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은지심이 가져온 기적 '[동화] 조금만, 조금만 더 - 존 레이놀즈 가디너'를 읽고

열 살짜리 소년 윌리는 할아버지와 함께 감자농장을 일구며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살고 있었다. 그리고 번개라는 개 한 마리가 있었는데 소년과 나이가 비슷한 나이 많은 암캐였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 할아버지는 병이 나고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의사 선생님이 다녀가시며 마음의 병이 깊어 몸이 약해지신거라고 하셨다. 하지만 말씀을 못하시니 할아버지가 무슨 원인으로 병이 나신 것인지 알수 없었다.

윌리는 할아버지 대신 번개와 함께 감자를 수확하고 병간호도 하면서 걱정스런 날들을 보냈다. 어느 날 손님이 찾아왔는데 밀린 세금을 내라고 하면서 세금을 내지 않으면 농장을 가져간다고 하였다. 그동안 밀린 세금이 자그마치 500달러, 할아버지나 윌리에겐 너무나 큰 돈이었다.

그래서 할아버지는 고민하시다가 큰 병이 나신거였다. 윌리는 어떻게 해야 돈을 마련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얼마 뒤 개썰매 대회가 열리고 상금이 500달러라는 포스터를 보았다. 그 돈이면 농장을 빼앗기지 않을것이고 할아버지도 병석에서 일어나실 수 있다. 윌리는 번개와 경기에 참가하기로 했다.


그 대회에는 거의 모든 개썰매 대회를 휩쓰는 '얼음거인'이라는 인디언이 출전하는데 그가 출전하는 이유도 상금때문이다. 얼음거인은  부당하게 강제이주된 인디언들을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가기위해 상금으로 땅를 사모으고 있었다.

드디어 대회날! 다른 참가자들은 여러마리의 개들을 데리고 참가했지만 윌리는 번개와 둘이서 참가했다. 출발신호가 울리고 윌리와 번개는 낯익은 경주 구간을 힘껏 달렸다. 그들은 그동안 연습한대로 달려 선두로 달리고 있었는데 결승점 3미터를 앞두고 전력질주하던 번개가 털썩 넘어지며 그만 죽고말았다.

바로 뒤 따라오던 얼음거인이 번개의 죽음을 확인한 후 허공에 총을 쏘며 말했다."누구든 이 선을 넘으면 쏴 버린다."
얼음거인의 배려로 윌리는 죽은 번개를 안고 결승선을 넘었다. 



어릴 적 눈물을 흘리며 보았던 만화영화 중에 '플란다스의 개'라는 이야기와 오버랩되면서 이 책도 비슷한 감동을 주었다. 할아버지와 소년 그리고 개 한 마리.



주인공의 환경이나 성격이 비슷하고 이야기의 구도도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결말이 '플란다스의 개'보다는 덜 비극적이었지만 주인을 위해 목숨을 건 경주에서 심장이 터지도록 최선을 다해 뛰었던 번개의 최후는 너무나 안쓰러웠다.

가난하지만 마음만은 누구보다 행복했던 할아버지와 윌리, 그리고 번개. 밀린 세금 때문에 쫓겨나야 될 처지에 놓인 할아버지는 어린 윌리에게 말도 못하고 혼자 끙끙 앓다가 병석에 누우셨다. 그런 할아버지를 위해 그리고 번개와의 행복을 위해 어린 나이에 무모하기까지 한 도전을 해야했던 어린 소년 윌리의 마음 씀씀이가 어찌 이리도 애달픈지 모르겠다.

윌리가 자신을 돌봐주시다 몸져 누우신 할아버지를 걱정하는 마음이 '측은지심'이다. '측은지심'이란 '곤경에 처한 사람을 불쌍히 여기는 타고난 마음'을 말하는데 이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마음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이 마음을 사람이 아닌 개도 가지고 있다. 나이 많은 암캐 번개가 윌리와 함께 개 썰매 경주에 나가 자신의 심장이 터지도록 최선을 다해 뛴 것은 할아버지와 윌리에 대한 측은지심 때문이다. 정확히 그들이 어떠한 상황에 놓인 것인지 번개가 자세히는 알 수 없었겠지만 윌리가 결정한 일에 최선을 다해주는 것이 할아버지와 윌리를 위한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걸 알고 있었다.

번개는 심장이 터지기 전에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하지만 멈추지 않았다. 아니 오히려 얼마 남지 않은 결승점이 보이자  번개는 꼭! 1등을 하게 해 주어야겠다는 사명감에 그야말로 죽을 힘을 다해 뛰었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체력적인 한계에 부딪쳐 쓰러지고 만다.

그때 얼음거인이 다른 참가자들을 막아준다. 예기치 못했던 그 얼음거인의 행동도 '측은지심'에서 나온 것이다. 윌리가 볼품없는 개 한마리를 데리고 대회에 출전한 이유를 알기 때문이다. 그리고 번개의 죽음의 의미도 알기 때문에 그는 윌리에게 우승을 양보했다.

할아버지와 농장을 잃지 않기 위해 처절한 사투를 벌인 윌리와 번개의 마음을 고향을 빼앗긴 얼음거인이 누구보다 더 잘 알기 때문이었다. 아마도 그에겐 '동병상련'의 마음이 또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윌리가 할아버지에게 가졌던 그리고 번개가 윌리와 할아버지에게 가졌던, 그리고 얼음거인이 이들 모두에게 가졌던 마음이 '측은지심'이다.

서로를 가엾게 여기는 마음이 전해지고 전해져 기적을 만들었다. 그 자리에 번개가 있었다면 더 좋았을텐데....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수영강지키미 2012.03.16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마음이 아픈데 어릴때보았었으면 펑펑울었을것 같습니다.
    번개의 명복도 빌어야 겠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3. BlogIcon Hansik's Drink 2012.03.16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ㅎㅎ
    주말을 앞둔 오늘 신나는 하루 보내세요~ ^^

  4. BlogIcon +요롱이+ 2012.03.16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오늘만 버티면(?) 황금같은 주말이네요..^^
    아무쪼록..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5.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3.16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동화에서도 배울점이 많이 있는듯합니다
    좋은글 너무잘읽구가요^^
    즐거운주말시작해보시길!!

  6. BlogIcon 예또보 2012.03.16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 동화에서도 배울점이 있네요 ㅎ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아유위 2012.03.16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봄비가 촉촉히 내린다고 하네요.
    봄비가 내리고 나면 정말 완벽한 봄이 오겠네요.
    따스하고 촉촉한 불금과 주말돌입하세요.ㅎㅎ

  8. BlogIcon 큐빅스™ 2012.03.16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이 봐도
    가슴 뭉클한 동화인것 같네요^^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9. BlogIcon 코리즌 2012.03.1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측은지심"~나는 과연 이러한 마음을 가지고 있을까?
    다시 한번 되 돌아 보게 만드는 글입니다.

  10.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2.03.16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11. BlogIcon 현ol 2012.03.1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BlogIcon 하늘다래 2012.03.16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란다스의 개..
    비극적이었죠..
    ㅠㅠ
    이런 말이 좀 웃기기도 한 아름다운 동화였지만..
    흠;;;
    저 말씀에 공감이 되서... 하하^6;;

  13. BlogIcon 유주 아빠 2012.03.1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화를 안본지가 얼마나 됐는지 ㅎ,ㅎ 오늘만에 보니 좋네요.

  14.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3.1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책 알고 갑니다.
    넘...슬퍼 지는데요~~~
    즐건날 되세요^^*

  15. BlogIcon 아레아디 2012.03.16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만 화이팅하면,,
    드디어 주말이!!
    힘찬 하루 보내세요^^

  16.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3.16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훈훈한이야기네요..

  17. 로즈힐 2012.03.16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측은지심의 마음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하는 글이었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보내세요!

  18. BlogIcon 이바구™ - 2012.03.16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매일 저녁 '플란다스의 개' 보느라 TV앞에 옹기종기 모여 있었죠.
    기억이 새롭네요.
    이 책도 그런 감동이 있나 보군요.

    • BlogIcon Zoom-in 2012.03.17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체적인 분위기는 비슷하네요.
      많은 분들이 플란다스의 개를 보면서 느낀 감동이 있어 그런가 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9. BlogIcon 귀여운걸 2012.03.16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하고 감동적인 동화군요..
    측은지심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하고 갑니다^^

  20. BlogIcon 현이의 다이아몬드 2012.03.16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간만에 동화보니 눈물 날것같아요 ㅠㅠ 살려내라!~ 살려내라!~

  21. BlogIcon 마음노트 2012.03.16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란다스의 개와 비슷한 점이 있네요.
    월리가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고 달린것 같아요.
    할아버지를 위해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