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 문방구점에서 풍선뽑기라는 걸 했었다. 
아마 10원을 냈던것 같고 번호를 선택해 뜯으면 뒷면에 써 있는 선물을 가져가는 거였다.

잘 생각은 나지 않지만 풍선이 대부분이었고 드물게 10원이상 가는 장난감들이 붙어있었다.
당시 풍선은 10원 이하였으니 꽝이나 마찬가지였다.

소심한 나는 풍선이 나올까봐 두려워(?) 풍선뽑기를 하지 않았는데 어느 날 보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갖고 싶었던 물건이 있어 풍선뽑기를 했다.
결과는 가장 작은 풍선이 당첨됐다.
그 때의 그 허망함이란...

그 이후로 나는 뽑기나 그와 비슷한 확률에 의해 당첨이 되는 것들은 하지 않는다.
손해만 본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복권종류들도 그렇고....



그런데 늦바람이 들었다.
지난 연말에 만두를 사들고 시댁엘 갔다.
점심으로 만두를 끓여먹고 tv를 보는데 남편이 고스톱을 치자고 한다.

아버님 어머님 남편 그리고 나 이렇게 판을 벌였다.
썩 내키지는 않았지만 tv도 재미없었던지라 하기로 했다.
아버님과 나는 같은 초보수준이고 어머님과 남편은 꽤 경험자이다.

아니나 다를까 어머님과 남편이 주거니 받거니 1등(?)을 하고 나와 아버님은 돈 내주기에 바쁘다.
슬슬 속이 상하기 시작한다.
'뭐. 아직 2-3천원 나갔는걸 뭘'

스스로 위로하고 있는데 초대형 사건이 터졌다.
아버님과 내가 7천원정도 돈이 한꺼번에 나가게 된거다.
그 판에 남편은 빠졌다.
내가 빠지려고 했는데 순서에서 밀렸다.

남편이 너무너무 좋아한다.
어머님 점수를 정리해 주면서 신이 나서 어쩔줄 모른다.
자기는 잘 빠졌다고 하면서.
"아니 어떻게 그렇게 많이 나와?"
"직접 확인해 봐"
나와 아버님은 별로 가진게 없고 어머님 자리에만 화투가 가득하니 점수가 많이 난 것 같긴 하다.
 

                          ▲ 인터넷에서 가져온 사진임

만원짜리 한장을 꺼내며 "이제 그만 할래." 말했다.
어머님은 따신 돈을 주시며 애들 먹을거 사주라고 하셨지만 그럴순 없었다.
잃은건 잃은거니까. 

돈을 잃은 것도 속상하지만 옆에서 약올리듯 웃는 남편때문에 더 화가 났다.
잘 몰라서 잘 못치는건데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것 같다.
그렇다고 화를 낼 수도 없고...
'에이! 이래서 안할려고 했는데.'

느즈막히 시댁을 나서 집으로 돌아왔다.
그래도 만원으로 한참 웃고 떠들며 시간 가는줄 모르고 재미있게 놀았으니 됐지 뭐.  
게다가  남편이 아니고 어머님이 돈을 가져 가셔서 더 다행이었다.
 

집으로 돌아와 어머님한테 잃은 돈을 남편한테서 가져와야겠다는 생각에 고스톱을 치자고 했다.
첫 판부터 안된다. 두번째도...

남편은 이걸로 매일 점심값을 벌어야겠다며 슬슬 약올리기 시작한다.
내가 짜증을 내자 마음을 비우라는둥 그것도 못보냐는둥 불난 집에 부채질을 한다.
결국 8천원을 잃었다.
"그만해"
"왜~ 더 하지"
"내가 다시는 이거 안한다"

하지만 잠을 자면서 조금 더해 볼까?
잃은 돈 반은 찾아와야 할꺼 아냐? 하는 마음이 자꾸 들었다. 

다음 날 퇴근해 들어온 남편이 하는 말,
"본전 찾고 싶으면 언제든지 말해. 상대해 줄테니까."
"싫어"

그런데 자꾸 본전 생각이 난다.
그래! 내일 한 번 더해서 본전만 찾고 그만하자.

근데.... 하루만에 내 실력이 일취월장 할란가.....모르겠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네오나 2012.01.04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그 본전 찾기가 아마 빠져드는 가장 기본 심리일걸요.
    전 가족끼리 치는 고스톱에서 만날 다 잃고 땡깡 부리는 게 취미예요.
    결국 제가 가져오는 돈이 더 많더군요 흠흠흠 ㅋㅋ

  3.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04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아내분께서 써주셧네용^^;;
    저는 본전 생각보다는 항상 따더라구요;;;
    하실때, 상대방이 패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시끄럽게 심리전을 걸어보세욥 ㅋㅋㅋㅋ

  4. BlogIcon ♣에버그린♣ 2012.01.04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 고스톱으로 연마를 하시고 도전 하세요^^

  5. BlogIcon 별이~ 2012.01.04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이래서 도박은 안된다니까요^^
    재미난 가족이야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수요일 보내세요^^

  6. BlogIcon 돈재미 2012.01.04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그 본전 생각땜에 옛날부터 노름에 빠지면
    집팔고, 땅팔고, 처자식까지 판다고 했습니다..ㅋㅋ

  7.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04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거 본전 생각하시면 안됩니다+_+ ㅎ

  8. BlogIcon 수별이 2012.01.04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가장 무서운 말이네요. '본전생각난다....'는 말.
    실력을 연마하고 도전장을 내밀어보세요! ㅎㅎ

  9. BlogIcon 주리니 2012.01.04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사람들은 그 본전 때문에 자꾸 미련을 두게 돼죠.
    저도 이런건 정말 못해서... 아예 발을 안붙입니당!

  10.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1.04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컥... 난감하시겠군요. ;;;

  11. BlogIcon 대교 2012.01.04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뭔가 유쾌함이 가득 느껴지네요^^
    그나저나 그 '본전' 생각 정말 무서운 것 같아요^^::

  12. BlogIcon 아레아디 2012.01.04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전!!ㅎㅎ
    그 본전이 뭔지말이죠..ㅎㅎ

  13. BlogIcon 착한연애 2012.01.0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무척이나 공감하고 갑니다 ㅎㅎ

  14. BlogIcon Hansik's Drink 2012.01.04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재밌게 보고 갑니다~
    너무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5. BlogIcon 큐빅스™ 2012.01.04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전 생각나면 망하는 지름길이죠,
    포기할때는 팍팍 포기해야 한다는.ㅋ

  16. 2012.01.04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BlogIcon 공감공유 2012.01.04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 저것도 중독입니다~

    조심해야되요 ㅋㅋㄷ

  18. BlogIcon 신기한별 2012.01.04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19. BlogIcon Raycat 2012.01.05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명절에 본전을 찾아야죠 !!!

  20. BlogIcon 워크뷰 2012.01.05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본전 생각이 간절하지요^^

  21. BlogIcon 누리나래 2012.01.06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경험있습니다 돈 잃은것보다 놀림감이 되기 싫어 지금은 아예화투를 만지지도 않습니다..
    명절에아이들과 놀아주는것이 더 재미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