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하는 말

"엄마! 나 어제 밤에 또 악몽꿨어."
"뭔데?"
"내가 피가 났는데....어쩌구 저쩌구"
"개꿈이야. 신경쓰지마"


나만큼이나 꿈을 자주 꾸는 우리 딸래미

행여 그 꿈이 흉몽으로 그날 일진이 나쁠까봐 조바심을 낸다.
처음엔
"엄마도 꿈 자주 꿔. 그거 신경쓰지마." 했는데 자주 듣다보니 귀에 거슬린다.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

딸래미는 나한테 안좋은 유전자만 물려 받았다고 불만이 많다.

엄마처럼 눈이 작다.

엄마처럼 목소리가 작다.
엄마처럼 피부가 건조하다.
엄마처럼 팔,다리에 털이 많다.
엄마처럼 꿈을 자주 꾼다.
엄마처럼 (20대 초반 때) 여드름이 난다.

하지만 원래 유전이란 우성인자보다 열성인자가 더 전달이 잘 되는거라 엄마의 의지와는 관계없이
본의 아니게 네게 고민거리를 안겨줘 미안하기는 하다.


그래도
눈이 작은건 현대의학의 힘을 조금 빌렸고
목소리는 결혼하고 애 낳으면 저절로 커진다.
건조한 피부는 좋은 화장품이 많으니 걱정할거 없고
팔, 다리에 털은 나이 들면서 점점 없어지더라 시간이 약이다.
여드름은 이제 거의 없어져 가고 있으니 괜찮아질거다. '10대의 상징'이 맞다.

꿈은... 이건 엄마도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라 뭐라 할 말이 없다.


그렇지만
너는 나보다 키가 크고
너는 나보다 얼굴도 작고
너는 나보다 (나의 20대) 몸매도 훨씬 날씬하고
너는 나보다 (나의 20대) 도전의식도 강하고
너는 나보다 대범하고
너는 확실하게 너만 지지하는 든든한 할머니가 있잖아

넌 엄마의 안좋은점 닮았다고 불만인데 넌 나하고 달라!
너하고 나하고 비슷하면 우리가 왜 싸우겠니?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2.03.10 0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알콩달콩 사는 모습 잘 보고가요

  2. BlogIcon 코리즌 2012.03.10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자기노력에 따라 유전을 조금은 바꿀 수 있는 것 같아요.
    재미있게 사는 모습이 좋습니다.

  3. BlogIcon 김팬더 2012.03.10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렸을때 부모님께 그런말비슷하게했었는데...나중에 보니 정말 죄송하더라구요.....따님이 그렇게말해도 커서는 꼭 죄송하다고 사과할꺼에요..^^

  4. BlogIcon 서울런던뉴욕 2012.03.10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지만 다른 모녀를 느낄 수 있는데요?^^

  5. BlogIcon 예또보 2012.03.10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귀여운 분들이네요 ^^

  6. BlogIcon 큐빅스™ 2012.03.10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은 자신보다 더 나았으면
    하는 것은 모든 부모님들 바람인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7.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3.10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이랑 옥신각신 잼나게 지내시는데요.
    주말 잘 보내세요.

  8. BlogIcon 바람다당 2012.03.10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글에서 따뜻한 사랑이 느껴져서 좋네요.

    크면 부모님께 감사하는 순간이 올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날이 금방 올것이구요.

    따뜻한 글 잘 봤어요.

  9. BlogIcon 이바구™ - 2012.03.1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 것 하나가 빠졌네요.
    "너에겐 좋은 엄마가 있다"
    꼭 전해 주세요.

    -지나가는 아저씨 ^^

  10.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3.10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두 한 때 불만이 있던 걸 모두 어머니 탓을 한 적이 있는데,
    알고 보니 더 좋은 점을 많이 닮았더라구요.^^

  11. BlogIcon CANTATA 2012.03.10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과의 사이가 참 좋으시네요...
    저는 꿈을 꿔본지가 언제인지 ... 꿈을 잘 안꾸는 타입이네요.

  12. BlogIcon 수별이 2012.03.10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결혼하고 애 낳으면 목소리는 저절로 커지는군요..
    저도 목소리가 작은데....

  13.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3.10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는모습이 누구나다 비슷한거같아요
    좋은정보 잘보구갑니다
    몇일어디에 다녀오느라 이제야 방문하네요^^
    즐거운주말되시길!!

  14. BlogIcon 마음노트 2012.03.10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산에는 좋은 유산 좀 안좋은 유산 여러가지가 있겠죠.
    뭐, 삼성가 집안도 좋은 유산만 있는게 아니겠죠.
    장점도 많을텐데요~ㅎ

  15. BlogIcon 귀여운걸 2012.03.10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좋은점 닮긴 했지만 그래도 이런 어머니가 있기에 태어날수 있는거죠~
    따님이 더이상 실망하지 말고 좋은 점만 기억했음 좋겠어요ㅎㅎ

  16.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3.10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한 글이네요. :)
    잘 보고 갑니다.

  17. 2012.03.10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로즈힐 2012.03.11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믓한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친정엄마 생각도 났구요....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9. BlogIcon 판텔리온 2012.03.21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감동적인 글 잘봤어요. ㅎㅎ
    정말 가슴이 따뜻해지는 글 .
    정말 기분좋게 잘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