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얼마 전 꿈을 꾸었다.

                            ▲ 실루엣만 사진과 비슷했음

당시 여름이라 마루에서 자고 있었는데 마루문이 미닫이였다.
그 미닫이가 열리더니 검은 실루엣의 덩치가 큰 남자와 사냥개처럼 보이는 개 한 마리가 나를 보고 있었다.

어두워서 얼굴은 보이지 않았지만 그 큰 개의 두 눈이 슬퍼보였다.
정작 무서운건 옆에 서있는 남자의 실루엣이었다.
남자가 고개를  대문쪽으로 돌리고 그 큰 개는 어쩔수 없는 눈 빛으로 그가 향한 대문쪽을 바라보는 꿈이었다.

꿈에서 깬 나는 꿈이 무섭기도 했고 큰 개가 왜 무섭지 않았는지 이상했다.
나중에 생각하니 돌아가신 아버지가 개띠셨는데 그래서 그런건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꿈을 꾸는데 모르는 할머니가 방을 돌아다니며 소금을 뿌린다.
"이집은 재수가 없어." 이러면서.
나는 무서움보다는 저 소금을 엄마 오기 전에 다 쓸어야 한다는 생각에 그러지 말라며 쫓아다녔다.

그리고 나서 친정 아버지께서 주무시다가 돌아가셨다.
지병이 있으셨지만 유언없이 그렇게 가실줄은 몰랐다. 

몇 년이 지나고 친정 어머니께서 고혈압으로 쓰러지셔서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는데 같은 병실에 있던 아주머니께서 친정 어머니께 "혹시 남편이 군인이었어요?" 라고 물으시더란다.
그렇다고 했더니 꿈에 군인이 병실에 들어오길래 누구냐고 했더니 엄마쪽 침상을 가리키며 저 사람 남편된다고 하시더란다.

그때 나도 갑자기 전에 꾸었던 꿈들이 생각이 났는데 말하면서 몸이 오싹했었다.
그 두가지 꿈은 지금도 지금도 아주 선명하게 생각이 난다.   



나는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거의 매일 생각나는 꿈들을 적었다가 책으로 내볼까하는 생각을 한적도 있었다.
꿈의 내용과 장소 등장 인물들은 다양하지만 워낙 자주 꾸다보니 나름 정해진것도 있다.

주로 무서운 꿈이 많고 다음으로 예전에 다녔던 학교나 직장에 지각하거나 준비물을 못챙긴 꿈을 꾸고  운전을 마치 카레이서처럼 하면서 멋지게 질주하는 꿈을 자주 꾼다.
지금 현실에서 알고 있는 인물들이 나온 적은 별로 없고 대부분 20세 이전에 알고 있었던 인물들이 등장한다.

그런데 재밌는건 나는 항상 현재의 '나'가 등장한다.
기분 좋은 꿈이나 재미있는 꿈은 별로 없다.

지금은 꿈 속에서 꿈을 꾼다는 걸 인지할 정도로 선수가 됐지만 어릴 땐 자는 게 무섭고 두려웠다.
또 무슨 꿈을 꿀까해서.
가끔 꿈을 꾸다 깨고 나서 다시 잠들면 전편에 이은 후편을 이어서 꾸기도 한다.

내 꿈의 특징은 장소나 배경이 전체적으로 자세히 보인다는 것이다.
어슴프레한 골목길에 가로등 하나 바닥은 물에 젖어 있고, 날은 밝지만 파도가 높은 바닷가 한가운데 섬처럼 떠 있는 하얀 성에 좁은 길이 미로처럼 나 있는 곳 등등.

남편에게 꿈 얘기를 하다보면 무슨 꿈을 그렇게 자세히 영화처럼 꾸냐고 신기해 한다.
남편은 반대로 거의 꿈을 꾸지 않는다. 

전에는 인터넷으로 꿈해몽도 찾아보고 왜 자꾸 꿈을 꾸는지 원인도 찾아보고 정신적으로 정서상으로 무슨 문제가 있나 알아보려 했지만  이젠 그러려니 한다.
하지만 방법이 있다면 꿈을 꾸고 싶지 않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그렇게 많이 꿈을 꾸었는데 한번도 연예인이 나온 적이 없네...
베개 밑에 사진 넣고 나올때까지 기다려볼까나?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셀프액션 2012.01.0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꿈을 꿔도 저는 잠깐 기억났다가..
    다시 잃어버리더라구요.. 아쉽던데..
    오늘도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3. BlogIcon 대교 2012.01.09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는 잘 모르지만 꿈은 잠을 깊이 못잤을 때 꾼다고 하더라고요. 전 요즘누우면 기절이라서~ 꿈을 꾸지 않은지 오래 된 듯해요 ㅠ 잠을 깊이 드시면 좋을 텐데 말이죠 ㅠ

  4. BlogIcon 돈재미 2012.01.09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정 아버지께서는 너무 급작스럽게 돌아가셨으므로
    할말도 못하고 가신게 마음에 걸리신 모양입니다.
    그리고 집안에 나쁜 기운이 있었고...
    그것에 대한 하실 말씀이 있으실 듯 한데...

    늘상 꿈자리가 사납다는 것은 조상중에 무언가
    후손을 통해 바라는 것이 있을수도 있겠고 말이죠.
    돌팔이가 보기에도 암튼 아픔이 자꾸 느껴 집니다.

    • BlogIcon Zoom-in 2012.01.09 1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악몽을 자주 꾸는게 분명 좋은건 아니겠군요.
      예전에 들은적있고 이번 글에서 다시 알게되었는데 자세히 물어봐야겠네요.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1.0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원래 꿈을 잘 안꾸는 스타일이었는데
    최근들어 자꾸 꿈을 꾸는거 같아요... 생각과 고민이 많은가 봅니다ㅠㅠㅠ;;
    벗어날 수 없다면 즐겨보시는것두 좋을거 같아요 ^^;

  6. BlogIcon 윤가랑 2012.01.09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저도 꿈을 많이꿔 잠을많이자도 개운하지 않더구요..
    근심 걱정이 많아서 일까요??
    즐겁고 행복한 한주보내세요^^

  7. BlogIcon 대관령꽁지 2012.01.09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꿍을 꾸지는 안는데
    이거 소설로 쓰면 대박 입니다..ㅎ

  8. BlogIcon 주리니 2012.01.09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싹합니다.
    저는 꿈을 거의 꾸지 않는 편인데...
    이건 꿈을 안꿔서가 아니라 기억을 못해서라네요.

  9.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0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땐 꿈을 자주 꾸었는데 요즘은;;;
    꿈을 꾼적이 없는것 같아요;

  10. BlogIcon +요롱이+ 2012.01.0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저는 요새 꿈을 안꾸는디...ㅎ
    잘 보구 갑니다..^^

  11. BlogIcon 빛이드는창 2012.01.09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꿈을 자주 꾸시면 좋을텐데.. 어떠한 영화같은 꿈을 꾸셨는지 궁금도합니다^^

  12. BlogIcon 까움이 2012.01.09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오싹하네요.
    살살 밀려오던 잠이 확 달아나버립니다....

  13. BlogIcon 아레아디 2012.01.09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가끔씩 한번 꿈을 꾸네요..ㅠ

  14. BlogIcon 귀여운걸 2012.01.09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싹한 꿈이네요..
    저는 보통 연예인이 많이 등장하는데..ㅋㅋㅋ
    사실 꿈은 안꾸는게 숙면을 취하기에 좋은데 말이죠..

  15. BlogIcon Yujin Hwang 2012.01.09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꿈을 많이 꾸는 편인데...ㅎㅎ
    저도 예견도 좀 하고 그러는거 보니 우리 돗자리깔아야할 듯...ㅋㅋ
    농담이구요~ 저는 줌인님이 그간 남자분인줄 알았어요.

    • BlogIcon Zoom-in 2012.01.09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진님도 꿈 얘기를 소재로 포스팅해보시죠.
      그리고 시간되면 공지글 한번 읽어주세요.
      궁금증이 풀릴겁니다.
      편안한 시간되세요^^

  16. BlogIcon 착한연애 2012.01.0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보니...
    저도 연예인이 등장한 적이 없는거 같아요
    뭐 본듯하지만 얼굴이 잘 안보이는...

    • BlogIcon Zoom-in 2012.01.09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예인도 좋지만 꿈에 대통령이 나타나서 복권 1등 한분도 꽤 되더군요.
      앞으로는 얼굴을 확인하려고 애써 보세요.

  17. BlogIcon 블루머니 2012.01.09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 쾅쾅~!! 저도 연예인나오는꿈은..거의 꿔보질 않은것같습니다요..ㅎㅎ
    꿈에서 조상님이 로또?번호나 알려줬으면..ㅎㅎㅎㅎ
    추천 쾅쾅~!하고감니다

  18. BlogIcon 모피우스 2012.01.09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보아가 꿈에서 나와서 함께 놀아주었답니다... 과거 한창 운동할 때....ㅋㅋㅋ

  19.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1.09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전 꿈을 잘 안꾸는 타입이라...
    꿈을 꾸긴하는데 일어나면 기억이 없어요. ㅋㅋㅋ

  20. 쩡^^♥ 2013.10.01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돌아가신 아버지 꿈을 매일 꾸다시피 한답니다
    뿐만아니라 연예인이랑 데이트하는 꿈은 수도 없이 꿨고 나오는 사람도 멋있는 대스타들만 나와 나를 위로해주곤 했읍니다 그런 꿈을 꾸고나면 마치 혐실에서

  21. 쩡^^♥ 2013.10.01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에선 엔돌핀이 생기고 며칠동안 꿈에 나왔던 연예인 팬이 된답니다 연예인뿐만 아니라 대통령 꿈도 꾼답니다
    이명박대통령 꿈 심지어 김일성 꿈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