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총선을 보는 아줌마들의 수다, 우린 흥신소 직원이 필요치 않아

 

몇일 전 지인의 가게에 앉아 있노라니 그 앞으로 빨강 노랑 보라 파랑등 원색 옷을 입은 선거운동원들이 봄날 꽃마냥 나풀나풀 지나간다. 가게주인과 아는 듯 선거운동원중 한 아줌마가 흰색 장갑 낀 손을 흔들며 밝게 웃음을 보낸다. 그러고보니 투표일이 얼마남지 않았다.

그 지역(동작을)은 내가 사는 지역구는 아니라서 누가 나왔는지 물어보았다. 꽤 경력이 있는 현역 의원이다. 지인의 말로는 이변이 없는 한 그 사람이 또 당선 될거라고 한다. 그 말을 듣자 옆에 있던 아줌마가 말한다.

"누구 찍을거야?"

"글쎄..아직 안정했어."

옆에 있던 다른 아줌마가 말한다.

"이번엔 좀 바껴야 되지 않겠어?"

"바뀐다고 뭐가 달라지겠어? 다 똑같지."

"그래도 새사람이 되야 뭔가 새 반찬을 먹지. 또 그 사람이 되면 맨날 먹던 반찬만 먹을거 아냐 ."

"그 사람들이 우리같은 서민이 먹을 반찬 고민이나 하겠어?"

"정치가 밥상차리기야!"

한바탕 웃음을 터트리며 나누던 아줌마들의 수준 낮은 대화이다.


"맨날 발전시키겠다고 하는데 도대체 뭘 했다는건지. 피부에 와 닿는 게 없어." 

"그래두 대통령은 바뀌니까 다르긴 다르드만. 옛날에 우리 시댁 갈때 맨날 포장 안된 길을 날 좋을땐 먼지 먹으며 비오는 날은 진흙에 빠지며 갔는데 대통령 바뀌니까 동네 입구까지 포장 길 생기드라구. 국회의원은 힘이 없어. 대통령을 잘 뽑아야지."

"그래! 하긴 그렇기 하다. 그럼 뽑지 말고 도마다 한번씩 돌아가며 대통령을 해야 나라가 골고루 발전하겠네."

"그럼 국회의원도 돈들여 시간들여 뽑지 말고 순서 정해서 돌아가며 하자고 해. 그래서 나도 한번 해보자. 나 잘할 것 같지 않어?"

"너는 안돼. 넌 말만 잘하기로 따지면 국회의원보다 한수 위잖어. 말 많은 사람은 무조건 안돼."

또 한번의 자지러지게 웃으며 그 날 아줌들의 선거 대화는 그렇게 끝났다.

 

매스컴에서는 선거 후보자들과 각 당 관계자들이 목숨걸고 어떻게든 당선되려고, 또는 당선시키려고  외치고 호소하고 애를 쓰는 모습들이 연일 중요 뉴스로 등장한다. 나이가 들수록 어릴 때보다는 정치에 관심이 가기는 하지만 아직도 정치는 글쎄...무관심하고픈 영역이다. 정치에 입문한 사람은 들어갈 땐  멀쩡했어도 들어가면 이상한 사람이 되고 마는 아주 요상한 구역이다.

언제나 그렇듯 이번 선거도 정책은 뒷전이 되고 근거없는 흑색선전의 난무로 이성적인 판단이 아닌 감정적인 판단을 하게끔 국민들을 어지럽게 했다. 그들이 정책으로 승부를 걸지 않고 상대후보의 또는 상대 진영의 약점을 들춰내는데 주력하는 것은 이미 정치가로서의 자질과 능력이 없음을 인정하는 꼴이다. 

국민은 넓게는 나라를 위해, 좁게는 지역구 구민을 위해 정책을 고민하고 실행에 옮길수 있도록 노력하는 의지와 능력이 있는 국회의원이 필요한거지 능력있는 '흥신소'직원이 필요한 건 아니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예또보 2012.04.12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좋은내용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BlogIcon 까움이 2012.04.12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ㅎㅎㅎ
    여튼... 결과는 만족 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
    조금 우울한 하루가 될거같아요

  4. BlogIcon 하늘다래 2012.04.12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마지막 멘트는 정말 적절하시네요.
    저도 어제 답답한 대화를 몇 번 들었는데..
    에고..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4.12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참...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ㅠ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2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준안되는 사람은 투표권을 없애면 안될까요?
    ㅋㅋ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다고 외면 할 수도 없으니 원~~

  8. BlogIcon 어흥이삼촌 2012.04.12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모르게 공감이 되네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2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정말 봄이 오려나,
    날씨가 완전 화창하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0. BlogIcon 이바구™ - 2012.04.12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아가면서 하는 것도 괜찮겠네요.
    그런데 그렇게 하면 너무 중구난방이려나요.^^

  11. BlogIcon 신기한별 2012.04.12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부 아줌마들 수다는 뻔해요 남트집잡거나 이상한 소문 퍼트리는거

  12. 마루 2012.04.12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지역마다 돌아가면서 대통령 하는 거에요
    그럼 세금들여 선거하지 않아도 되고
    지역감정 내세워 싸우지 않아서 좋고

  13. 자유투자자 2012.04.12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4. BlogIcon 건강정보 2012.04.12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역마다 돌아가면서 대통령 하는것 나쁘지 않은데요^^

  15. 국민 2012.04.12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누리당 뽑은 사람들 물가 천정부지로 치솟는 걸봐도 뽑을까?

    진짜대단한 사람들임..

  16. BlogIcon 라오니스 2012.04.12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들이 제대로 정치를 할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정치에 더욱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17. 익명 2012.04.12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BlogIcon 넛메그 2012.04.12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이네요. '심부름꾼'이라 표현하긴 하지만 정치와 심부름은 엄연히 다르죠.
    보다 큰 그림을 그릴 줄 아는 능력 있는 정치인이 필요한 것이겠죠.

    • BlogIcon Zoom-in 2012.04.13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회의원이 해야할 일은 자기 지역의 이권을 위해 노력하는게 아니라 지역의 목소리를 모아 나라를 위해 일해야 한다는 기존 상식도 없는거 같더군요.

  19. BlogIcon 큐빅스™ 2012.04.12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정치인들 보면 한심하드라구요..
    선거때만 되면 국민을 위하는 척 하는지 ~

  20. BlogIcon 돈재미 2012.04.13 0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되는 내용입니다.
    멀쩡하던 사람이 국회만 들어가면
    이상한 사람이 되는게 정치의 현주소 이지요.

  21. BlogIcon 쥬르날 2012.04.13 0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좋은 이야기네요.
    대선 때는 또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궁금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