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의 영화 '범죄도시'

 

국민호감 배우인 마동석과 연기변신이 궁금증을 자아냈던 윤계상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는 영화 '범죄도시'를 보러 갔다.

참혹한 장면이 예상되어 볼까 망설였는데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같은 영화라는 평이 있어서 기대감을 가졌다. 실화에 근거를 둔 스토리는 간단명료하다. 유쾌하게 가볍게 졸이는 마음없이 볼 수 있는 영화이다.

 

조선족들이 모여 사는 지역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각종 범죄들 때문에 금천경찰서 강력계 형사들은 쉴 틈이 없다. 점점 집단을 이루어 폭력전을 서슴치 않는 이들에게 조폭 인듯 조폭 아닌 조폭 같은 마형사가 등장하면 한 손만 흔들어도 순식간에 현장은  정리된다.

맞고 나가떨어진 범죄자의 숨쉬기를 돕는(?) 친절한 마형사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팀원들은 호형호제하며 거친 사건들에 맞선다. 

 

그런데 대단한 놈이 굴러 들어 왔다. 아무것도 알려지지 않은 그 놈은 무식하게 도끼를 휘두르며 피바다 속에서 지역 접수에 나서고 돈이 되는 일이라면 종류 불문하고 덤벼든다.

칠흑같은 긴 머리를 동여매며 치켜 뜨는 눈매엔 순도 100% 악마 라고 쓰여 있다.

내 돈 안 갚는 놈과 거짓말 하는 놈이 가장 싫다는 조선족 장첸의 등장은 흡사 영화 '관상'의 수양대군이었던 이정재와 비슷한 카리스마를 가졌다.

 

대단하다 윤계상.

 

장첸, 오늘밤 너를 꼭 잡는다

조선족 조폭의 양대산맥 독사파와 이수파의 우두머리 역할을 한 배우들의 연기가 워낙 실감나서 실제 조선족이 아닐까하는 생각마저 들게 했다.

입에 착착 붙는 사투리와 짜증난 표정으로 건들거리는 모습이 영낙없는 현지인이다. 살짝 아쉬운 건 한국인 황사장 캐릭터를 연기한 조재윤이다.

 

그간 내노라하는 배우들 속에서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던 조재윤이 이 영화에서는 묻혀버리고 말았다. 하긴 마동석이 계속 가만히 있으라고만 했으니.

잘 나가가던 주인공이 함정에 빠지고 궁지에 몰리는 특별한 장치도 없고 생뚱맞은 감동도 없는 아주 유쾌하고 시원한 영화이다. 마초맨 마동석과 마블리 마동석의 매력이 흠씬 풍기는 영화이다.

 

그리고 관객에게 윤계상이라는 배우를 확실하게 인식시킨 영화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