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을 사서 하네 '이 고쳐 선생과 이빨투성이 괴물'을 읽고

 

이 고쳐 선생은 유명한 치과의사이다. 그가 고치지 못하는 충치는 없다. 게다가 그는 남의 부탁을 절대 거절하지 못하는 착한 심성까지 가지고 있다. 어느 날 동물원에서 연락이 왔다. 충치를 앓고 있는 동물이  있는데 선생님께 데리고 가겠으니 치료해 달라고 했다. 비서가 받은 전화였지만 그가 받았어도 그는 거절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 동물의 이빨이 만개정도 된다고 한다. 순간 그는 엄청난 몸집을 가진 괴물처럼 생긴 동물이 예상되어 그 동물이 편안히(실은 본인이 잡아먹힐까 두려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을 개조했다. 벽을 부숴 문을 만들고 벽면에 덧되고, 마취제를 대량구매하고 등등등. 하지만 사육사가 데리온 동물은 달팽이였다. 달팽이는 미세한 이빨이 만개쯤되는 동물이라나 뭐라나.. 결국 허탈하게 달팽이를 맞이해 치료해 주었고 이 사실은 사육사가 비밀로 해주기로 했다.


몇일전 문자가 왔다.

'**고등학교. ***학생. 벌점, 수업방해'

헐! 이게 뭐지? 아들녀석 학교에서 온 문자였다. 한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 무슨일일까?  

요즘 고3이라고 예민해 있더니 수업중에 친구하고 싸웠나? 아님 선생님께 대들었나? 대체 무슨 일이지? 이거 학생부에 기록되면 대학 가는데 문제되는거 아닐까? 먼저 아들녀석과 통화해볼까? 아냐, 지금 벌점 받아서 감정이 예민해져 있다면 내 전화가 달갑지 않아서 정확한 말을 해주지 않을거야.

담임과 통화해보고 전화하자. 아냐, 전화하는 것 보다 바로 학교로 가는게 더 좋겠다. 애 말도 들어보고 선생님 말도 들어보고 그래서 벌점을 받을 정도였는지 아닌지 판단을 하지. 벌점은 취소될 수 있을까?'

올해는 학교에 전화하는게 벌써 두번째다. 지난 번 보이스피싱[링크]때 했었고. 먼저 아들녀석과 통화를 했다. 수업중에 뒤에 있는 친구와 말을 하다가 걸렸는데 또 한번 그러다가 벌점을 받았다고 한다. 아들녀석에게 왜 그랬냐고 하니 그냥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하면서 다음 수업시간에 질문 잘하고 발표 한 번 해서 '상점'을 받아 벌점을 상계하면 된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것도 엄마한테 문자가 가나? 별것도 아닌데."

"이녀석아, 이런 경험은 시키지 말아라. 간이 쪼그라 들었다."

담임선생님도 학생부에 올라가는게 아니니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다. 이런 통화가 되기까지 나는 그야말로 좌불안석이었다. 마치 벌점이 아이에게 '전과'처럼 찍히는게 아닌가해서 말이다. 전화 한통이면 해결될 걸 전화를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로 또 고민을 했으니 이 소심한 A형 성격은 정말 걱정을 만들어 떠 안고 사는것 같다.


이 고쳐 선생이 잠 못이루고 걱정을 하게 된 이유는 이빨이 아프다는 동물에 대한 단 하나뿐인 정보때문이다. '이빨이 만 개나 되는 동물'이라는 정보때문에 머리 속에 이빨 만 개만 그려 놓고 거기에 크기를 예상하니 거대 동물이 나타나게 된것이다. 그렇다면 이 고쳐 선생은 그 동물은 동물 병원으로 데리고 가는게 좋겠다는 결정을 하고 동물원에 통보를 했어야 했다.

하지만 착한건지 소심한건지 모를 이 고쳐 선생은 거절하지 못하고 고민하다가 자신을 보호하면서 동물을 고치기로 결심하고 병원을 개조하기로 한다. 벽을 부숴 문을 크게 만들고 벽에 철판을 덧붙이고 마취제를 다량으로 구매하고 그 큰 괴물을 달래 줄 먹잇감으로 암소 반마리까지 준비했다. 일이 점점 커져 버렸다.

사실 그렇게 큰 괴물이라면 사전에 동물원 측에서 미리 괴물이 치료 받기에 적당한 구조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해왔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의 이 고쳐 선생은 지레짐작으로 판단하여, 자신의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그 괴물을 고쳐보기로 마음 먹은 것이다. 하지만 아쉬운건 환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없이 너무 앞서나가는 바람에 안해도 되는 걱정을 사서 한 꼴이 되어 버렸던 것이다.

단지 이 고쳐 선생이 위대한 건 환자를 돌봄에 있어 사람이나 동물을 차별하지 않고 어떻게해서든 치료를 해줘야겠다는 의료인으로서의 사명감이 투철한 의사였다는 점이다.

그래도 돈주고 살 것도 많은데 걱정까지 살 필요야 없잖은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돈재미 2012.04.14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문제로 고심을 많이 하였군요.
    줌인님도 A형 인가요?
    ㅋㅋㅋ 소심하기 보단 A형이 섬세한 편이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 BlogIcon 유머조아 2012.04.14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이어요.
    걱정을 사서 할 필요없다는 말씀.
    현실에 충실하는 게 최고인 거 같아요~^^

  3. BlogIcon Eco_Hong 2012.04.1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내용에 삽화도 있는지요..
    학교에서 전화오면 저도 왠지 불안합니다..ㅋㅋ
    아무일도 없는데 괜히 걱정하고 사는 것 같습니다.
    제가 좀 소심해서 그런가~~~ㅋㅋ
    주말 잘 보내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4. BlogIcon 예또보 2012.04.14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좋은 말씀 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5. BlogIcon 내영아 2012.04.14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 정말 이제는 사랑의 매가 아닌 점수로 체크되는 군요.
    우리나라도 이제 미국의 신용사회를 따라가는 모습이네요.. 미국의 신용사회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르고..

  6. BlogIcon Hansik's Drink 2012.04.14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기다리던 주말이네요.ㅎ
    날씨도 따뜻하고 좋네요.
    행복하고 상큼한 주말 보내세요^^

  8. BlogIcon 하늘다래 2012.04.14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아이가 생긴다면..
    저라도 그럴 것 같은걸요^^:
    하하;;;

  9. 자유투자자 2012.04.14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BlogIcon 코리즌 2012.04.14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만일 현실이라면 이런 일이 정말로 일어날 수가 있는 일일까?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4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주말 저녁 좋은 시간 되고 있으신지요~
    아무쪼록 남은 주말도 좋은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12. BlogIcon 도랑가재 2012.04.14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있게 잘 읽었습니다.
    너무 앞선 판단도 좋지 않군요.^^

  13. BlogIcon 취비(翠琵) 2012.04.14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14. BlogIcon 까움이 2012.04.14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A형들이 걱정을 많이 한다고 합니다...ㅠ
    그래서 준비성이 착실하지만, 알고 보면 쓸데없는 준비도 많이 한대요
    너무 공감되는 재밌는 글이네요 ㅎㅎ

  15. BlogIcon 주리니 2012.04.14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그렇군요?
    저걸 사다 놓고... 꽤 오래 묵힌 것 같습니다.
    조만간 중간고사 끝나면 읽혀야겠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