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 이따 터미널에서보자. 나 지금 출발한다."
친정 엄마의 호출이다.
"왜~에? 무슨 일인데?"
"내 옷 사러 갔다가 너한테 딱 맞는 옷이 있어서 같이 샀어. 얼른 와봐"
"아휴~ 왜 샀어,엄마. 지난번 것두 아직 쓸만한데. 가서 환불해."
"이거 아줌마가 너한테 잘 어울릴거래. 잔말 말고 얼른 나와."
이번엔 어떤 옷을 사셨나?

                                                    ▲ 사진출처 : 메이메이

친정엄마 연세가 70대 중반이시다. 연세에 비해 건강하시고 예쁘게 늙으신 할머니이고 친구분들한테 멋쟁이라는 평을 들으시는 분이다. 엄마는 5자매 중 둘째,  다행히 모두들 건강하시고 곱게 늙으셨다.
젊어서 미인이라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그땐 형편이 어려워 멋내지 못하시다가 친정 아버지 덕분에 연금을 타시게 되니 여유가 있어서인지 옷이나 신발 기타 악세사리에 관심을 가지시게 되었고 이젠 아주 멋쟁이가 되셨다.

내가 30대초반 이었을 때, 명절에 친정에 갔다가 엄마 옷장을 우연히 열었는데 옷이 아주 많았다. 싸구려 옷은 아닌것 같아서
"옷이 전부 좋으네" 그랬더니
"너 이거 입어 봐" 자켓인데 색깔도 사이즈도 잘 맞았다. 괜찮아 보였다.
"너 이거 입어. 나 두번밖에 안 입었어."
"됐어. 엄마 입어."
나는 내가 좋다고 하니까 할 수 없이 주시는 것 같아서 사양했지만 엄마는 부득불 가져가라고 했다.

그때부터였다.

엄마는 내가 애들 키우고 시댁살림하랴 옷 사입기 어려울거라고 생각하셨는지 옷을 사 나르기 시작했다.
처음엔 거절했는데 
"니 아부지가 사주는거야."
보훈대상으로 돌아가신 친정 아버지 때문에 엄마는 연금을 받고 계시다.

60대 였던 친정엄마가 보시기에 좋아보였던 옷이 맘에 들지 않았던 적도 있지만 엄마의 마음을 알기에 감사하게 받아서 잘 입었다. 그런데.... 점점 내 나이가 들면서 옷이 맘에 들지 않는 경우가 많아졌다. 친정엄마의 연세가 70세에 가까워지다보니 디자인이 친정엄마 나이를 따라가는 것 같았다.

딸은 내가 쇼핑백을 들고 들어오면 외할머니가 주는 옷좀 입지말라고 하고 지인들은 조심스럽게 묻는다.

"그거 자기 옷 맞어?"
거기다 시어머님도 당신 옷을 나에게 물려주신다. 딱 한번밖에 안입은건데 니가 입으면 잘 어울릴것 같다고 하시면서.

시어머님도 옷에는 센스가 있으셔서 멋있게 입으시지만 그래도 연세가 있으셔서 디자인이나 라인이 다른데 나름 아끼던 옷을 주시니 거절할수도 없고 내가 가져가야 새 옷을 사실것 같아서 냉큼 받아온다. 받아오긴 하는데 가져오면 이게 난감하다.
 
30대때는 누가 그러거나 말거나 그냥 입었는데 40대가 되니 옷 보는 눈이 달라져 그런지 맘에 들지 않는 옷은 입기가 싫다. 그렇다고 새로 사지도 못한다. 시어머니나 친정엄마가 주신 입을 만한 옷이 있기때문에. 그리고 이제는 입고 거울을 보면 어울리지 않는것 같아서 입었다 벗었다를 반복한다.

작년 가을 친정엄마가 몇년전에 주신 옷을 입고 남대문시장에 가다가 우연히 유리창에 비친 모습이 너무나 나이 들어 보여 급 우울해졌다.
올해까지만 입고 버릴려고 했던 건데 도저히 그냥 다닐 수가 없어 외투를 샀다. 옷을 갈아 입고 거울을보니 딴 사람이 된듯 보였다.
같이 갔던 남편도 한마디 한다.
"옷이 날개라는 말이 맞긴 하네. 이제 그 옷 버려라."


이번 명절에도 시어머님 누빔외투 한벌과 친정엄마 모직외투 한벌을 받아왔다. 
뭐라하는 딸래미와 상의해서 리폼을 해서 입어야 할 것 같다. 
한 5년만 더 있으면 이젠 나도 두 분의 옷이 잘 어울릴 나이가 되지 않을까 싶다. 점점 라인이 실종되어 간다....
입던 옷이던 사주시는 옷이던 다 입을테니 오~래 오래 옷 사주세요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에버그린♣ 2012.03.07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말씀에 저도 대 공감!

  3. BlogIcon 셀프액션 2012.03.07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열심히 시작합시다~

  4. BlogIcon Hansik's Drink 2012.03.07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오늘 하루도 홧팅입니다~ ^^

  5.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07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오래~ 오래~ 저도 부모님 옷을 사드리고싶네요~ ^-^

  6. BlogIcon 아유위 2012.03.07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교차가 크다고 하네요..
    다음주 중순까지는.. 따뜻하게 입고 다니셔야 겠어요~
    행복한날 되셔요.

  7. BlogIcon 코리즌 2012.03.07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이 엄마를 사드리는 것이아니고 엄마가 챙겨주시네요.
    진짜 멋쟁이 엄마 이십니다.
    효도 잘 해야 겠어요.

  8. BlogIcon 예또보 2012.03.07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너무 좋아보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9. BlogIcon 아레아디 2012.03.07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보여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이바구™ - 2012.03.07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착한 며느리고 딸이네요.^^

  11. BlogIcon 서울런던뉴욕 2012.03.07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별로 옷을 보는 눈도 달라지는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온누리49 2012.03.07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감이 넘치는 분들의 이야기는 늘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고맙습니다^^

  13. BlogIcon 주리니 2012.03.07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큰시누댁에 갔다가...
    겨울 외투 2벌을 얻어 왔습니다.
    은근히 푸짐한 느낌이 들어 좋던데요? ㅋㅋ

  14.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07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아주 좋으신데요...ㅎㅎㅎ
    라인이 사리져간다에...팍팍팍~~~공감 입니다.
    ㅎㅎㅎ

  15. BlogIcon 마음노트 2012.03.07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이 챙겨주시려는 마음이 느껴지네요.
    옷 멋나게 입고 다녀보세요.

  16. BlogIcon +요롱이+ 2012.03.07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남은 하루도 편안한 하루되세요..^^

  17. BlogIcon 착한연애 2012.03.07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울컥하는걸요? ㅎㅎ
    언젠가는 저희 부모님도 그렇게 나이가 드시겠죠...?

  18. BlogIcon 아빠소 2012.03.07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 사주실땐 꼭 저랑 같이 가요~
    이말이 필요하겠는데요? ^^

  19. BlogIcon CANTATA 2012.03.08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오래 사주시는 것이 최고죠...
    어떤 옷이든 정말 상관없이...
    아흑TT

  20. BlogIcon 바람다당 2012.03.08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입니다.
    시간이 지나도 부모의 내리사랑은 변하지 않네요.

    때론 그 관심이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뒤돌아 보면 언제나 감사하네요.

  21. 2012.03.08 0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