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곽도원의 영화 '곡성'

 

 

 

영화를 보고 온 사람들의 말을 빌리자면 재미는 있는데 뒤끝이 찜찜한 영화라고 하였다. 영화를 직접 보니 재밌게 만들어진 영화임에는 틀림이 없다.

샤머니즘을 비롯한 여러 종교들이 섞여 악마를 퇴치하기 위해 저마다 나서는데 도무지 누가 우리편인지 알 수가 없으니 기가 찰 노릇이다.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말이다.

 

 

 

 

비가 무섭게 퍼붓던 날 조용한 시골 마을에 광기 어린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범인으로 지목된 이의 살의를 띤 발작으로 효진이 아빠 종구는 기습 공격을 받으며 앞으로 일어날 평지풍파를 예고하였다. 그리고 이들을 지켜 보는 낯선 외지인의 섬뜩한 눈빛이 화면에 잡힌다.

 

 

 

 

종구는 경찰관이다. 경찰이긴 하지만 그 역시 마을 사람들처럼 이 사건을 강 건너 불 구경 하듯 바라보았었다. 효진이가 연루된 것을 알기 전까지는 말이다.

용의자의 집에서 발견된 효진이의 실내화 한 짝과 효진이의 신경질적인 반응 그리고 결정적인 효진이 몸의 두드러기. 귀신 들린 효진이를 구해야 한다. 아니 살려야 하는 종구는 무당 일광을 부르게 된다.

 

 

 

 

이제 효진이의 완치와 마을의 안녕은 일광의 손에 달렸다.

 

 

내 딸이 악마의 미끼를 물었다 

처음 영화는 성경 구절을 자막으로 보여주며 종교적 분위기를 풍긴다. 그리고 누가 악마인지 찾아 보라며 감독은 세 명의 용의자를 보여 준다.

낯 선 외지인인 일본인 관광객, 그리고 온전한 정신이 아닌것 처럼 보이는 마을 처녀 무명, 굿을 하러 온 박수무당 일광. 죽은 사람들과 관련된 사진 자료와 소지품을 가지고 있던 외지인을 악마로 몰아가는듯 싶더니 사람인지 아닌지 구별 못하게 등장시킨 마을처녀 무명에게서 악마의 기운을 느끼게 된다.

누가 악마인걸까?

 

 

 

 

 

악마가 선의 모습으로 치장한 뒤 나타나면 미약하고 어리석은 인간의 눈으로 천사와 악마를 구별하는 것은 정말 힘들 것이다. 영화 속 곽도원처럼 말이다.

결국 감독은 끝까지 누가 천사인지 악마인지 가르쳐 주지 않고 영화를 끝낸다. 감독이 내 준 숙제를 하든 안 하든 상관 없는데 자꾸 머리에서는 세 사람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아내려고 애를 쓴다.

 

 

 

 

영화의 캐릭터들은 황정민, 곽도원, 천우희를 포함한 주연들은 물론 조연들의 열연에 힘입어 2시간이 넘는 상영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몰입감을 고조시켰으며 특히 굿을 하는 장면에서 황정민의 광기 어린 굿을 받아내는 어린 배우 김환희의 열연에 박수를 쳐 주고 싶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도나그네 2016.07.15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한창 인기를 더해가고 있는 곡성이군요..
    처음부터 끝까지 스릴과 궁금증을 유발하는 영화 같기도 하구요..
    아직 보진 못했지만 한번 봐야 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