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의 영화 '신세계'

 

 

 

범죄 액션 영화에 최적화된 배우들이 모였다. 황정민, 최민식, 이정재 그리고 박성웅까지.

화면 한가득 채워지는 이들의 숨막히는 열연이 관객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이 영화는 비슷한 다른 영화를 생각나게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빛나는 배우들의 연기에는 기립박수가 아깝지 않다.

 

 

 

 

말끔한 수트 차림이 잘 어울리는 이자성(이정재)는  조직 폭력인 골드문의 2인자 정청(황정민)의 오른팔이다. 호형호제하는 두 사람의 인연은 8년밖에 안됐지만 목숨을 걸어야하는 조직폭력의 세계에서 서로의 방패막이가 되어 주다보니 피를 나눈 형제보다 훨씬 끈끈한 사이가 되었다.

그런데 이자성의 표정에서 묘한 거리감이 느껴진다.

 

 

 

 

범죄 조직에 숨어 들어간 경찰 이자성은 강력계 경찰 강과장(최민식)에게 자신이 빼 낸 정보를 넘기며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다.

어느덧 조직 폭력계의 중간 보스자리까지 오른 그는 이제 자신이 경찰인지 폭력배인지 헛갈린다. 이미 발을 담근 작전은 멋지게 마무리하고 영웅처럼 제자리로 돌아가고 싶은데 현실은 의도와 달리 꼬여만 간다.

 

 

 

 

 

아무래도 그의 바람은 해피엔딩이 될것 같지 않다.

 

 

배신과 의리는 종이 한 장 차이

이 영화에서 4명의 인물이 부각된다.

제 손 더럽히지 않고 남의 손을 빌려 자기 영역을 확대하고 굳히려는 경찰 강과장과 조직폭력배 보스 이중구, 그리고 서로 천적지간임에도 불구하고 산전수전을 함께 한 시간동안 생겨난 인정에 끌려 끝까지 서로를 지켜주려는 의리를 발휘하는 폭력배 정청과 경찰 이자성이다. 

각각 정의와 불의의 탈을 썼지만 그 경계가 모호하다.

 

 

 

 

 

황정민의 엘리베이터 액션씬이 자주 인구에 회자되지만 개인적으로 이정재의 연기를 칭찬하고 싶다. 경찰이라는 신분을 이미 꿰뚫고 있는 정청은 사람 애간장을 태우며 이정재를 농락한다.

식은땀을 흘리며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이정재의 숨막히는 연기가 보는 이마저 쪼그라들게 만들만큼 긴장감 최고의 명장면이다.

 

 

 

 

지독한 의리와 배신을 먹고 사는 남자들 세상의 한 켠, 그곳이 신세계일수도....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ilee 2016.03.11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세계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은 우리가 사는 지금의 일상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느낄 수 있는 것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 내 주변은 모두 착한 것 같은데, 실눈뜨고 바라보면 나를 비롯한 세상 모두가 악인이 되기도 하니까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