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네 부부는 신앙심이 깊은 기독교 집안이다. 부부는 아침에 일어나 가족이 모두 기도하고 성경 공부를 하며 주말에는 주일학교 선생님으로 활동하면서 더 깊은 신앙심을 키웠다. 10년전쯤 나는 나중을 대비한 자격증 취득을 목적으로 그 친구는 교회에서 봉사할 생각으로 같은 자격증 공부를 하면서 알게 되었다.

처음엔 잘 모르고 지내다가 1년후 자격증을 취득하고 사람들과 둘러 앉아 이야기를 나누다가 그 친구와의 공통점이 많다는걸 알게 되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우리는 동갑이었고 같은 직종에 있었으며 남편의 나이도 같고 아이들의 나이도 같았다.


결혼도 같은 해에 했고 아이도 같은 해에 낳았다는 사실이 너무나 신기했다. 우리는  자주 만나지는 못했지만 자주 통화를 하면서 우정을 나눴다. 그러다 8년 전 큰 아이가 유학을 간다고 했다. 좀 먼 곳으로 혼자 가는데 1년있다 남편이 갈거라 했고 1년 더 있다 딸도 유학을 갔다.

신학공부를 할거라고 했는데 워낙 신앙심이 깊은 친구라 그럴 수 있겠다 싶었다. 몇 년 뒤엔 친구도 가게 될거라고 했다. 하지만 아직 친구는 여기 남아 있고 남편과 아이들만 해외에 있다.


그런데 며칠전, 딸아이를 국내로 데리고 와야 할것 같다고 한다. 첫째가 아들인데 그 녀석은 나름 학교생활도 잘하고 대학진학도 무난히 잘해서 괜찮은데 남편과 딸아이의 마찰이 심해서 둘 다 심각한 상황인 것 같다고.

남편은  엄마 없이 아빠 혼자 잘 보살피려고 애를 쓰고 있는데 딸아이가 자꾸 어긋난다며 아주 힘들다고 하소연하고 딸은 딸대로 아빠 잔소리 때문에 미쳐버릴것 같다고 하고.

아빠의 눈에는 딸아이의 행동이나 차림새가 지나치다고 하고 딸아이는 너무 심하게 단속한다고 하면서 부녀의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고 둘 다 친구(부인이자 엄마)에게 감정을 쏟아버리니 친구도 하다하다 지쳐서 아이를 데려오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단다. 딸아이도 한국에 오고 싶어 하고. 

나는
"나오라고 해서 네가 데리고 있어라. 걔가 지금 아빠의 불신때문에 더 속이 상한 모양이다. 매일 딸을 감시해야하는 남편도, 아빠의 눈치를 봐야하는 딸아이도 서로 너무 힘들고 스트레스 쌓일 것 같다.  그러니 한국으로 오라고 하는게 좋겠다."

그래서 친구도 데려오려고 하는데 남편이 반대를 한단다. 감당못할거라고. 직장 다니며 어떻게 애를 돌볼거냐고.

나는
"24시간 애 옆에 붙어 있어야 돌보는 건 아니지. 그럴 나이도 아니고. 적어도 딸이 엄마 옆에 있으면 아빠 하고 있을 때보다 정서적으로 안정될 것 같은데. 니가 금방  합류할 수 없으면 나오라고 해. 나도 우리 딸하고 하루에 11번 싸우고 12번 화해하지만  묵은 감정은 없어. 그리고 같은 동성이라 서로 이해하는 부분도 있어서 감정의 골이 생기지 않지만 아빠는 이성이라 서로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어."
 
친구의 남편이 워낙 성실하고 모범생 스타일이여서 엄마와 똑같지는 않아도 비슷하게 돌보고 있을 줄 알았는데 많이 힘드신가 보다. 부인인 친구도 얌전하고 조용하고 행동이 조신하니 모든 여자들의 행동거지를 그 기준에 맞춰보면 자유분방한 딸아이의 행동이 못마땅하고 불안해 보이는건 당연할 것이다.

하지만 어릴 적 내 기억속의 꼬맹이 딸아이는 오빠와 3살 차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똑똑하고 야무진 아이였다. 게다가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부모로부터 보고 배운게 있는데 나쁜 길로 빠지지는 않을 것이다. 사춘기때 한번쯤 튀고 싶고 나를 강하게 어필하고자 하는 '질풍노도의 시기'일 뿐이다.  


생각해보니 딸아이도 어린 나이에 엄마의 도움없이 예민한 시기를 아빠와 같이 보내면서 나름 속상한 적이 많았을 것 같다. 아빠와의 다툼에 힘들고 속상할때 위로해 줄 엄마는 너무 멀리 있고 또래 친구들과 얘기해도 뾰족한 해결방법은 없었을테니 말이다.

아빠는 엄마가 올때까지 잘 키우고픈 마음에 힘들고, 아이는 커져서 더 이상 품에 있으려하지 않고 두 사람의 갈등을 손이 닿을 수 없는 먼 곳에서 지켜봐야만 하는 기러기 엄마인 내 친구.

셋 중에 나는 내 친구가 제일 걱정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영국품절녀 2012.03.06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러기 부부는 절대 반대입니다.
    전 아이들 교육보다는 가족이 함께 있어야 한다고 보거든요.
    하루 빨리 가족이 합치길 바라네요.
    기러기 엄마 , 아빠는 너무 힘드니까요.

  3. BlogIcon 아유위 2012.03.06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에 이어서 오늘도 봄비가 촉촉히 내리네요.
    날도 따뜻해지고~
    이제는 겨우내 움크렸던 몸을 쫙 펴야할때인것 같아요.
    오늘도 좋은날 되셔요.

  4. BlogIcon 예또보 2012.03.06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교육도 힘들고 외로움도 그렇구
    기러기는 너무 힘들것 같아요

  5. BlogIcon Hansik's Drink 2012.03.06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
    오늘 하루 좋은일 가득하시길 바래요~

  6. BlogIcon +요롱이+ 2012.03.06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오늘도 날이 흐리네요~
    오후부터 풀린다고 하니~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7.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3.06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를 키운다는 것이 장난이 아닙니다.
    좋은 해결책이 나왔음 하는 마음입니다.^^

  8.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2.03.06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은 정말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비가오네요~ 비오는날 커피한잔의 여유 갖져보세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9. BlogIcon 아레아디 2012.03.06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부슬부슬 오네요..
    날도 추워지고~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0. BlogIcon 막돼먹은 뚱이씨 2012.03.06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라도 딸은 엄마가..아들은 아빠가 더 잘 이해하는 거 같더라구요...
    친구가족분들 얼른 다 같이 그냥 모여 살았음 좋겠어요..ㅜㅜ
    기러기 엄마 아빠는 서로 힘들잖아요 ㅜㅜ

  11. BlogIcon 착한연애 2012.03.06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러 생활은 생각만 해도 참 슬퍼지네요...
    가급적 부부가 떨어지는 것은 저는 반대합니다 ^^
    (개인 사정을 어느정도 정리하고 이제 복귀하는군요 ^^)

  12. BlogIcon 이바구™ - 2012.03.06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이해가 되네요.
    아빠의 눈으로 요새 한창 크는 여자애를 다 이해하긴 힘들죠.

  13. BlogIcon 페로젠 2012.03.06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기러기 아빠가 아니라
    기러기 엄마군요..
    친구분 고심이 여기까지 느껴지네요.
    가족이 떨어져 살아야 하는게 안타깝습니다

  14. BlogIcon 대교 2012.03.06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한 기러기 아빠만 듣다가, 기러기 엄마를 들으니 생소하게 느껴지네요 ㅠㅠ; 마음이 아프군요.. 가족은 같이 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5. BlogIcon 서울런던뉴욕 2012.03.06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러기 가족들...
    가족은 붙어 있어야 하는데, 떨어져야 한다니 가슴 아플 뿐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16. BlogIcon 워크뷰 2012.03.06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생각도 국내에 남아 있는 어머니가 제일 걱정이네요
    사춘기의 딸아이 엄마가 품어줘야 할것 같아요!

  17. BlogIcon 쿤다다다 2012.03.06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만큼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딸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과,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딸의 마음이 조금은 이해가 되요..
    그런 부녀를 보고 있는 친구분의 마음도 걱정이 크시겠어요..

  18.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07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이들과 부모....정말 힘든 문제 입니다~~
    모두 행복...해야 겠지요^^*
    즐건날 되세요*

  19. BlogIcon 돈재미 2012.03.07 0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장래를 위한다고, 기러기 아빠,
    기러기 엄마가 되는 것... 교육적으로도 또는
    아이들이 정신적인 성장기에 부모의 떨어져 사는 모습도
    결코 좋은 것이 못 됩니다.

  20.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3.07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걱정이 참 많으실거 같아요... 떨어져 지내는 기러기 엄마 분도 참 외로울 거 같구요 ㅠㅠ

  21. BlogIcon wheel aligner 2012.03.27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는 기러기 엄마 분도 참 외로울 거 같구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