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현덕
상세보기

노마는 친구들과 고양이 흉내를 내며 논다.
등을 꼬부리고 살살 발소리도 없이 기어갑니다.

노마친구 영이도 똘똘이도 노마 뒤를 고양이처럼 따라간다.
아옹 아옹 고양이 소리를 내고 마루 밑을 지나 담 곁을 지나 뒤뜰로 가면서 고양이 흉내를 낸다.

그리고 고양이처럼 선반위의 북어를 꺼내다 엄마한테 들켰지만 고양이처럼 날쌔게 도망친다.

아이들은 동물을 좋아하는 경우가 많아서인지 그 관찰력이 어른들보다도 섬세하다.
좋아하는만큼 관심이 많다는 말이다.

행동은 물론이거니와 표정을 읽기고하고 어느땐 속마을을 읽어내기도 한다.
연령이 어릴수록 동물에 대한 친밀감이 강한데 그 친밀감을 표시하는 것들 중 하나가 소리흉내 내기나 행동 따라하기이다.

어른들도 아이의 인지능력을 길러주는 방법으로 동물 흉내내기를 자주 사용한다.
유치원 아이들이 줄을 지어 선생님을 따라 갈때 많이 듣는 노래가 '병아리 삐약삐약, 강아지 멍멍, 돼지 꿀꿀....' 뭐 이런 노래이다.

혀 짧은 목소리로 동물소리를 내며 노래를 부르는 아이들은 어찌나 이쁜지 천사가 따로없다.
개나 강아지, 닭이나  병아리, 소나 송아지, 돼지나 염소등 흔히 집주변에서 볼 수 있는 동물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가만보니 고양이는 그렇지 않다.

고양이는 우리가 자주 보는 것 만큼 노래에 자주 등장하지는 않는다.
혹시 그 이유가  고양이에 대한 편견 때문은 아닌가 짐작해 본다.

그런데 이 동화를 보면 아이들 인지나 운동능력을 키워 주는데 고양이만큼 좋은 동물도 없다는 생각이 든다.

동화의 그림은 개인적 취향과 멀지만 고양이의 모습을 정말 잘 표현하였다.
아이들의 신체 능력을 길러주는데 고양이 자세만큼 좋은건 없을 것 같다.

생각해보니 요가에서도 고양이 자세가 나온다.
활처럼 등을 구부린 자세는 마치 고양이가 점프하기 직전의 자세와 비슷하다.

뒤꿈치를 들고 최대한 가볍게 살살 걷는 모습이나 마치 기지개를 펴듯 몸을 최대한 길게 펴주는 모습등을 그대로 따라하다 보면 자연스레 운동이 된다.

아이들과 함께 한다면 즐거운 운동도 되고 즐거운 놀이도 될 수 있다.
고양이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들의 특징적인 행동들을 찾아본다면 즐거운 학습도 될 수 있겠다.



그런데 갑자기 떠 오른 어릴적 슬픈 기억. 
강아지가 물 먹는 행동을 따라하다가 아버지께 엄~청 혼난적이 있다.

동생과 재밌게 했는데 갑자기 큰 소리로 역정을 내시면서 물 그릇을 빼앗겼던 기억이 난다.
지금 만약 내 아이가 그런 행동을 한다면 나도 그럴것 같기는 한데..... 

동물들 물 먹는 행동 따라하기는 .... 쫌.... 그렇긴 하죠?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11.20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때는 저런 모방행동들이 성장에 도움이 되겠더군요.
    특히 고양이는 원체 부드러운 동물이라 더 좋은 대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2. BlogIcon 온누리49 2011.11.20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들을 따라하는 행동들이 나쁘지 않다고 하네요
    성장 발육에 감성까지 키워준다는 논리도 있다니^^
    날이 찹니다. 건강하시고요

    • BlogIcon Zoom-in 2011.11.20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의 감각과 정서에 도움이 된다고 하니 동물놀이를 같이하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오늘 갑자기 겨울날씨가 되었네요. 감기조심하세요.

  3. BlogIcon 돈재미 2011.11.20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은 가축들 흉내를 잘 내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호기심이 크다보니 당연한 것이긴 하겠습니다만...
    그래도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자랄려면
    하고싶은 놀이는 충분히 해주면서 뛰어놀아야 건강해지겠지요..^^

    • BlogIcon Zoom-in 2011.11.20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의 정서발달에 도움이 될거 같아요.
      놀이를 따라하며 인지능력도 발달하고요.
      부모닌들이 같이 놀아주면 더 좋겠네요.

  4. BlogIcon 큐빅스™ 2011.11.20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정말 귀엽네요..
    저도 요즘에 고양이에 관심이 조금씩 가고 있습니다^^

  5. BlogIcon 노지 2011.11.20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냥이들 너무 귀여워요 ㅋㅋ

  6. BlogIcon 라오니스 2011.11.20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이가 강아지처럼 물 먹으면.. 뭐라 할 것 같은대요.. ㅎㅎ

    • BlogIcon Zoom-in 2011.11.20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동물 흉내내기 놀이를 하면 같이 동참하며 지도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는 다컸지만 말입니다.

  7. 로즈힐 2011.11.20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우리 꼬맹이가 강아지처럼
    물먹으면 혼냅니다...ㅎㅎ
    행복한 일요일 오후시간보내세요^^

    • BlogIcon Zoom-in 2011.11.20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이 동물 흉내내는게 여러가지로 도움이 많은거 같습니다. 그래도 강아지 흉내내는것도 좀 그렇나 봅니다.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8. BlogIcon 송근재 2011.11.20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참 귀엽네요. :-)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나중에 고양이 하나 키우면 좋을 것 같네요. :-)

  9. BlogIcon +요롱이+ 2011.11.20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냥이 너무 귀여워요~!! ㅎ
    잘 보구 갑니다..^^

  10. 2011.11.20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Raycat 2011.11.20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어떤지 모르겠지만 고양이의 행동은 사람이 정말 따라하기 어렵습니다.ㅎ.ㅎ

    • BlogIcon Zoom-in 2011.11.20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양이가 워낙 유연한 동물이라 그런가 보네요.
      요가에서도 고양이자세를 따라할 정도니까요.
      그만큼 아이들이 따라하다보면 유연성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겠군요.

  12. BlogIcon 메리앤 2011.11.20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동작, 유연함의 종결이지요. ^^
    재밌는 내용 잘 보았습니다.

    • BlogIcon Zoom-in 2011.11.20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양이에 동작은 따라하기가 쉽지는 않나 보군요.
      그래도 아이들은 몸이 유연하니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편안한 시간 되세요^^

  13. BlogIcon 둥이 아빠 2011.11.23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멀리서 보는건 이쁘던데, 밤에 보는 고양이는 좀 무섭더라구요..

    그래도 책이라서 다행인거 같아요^^

    • BlogIcon Zoom-in 2011.11.23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는 분주중에 고양이가 무서워 출근도 못하고 집에 갇혀있던 분도 있으니까요.
      모든 사람이 다 좋아하지는 않겠지요.
      그래도 새끼고양이를 보면 정말 귀엽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