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캐리의 영화 '미 마이셀프 앤드 아이린'

 

처음엔 지나친 억지 설정에 보기가 불편했지만 이내 짐 캐리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으로 영화를 보았다.

짐 캐리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고 역시 짐 캐리만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연기를 보여 주었다.

 

착함을 넘어서 바보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천사표를 자랑하는 동네 경찰 찰리는 전처가 버리고 간 세 아이를 키우는 아빠이다.

게다가 아이들은 흑인 소년들, 전처가 바람을 피워 낳은 아이를 돌보고 이웃집 남자가 개똥을 집 앞에 싸도 큰 소리 못치는 찰리는 동네 사람들은 동네 호구쯤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참는데도 한계가 있다고 깊은 내면의 또 다른 찰리가 분출되면서 동네는 한바탕 소동이 일어난다.

 

그렇게 착하디 착하던 찰리가 왜 변했을까?

화가 나면 심각한 돌직구에 폭력적인 돌발행동으로 사람들을 당황시킨다.  찰리의 집 앞에 개를 데려와 똥을 싸게 했던 이웃집 남자의 집 마당에서 엉덩이를 까고 똥을 누는 찰리의 모습...

짐 캐리가 아니면 아무도 못 한다.

 

그런데 찰리의 행동을 아무도 저지 하지 못하는 것은 그동안 자신들이 찰리에게 했던 언행들이 부메랑으로 돌아오는것을 알기 때문이다. 되로 주고 말로 받는 것처럼 말이다.

 

참지 못하는 막가파 형사의 시원한 한 방

찰리는 아이린이라는 여자 탈주범을 호송하게 되는데 아이린 역할은 내가 좋아하는 르네 젤위거가 맡았다. 그녀도 코믹 로멘스물에서는 한 연기하는 배우인지라 짐 캐리와의 호흡은 환상적이었다.

게다가 르네가 가장 예뻤던 시기에 촬영해서인지 흩날리는 금발은 왜 그리 이름답던지. 찰리와 또 다른 찰리로부터 사랑받는 아이린과의 동행이 시종 웃음을 만든다.

 

코믹 표정연기의 달인답게 짐 캐리의 능력이 유감없이 발휘되는 영화이다.

간혹 그에 대해 모르는 관객들은 과하다고 여겨 불편하다고 느낄지도 모르지만 짘 캐리만의 전매특허인 표정 연기는 엄지를 올릴 수밖에 없다.

 

조금도 참지 못하고 속엣말을 다 하는 막가파 찰리의 모습은 참는데만 익숙한 우리들에게 시원한 사이다 같기도 하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