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더러움은 성장의 일부다

 

 

지인의 아이가 8살인데 이녀석이 천식기가 있다고 한다. 기침감기에 자주 걸리는 것 같다고만 생각했는데 병원에서 천식이 있으니 조심하라고 하였다. 이 아이를 내가 병원에 몇번 데리고 간적이 있었는데 개인병원과 종합병원 선생님의 답변이 약간 달라서 어디에 맞춰야할지 당황스러웠다.

 

 

 

 

개인병원 의사는 기침이 잦아들 때까지 먼지가 많은 학교에 보내지 말고 외출을 가급적 삼가고 외출 시 마스크를 꼭 쓰라고 하였다. 말이 좀 많은 아이인데 말 많이 시키지 말고 움직임이 잦으면 기침이 더 심해진다면서 쇼파에 기대어 앉아 휴식을 많이 취하게 하라고 하였다. 그래서 학교도 안보내고 집에서 "가만히 얌전히 있어"라고 하면서 아이를 며칠 집에 두었다.

 

그러다 갑자기 밤에 상태가 나빠져 종합병원을 갔는데 약의 처방전은 비슷했는데 생활처방은 많이 달랐다. 춥고 바람 부는 날 외출은 삼가해야 하지만 일부러 그럴 필요는 없다. 아직 천식이 정착된게 아닌데 미리 이런저런 상황을 피해 다니면 아이가 조그마한 변화에도 예민해져 천식을 이겨내지 못할 수도 있다. 오히려 일상생활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이겨낼수 있는 힘을 기르는게 더 좋다. 그러니 학교에도 보내고 학원에도 보내고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좋다.

 

나는 종합병원 의사의 말이 더 맞다고 생각하는데 지인은 그렇지 않은가보다 '흠..내 아이가 아니라서 나는 이런 생각을 하는걸까?'  신종플루로 한바탕 소란을 겪은 후 어른이나 아이나 위생에 대해 민감해져서 각종 소독용품들이 많이 나왔다. 손 세정제는 비누만큼이나 일상용품이 되었고 일반적인 물티슈가 아닌 소독용 물티슈가 나와 더 깨끗한 생활을 할수 있게 되었다.

 

 

얼마 전 뉴스에는 변기뚜겅을 닫지 않고 물을 내리면 수압에 의해 변기의 세균이 욕실 안에 있는 칫솔이나 비누 수건등에 날아가 감염을 일으킬수도 있다는 뉴스가 나왔고 바로 변기세균을 잡는다는 세정제가 출시되었다. 베개에 세균이 많고 핸드폰에도 많고 컴퓨터 자판에도 많고 부엌 행주나 수세미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세균이 득실거린다고 사람들을 겁주는 뉴스들이 쏟아진다.

 

 

 

그래서인지 어느 집이나 온 집안을 씻어내고 소독하는 세정제나 소독제들이 넘쳐난다. 옷이나 신발, 이불, 쇼파등에 있을지 모를 세균들을 잡기위해 방이나 거실용뿐만아니라 욕실은 욕실대로 부엌은 부엌대로 각종 세정제가 몇통씩 줄지어 서 있다.

 

세면대용, 변기용, 세탁기 살균용, 모서리 곰팡이제거용등이 욕실용이고 가스렌지 연마제, 씽크대용, 행주 소독용, 설겆이용, 과일 야채 세척용 등이 부엌용 세제이다. 이렇게 쓰지 않으면 마치 불결한 환경에서 사는 것처럼 인식되어 주부들은 분야별 세정제를 안 살 수가 없다.  

 

하지만 지나친 청결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 특히 어린 아이들의 건강이나 청결에 대해 젊은 엄마들은 굉장히 예민하다. 아직 면역력이 강하지 않은 아이들이니 조금만 방심해도 질병에 걸리기 쉽고 감염도 빠르니 예민해질 수 밖에 없지만 무엇이든 지나치면 못자람만 못하다. 

 

(1) 자주 비누로 목욕하거나 샤워하는것은 피부를 보호해 주는 각질을 완전히 제거하게 되어 오히려 피

     부가 건조해지고 각종 세균을 막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가끔 물로만 샤워하는게 좋다.

(2) 흙에 사는 미생물들중 오히려 아이들의 면역력을 강하게 해주는 것도 있으니 흙에서 놀 때는 입에

     손을 넣지 않도록 주의를 주고 놀고 난후 손을 깨끗히 씻으면 더 건강하고 병에 잘 걸리지 않는 아

    이로 자라게 된다.

(3) 이를 닦을 경우 음식물이 남지 않도록 구석구석 잘 닦을수 있도록 지도하고 탄산음료 섭취 후에는

     바로 이를 닦지 않고 30분 후쯤 이를 닦는게 좋다.

 

 

♣♣

 

 

아이가 더러워지는 것은 성장의 일부라고 한다. 더럽게 키우라는것이 아니라 강한 아이로 자라기 위해서 세균에 저항할 수 있는 기회(흙에서 노는 것)를 주라는 말이다.

 

 

 

문화생활의 수준을 가늠하는 기본이 청결이라 한다면 대도시와 시골의 주거 환경을 비교해 볼 때 대도시가 훨씬 더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이다. 그렇다고 대도시가 사람 살기에 적절하거나 완벽한 환경은 아니다. 인구가 많은 탓도 있겠지만 병원은 대도시가 더 많고 질병의 종류도 대도시가 더 많다.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려면 아이를 유리상자 안에 가둘 것이 아니라 질병을 이겨낼 수 있는 저항력을 길러주는게 더 좋다. 저항력은 예방주사처럼 직접 질병과 맞대응하여 이겨야 길러지는 힘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요롱이+ 2012.05.25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울려면 맞서는게 기본이죠!! ㅎ
    좋은 글 잘 보구 갑니닷..!!

  3. 로즈힐 2012.05.25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저항력을 길러주는것이 최고의 방법입니다.
    제가 자주 아파보니~~ 경험으로도 깨달아지더라구요....
    오늘도 너무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4. BlogIcon 풀칠아비 2012.05.25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리상자안에다 키워서는 안 되겠지요.
    면역력, 저항력 이것들이 가장 중요한 치료약이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5. BlogIcon 착한연애 2012.05.2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니까요 요즘 애들을 너무 애지중지하니깐 저항력이 약해지는 거 같아요 ㅎㅎ

  6. BlogIcon 코리즌 2012.05.25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깔끔을 떠는 사람을 보면 거의 도벽에 가까움을 느끼게 되요.
    그렇다고 지저분한 것이 아닌데도요.

  7. BlogIcon Yujin Hwang 2012.05.25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적에는 흙과 친구였는데...ㅎㅎ
    요즘은 세균 박테리아니 뭐니 큰일나는줄 알고...
    너무 깨끗하게 키워요.

  8. BlogIcon 이바구™ - 2012.05.25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결이 중요하긴 하지만 요새는 너무 호들갑을 떠는 것 같아요.
    그런 분들에게 나의 군대생활이나 어릴쩍 시골에서 자랐던 환경을 얘기하면 아마 놀라 자빠질 겁니다.

  9. BlogIcon BAEGOON 2012.05.2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요즘 흙을 볼만한 곳이 주변에 없네요 ㅎㄷㄷ
    좀 만져주고 해야 정서에도 좋고 면역력도 좋아질텐데...
    즐거운 하루되세요~^^

  10. BlogIcon 별내림 2012.05.25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의 세균은우리몸과 어린이몸에 면역성을 길러주는것 같아요

  11. BlogIcon 비너스 2012.05.25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어렸을때 모래사장에서 뒹굴고 놀았었는데ㅎㅎㅎㅎ
    지금은 저도 더럽다고 생각하고 못놀겠죠?

  12. BlogIcon 어세즈 2012.05.25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
    저도 나중에 아가가 생기면 뛰어놀면서 자체적인 면역력을 길러주려구요~
    (물론 막기른단 얘기는 아니구요 ㅠㅠ ㅋㅋ)

  13. BlogIcon 스마트 별님 2012.05.25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에 애완 동물을 치우는 것도 면역 때문에 좋다고하던데 ...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14. 자유투자자 2012.05.25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BlogIcon 큐빅스™ 2012.05.25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팁이네요
    저도 샤워할때 비누는 자주 안 묻혀야
    겟네요^^

  16. BlogIcon 주린 2012.05.25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일부로 노출시켜요.
    밖으로 나오면 먼지 투성이, 오염된 환경인데
    집안에서만 깔끔 떤다고 아이가 안전하고 건강해지는게 아니잖아요.
    적당히 노출되면서 제 스스로가 질병이나 균에 저항력을 키우는게 필요한 것 같아요.

  17. BlogIcon Eco_Hong 2012.05.25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도장만 꾸~~욱 찍고 퇴청하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구요. :-)

  18. BlogIcon 아레아디 2012.05.25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나는 금요일 불타는 이밤이군요!
    한창 대학교 축제시즌이라 그런지,
    대학생들 신나있던데,,ㅎㅎ
    행복한 금요일저녁 되세요^^

  19. BlogIcon 앙큼님 2012.05.25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너무 깔끔한 것도 오히려 면역성이 약하다고 하더라고요.
    좋을 글 잘 읽었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20. BlogIcon 유쾌통쾌 2012.05.26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그런데 주변에 보니... 첫 아이는 그렇게 키우기가
    힘든가보더라구요... ^^

  21. BlogIcon 취비(翠琵) 2012.05.27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렸을때는 흙도 집어먹을 정도로 지저분하게 자랐는데
    건강에 이상없이 잘 큰 저를 보면 어렸을 때 지나친 과민반응은 안좋을 것 같더군요 ㅎㅎ