2011.11.16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저런 지난 시간들이 문득 떠오르니까 눈이 뜨거워지네요.
    동화는 어른이 읽어도 뭉클한 뭔가가 항상 있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Zoom-in 2011.11.16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동화는 어른들이 읽어야 하는 책이라 생각합니다.
      점점 감정이 메밀라가는 어른들에게는 좋은 처방전같다고 봅니다.

  11. BlogIcon 신기한별 2011.11.16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리뷰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Hansik's Drink 2011.11.16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13.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1.16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 뭉클한 이야기군요.
    좋은 책이야기 감사합니다.^^

  14. BlogIcon 두두맨 2011.11.16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겠어요...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네요...

  15.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1.11.16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짧은 드라마를 본듯해요~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16. BlogIcon 옐로 2011.11.16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 먹먹해지는 이야기네요.
    상처 받는 아이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생채기가 나면 너무 오래갑니다...

    덕분에 생각에 잠길 수 있는 좋은 이야기 책 하나 읽었습니다.

    행복한 저녁 되십시오. :)

    • BlogIcon Zoom-in 2011.11.16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현실에 영대가 없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실제는 동화처럼 해피엔딩이 아닌 경우가 많아 씁쓸하지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17. BlogIcon 예또보 2011.11.16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짧은 드라마를 한편 읽게 되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18. BlogIcon 아레아디 2011.11.16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번 보고 싶네요
    책사서 직접 한 번 읽어봐야겟어요..

  19. BlogIcon +요롱이+ 2011.11.16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 뭉클해지는 책이네요...
    잘 보구 갑니다~^^

  20. 2011.11.16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BlogIcon 워크뷰 2011.11.17 0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 영대의 마음이 저의 마음을 울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